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2-25 오전 11:04:04
오피니언
  최종편집 : 2021-02-25 오전 11:04:04
출력 :
공공기관 유치전에 나선 경주시의 행보에 기대
정부의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계획에 맞춰 경주시가 공공기관 유치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25일
내년에 치러지는 선거바람이 벌써부터 솔솔, 누가 나온 거여!
2021년도가 벌써 두 달이 지나가고 내일 모래면 3월 달이다. 세월은 덧없이 흘러 매섭게 몰아치던 한파도 계절 앞에 힘을 쓰지 못하고 매화 꽃 망우리가 곧 터질 것 같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25일
본 ~데 없는 어른과 반듯하게 자란 아이
조카들과 동생은 물론이고, 아들 딸 내외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손자와 외손녀도 못 만나고, 아내와 둘이서 차례를 올린 설 연휴 동안 한 친구와 산을 올랐다. 젊은 시절부터 사업을 하며 다양한 사람들과 폭넓..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25일
거짓 사회
예수님께서 이스라엘 땅에 오셨을 당시 유대 사회는 많은 것이 왜곡된 사회였다. 정치는 물론이거니와 심지어 그 사회 양심의 최후의 보루가 되어야 할 유대 종교 역시 교만과 위선과 거짓으로 가득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10일
경주기업 한수원 투명한 정보 공개로 시민 신뢰 쌓아야
경주기업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최근 경주시민들은 물론 많은 국민들로부터 투명하지 못한 원전 운영으로 신뢰를 얻지 못하고 많은 질타가 쏟아져 경주시민의 한사람으로 안타까움을 지울 수 없는 실정이..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10일
설연휴, 방역수칙 준수로 코로나 재유행 막아야
올해 설 명절은 코로나19로 인해 풍속도마저 바꿔 놓고 있다. 정부의 5인 이상 가족 모임 금지라는 초유의 사태에 고향집 방문을 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게 됐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10일
말·전화는 상시 허용 .... 선거 스트레스야 물러가라!!
얼마 전 TV 방송을 통하여 소개된 영상 제목이다. 영상을 보면 남녀가 스트레스 해소용 쿠션 ․ 마사지공을 손과 발로 마구 때리고 밟으며 스트레스를 푼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04일
코로나19로 알게 된 공공의료 확충의 필요성
매일 아침 코로나 확진자 수를 확인하며, 때로는 안도의 한숨을, 때로는 걱정과 우려의 한숨을 쉬며 2020년 한해를 보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04일
기업환경 우수지역에 선정된 경주시
경주시가 기업환경 우수지역에 선정됐다. 지자체 행정에 대한 기업의 주관적 만족도를 묻는 ‘기업체감도’와, 지자체 조례를 분석하는 ‘경제활동친화성’으로 나눠 평가하는데 이 가운데 경제활동친화성 순위가 지..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04일
동국대 경주캠퍼스 이전 후 경주시 대비책 있나?
지방의 대학교는 교육기능의 역할을 넘어 지역경제를 떠받들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04일
경주엑스포대공원의 재도약
경주시 보문단지 안 50만㎡(15만여평)에 자리한 경주엑스포공원이 개장 22년만인 올부터 명칭까지 바꾸면서 재도약의 큰 발걸음을 내디뎠기에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04일
고 최숙현 선수 공익제보한 동료, 팀해체로 선수생활 막막해져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고 최숙현 선수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운동처방사 안주현씨에게 법원이 징역 8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이종협 기자 : 2021년 01월 28일
현실의 문무대왕 유조비 그대로 둘 것인가? 이런저런 말썽 증폭
경주는 신라천년 역사를 간직한 문화예술의 도시이며, 조상을 숭배하고 예를 중시하는 충효의 고장이기도 하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1월 28일
잊을만하면 나오는 동국대 경주캠퍼스 ‘이전설’
동국대 경주캠퍼스 ‘이전설’이 최근에 또 다시 거론되면서 지역 민심이 들끓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1월 28일
월성원전 삼중수소 논란, 정치공방으로 확산
월성원전 삼중수소 논란이 쉽사리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지난 2019년 4월 월성원전 부지 내 10여곳의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돼 관리 기준의 18배에 이르는 71만3000베크렐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는 한수원의 ..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1월 21일
월성원전 두고 또 경주민심 두 쪽, 경주시 민심수습 위한 입장 밝혀야
월성원자력발전소를 두고 경주민심이 두 쪽으로 갈라져 민심이 흉흉하다. 더욱 문제는 현안마다 월성원전이 있는 동경주 감포,양남,양북주민들 조차 찬반으로 양분되어 서로 마주보며 얼굴을 붉히는 상황 전개가 어..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1월 21일
두 개의 눈
지난 가을에 출간한 수필집을 들고 친구의 집을 찾았다. 사전 연락도 하지 않고 찾아 갔더니, 친구도, 가족들도 보이지 않아 눈에 잘 뜨이는 정원석 위에 책을 두고 되돌아 나오는데, 저 건너편 논길에서 한 사람이 ..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1월 21일
월성원전 삼중수소 누출, 뒤늦은 논란(?)
월성원전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기준치를 훌쩍 넘는 수준으로 외부로 유출됐다며 일부 언론에서 의혹을 제기하면서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등 경주지역 환경단체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까지 가세하면서 논란..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1월 14일
정부 공모사업 선정 내실보다 치적 쌓기 홍보에 치우쳐져 눈살
각 지자체마다 국비 확보에 총력전이다. 중앙부서를 찾아다니며 사업성을 설명하고 돈 좀 달라고 애걸복걸이다. 결과가 좋으면 지역 살림살이가 윤택해지고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1월 14일
자다 깨서 돌아다닌다? 몽유병으로 의심?
몽유병 환자의 80%는 가족력이 있지만 유전병은 아닌 몽유병. 어린 아이들에게 더 흔하게 나타나는 몽유병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1월 14일
   [1]  [2] [3] [4] [5] [6] [7] [8] [9] [10]       
집중취재
오피니언
문화관광
명품 보문카라반파크 캠핑장으로 놀러오세요!
(재)경주문화재단,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 국비 ..
‘경주 최부자댁 근현대기록물 학술심포지엄’ 개최
‘탄생과 함께 책과 성장해요’
제호 : 서라벌신문 / 대표전화 : 054-777-6556~7 / 팩스 : 054-777-6558 / mail : press@srbsm.co.kr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등록일 : 서비스 / 발행인 : 김현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서라벌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