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08 오전 10:34: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근화여고, 인권동아리 “의심에서 안.. 2019 SILLA K-POP 커버댄스 참가자 모..
‘2019 관광콘텐츠 페스타’ 참가업체.. 경주엑스포-서초구 교류협력 손잡아
경주 읍성(邑城) 5구간 학술발굴조사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고환경 조사..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한국문화체험에 .. 선덕여고, 2019 몽골에서의 글로벌 비..
2019학년도 여름 경주특수교육지원센.. 경북교육청,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용황초, 엄마품처럼 따뜻한 돌봄교실 과학과 영어가 함께한 양남 English C..
동국대 경주캠퍼스 의과대학, 청송에.. 경북교육청, 말로하는 안전보다 실천..
도 교육청, 종합감사 사전 준비 자료 .. 동부사적지 고분군 예초작업 실시하고..
경북문화관광공사, 싱가포르 개별관광.. 경주 여긴 안가봤지? 동해안 포토스탬..
한수원, IAEA 공동으로 동유럽 원전관.. 월성본부,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
원자력환경공단 신입직원 장애인종합.. 한국수력원자력, ‘안전점검의 날 행..
도민들의 아이디어가 경북을 이끌고 .. 경북도 폭염 장기화에 따른 선제적 대..
추석 명절 중소기업 특별자금 1500억 .. 서울청년들 새로운 자신 찾아 경북에..
경북도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
해외여행 취소 인증하면 사적지 무료.. 건강한 한우송아지 생산을 위한 ‘초..
HOME > 신문사 소개

발행인 인사말

서라벌신문은 지역 풀뿌리의 민의를 대변하기 위해 1993년 창간되어 24년이란 세월 동안 지역에서 크고 작은 일들을 시민에게 전달하면서 시민과 함께 성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서라벌신문은 2017년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 새로운 경영진과 함께 임직원들이 한뜻으로 뭉쳐 지역의 대표 언론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서라벌신문은 늘 독자와 시민을 생각하고 민의를 대표하는 지역언론으로 선두에 나아가 시민의 정서를 담고 이를 바탕으로 하여 시민과 함께 할 것을 거듭 약속드립니다.

저희 임직원 일동은 지나온 날을 되짚고 바로잡아 지역발전과 지역민들의 권익을 위해 더욱 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새로운 출발을 다짐함에 있어 서라벌신문은 지역사회 기여와 참여를 통해 시민과 함께 뜻을 같이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시민 여러분의 변함없는 사랑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경주의 대표 언론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발행인·대표이사 프로필

◾ 생년월일 : 19621124
◾ 이 메 일 : press@srbsm.co.kr
◾ 용인대학교 졸업
◾ 영남대 사회과학대학원 수료
◾ 동국대 사회과학대학원 수료
◾ 경력
   현) 서라벌신문사 발행인·대표
   전) 경주신문사 대표이사
   전) 대구일보 남부본부장

발행인·대표이사 김현관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8,865
오늘 방문자 수 : 373
총 방문자 수 : 20,234,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