즐겨찾기+  날짜 : 2020-02-27 오전 09:52: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원자력환경공단, 한국광해관리공단과 .. 한수원, 루마니아원전 방폐물저장고 ..
필리핀 군인단 경북 방문, 경북 특수.. 건협 경북지부 인공지능 기반(AI) 판..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19 범정부특별.. 생활속 불편 규제 개선방안 도민 제안..
경북도 총력대응 경북도청에 코로나19.. 경북도의회, 코로나19 종합상황실서 ..
경주시, 깨끗한 축산농장 13호 추가 .. 경주시 외식업소 살균소독 스프레이 ..
경주시, 저금리 식품진흥기금 융자 지.. 이복규 회장 대구·경북콘크리트조합 ..
송전선로 토지보상 손실보상금 압류로.. 경주시, 전통시장 5일장 임시 휴장 실..
경주시, 2020년 기초연금 인상 확대 자동차 공매를 통한 체납세 징수로 자..
경주시, 시민전체가 혜택 보는 ‘경주.. 경주시, 코로나19 예방 위한 대중교통..
경주국립공원 환경교육 참여 희망자(.. 경주시, 2020년 전기자동차 550대 민..
코로나 바이러스로 경주관광 초토화 더불어민주당 경주선거구 정다은 후보..
“시민 국회의원이 되어 귀족 국회의.. 미래통합당, 대구경북 코로나19 긴급 ..
미래통합당 경주시 당원협의회 “정부는 마스크 64만장 경주에 먼저 ..
경주동물복지연대 미래통합당 김원길 ..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 ..
경주 코로나19와 사투 시작...확진자 .. 이철우 도지사,“비상사태인 만큼 전 ..
뉴스 > 농업

‘이사금 멜론’ 본격 출하

유기물이 풍부한 토양에서 재배돼 당도 높고 식감 좋아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7월 04일
ⓒ 서라벌신문
경주시농산물산지유통센터는 지난달 28일 경주 이사금 멜론 출하식을 개최했다.<사진>
첫 출하의 영광은 안강읍 사방리 이원식씨 농가의 멜론이 차지했다.
경주 이사금 멜론은 형산강의 맑고 깨끗한 환경과 유기물이 풍부한 토양에 농가의 정성이 더해져 당도가 높고 식감이 좋기로 유명하다.
멜론은 베타카로틴, 비타민A, 비타민C가 많이 들어있어 항산화 작용은 물론 신체 저항력을 강화시켜 면역력을 높여주며 피부미용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 이사금 멜론은 안강읍과 현곡면 지역을 중심으로 재배해 9월 중순 전후까지 출하된다.
특히 최고 품질의 맛과 향을 자연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경주시 농산물산지유통센터의 엄격한 선별작업을 거쳐 경북, 대구 학교급식 납품 20ton 계약을 완료했고, 서울 가락시장, 대구․부산 등 대도시 도매시장에 공급되고 있으며,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에 납품예정이다.
경주시농협원예조합공동사업법인 김일송 대표는 소득 작목으로 확대되어 올해는 80여 농가에서 1800여 톤 수확이 예상되며 30억 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7월 04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한노인회 경주시지회장 선거, 단일화 물 건너가고 과열·혼탁
문화재 발굴현장의 횡포, 현장관리 엉망 시가지 경관 훼손 심각
모 후보로부터 ‘중도사퇴 또는 다른 지역 출마 종용 받아’파장
4·15 총선 지각변동 자유한국당 2명 또 예비후보 등록
황성공원 내 라이팅타워 LED 조명 점등
경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주낙영 시장 담화문
서면 악취대책위원회, 어려운 이웃에 성금 기탁
경주가 안동보다 못 하나… 경주시민들 부글부글
홍남기 부총리, 황리단길 방문
국궁체험! 경주 화랑마을로 오세요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702] ▲ 개궂은 짓 / 개고장이 / 개구..  
[423] 담 원 垣 담 장 牆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60 What do..  
경주문화재탐방[54] 굴불사지 발굴조사  
[122] 다큐멘터리사진의 진수-④  
[701]▲ 무젖다 ▲ 숭(흉)이 한바가지다..  
[422] 이을 촉 屬 귀 이 耳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59 What wo..  
경주문화재탐방[53] 분황사 발굴조사-④  
매월당과 준초의 만남  
교육청소년
“지금부터 저 장원진과 함께 1,300년 전 서라벌로 떠나보실까요?”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2,145
오늘 방문자 수 : 5,056
총 방문자 수 : 23,487,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