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4 오후 12:15: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 코로나19 53번 확진자 발생 서호대 의원, 후반기 제8대 경주시의..
주낙영 경주시장 취임 2주년 “ 찬란.. 해오름 동맹, 동해남부선 전동차 연장..
제3회 서라벌배 전국초등학생 골프대.. 여성친화도시 조정위원회 및 시민참여..
경주시 인사발령 (7월 1일자) 수돗물 각종 부분 기준 등급치 보다 ..
제251회 경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 폐.. 경주시의회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촉..
경주시 2분기 관내 수산물 방사능 분.. 김석기 의원, “사용후핵연료 저장 ..
30여년 숙원사업인 천북면 신당리 희.. 동천동 공영주차장 준공, 동천동 주차..
경주소방서, 어린이집 원생 손편지에 .. 힐튼경주, 동국대 호텔관광경영학부에..
동국대 경주병원, 급성기뇌졸중 적정.. 참전용사 희생과 헌신, 6,25전쟁 70주..
“우리는 이길 수 있다” 경북도,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
경북도 귀농하기 좋은 고장, 전년도 2.. 제11대 전반기 경북도의회 의정할동 ..
경북도, 사전 계약심사로 294억원 예.. 경북도 지역대학교와 공공외교 해법모..
박차양 도의원, 제8회 우수의정대상 .. 원자력환경공단, 제1차 규제입증위원..
원자력환경공단, 중소기업 제품 판로.. 한수원, 고리1호기 해체 계획서 초안 ..
한수원, 결연 사회복지시설에 후원물.. 한수원 성장사업본부, 청렴문화 확산 ..
뉴스 > 연재중 >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389] 찾을 색 索 있을 거 居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5월 30일
↑↑ 최경춘
서예가·문학박사·동국대
choisukcho@dongguk.ac.kr
ⓒ 서라벌신문
‘찾을 색 索’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가는 실 사 糸’자와 새끼 꼬는 모습이 어우러진 회의(會意)자이다. ‘실 사 糸’자는 중간에 꼰 실타래를, 아래위는 첫머리와 끝머리를 그렸는데 지금은 실타래와 끝머리만 남았다. 그래서 ‘실 사 糸’자는 가는 비단실이 원래 뜻이 된다. 여기서 파생된 ‘이을 계 系’자는 삶은 고치에서 손(爪)으로 실(糸)을 뽑아 낼 때 실의 ‘연이어진’ 모양을, ‘작을 요 幺’자는 아래위의 머리가 없는 실타래를 그려 ‘작음’을 나타냈다. ‘실크(silk)’가 ‘실 사 絲’자의 대역어인 것에서도 볼 수 있듯, 비단은 중국의 대표적인 물품이었고 갑골문이 쓰였던 상나라 때 이미 비단의 제조 공정과 관련된 글자들이 여럿 등장할 정도로 일찍부터 다양한 기능을 담당했다.
‘실 사 糸’자의 조자 양상은 크게 셋으로 방직과정과 비단, 비단의 다양한 색깔과 무늬, 줄로 나눌 수 있는데, 첫째, 촘촘하게(周) 짠 비단(糸)을 지칭하는 ‘명주 주 綢’자처럼 방직과정과 비단을 지칭하는 글자. 둘째, 비단(糸)에 아로새긴 무늬(文)를 일컫는 ‘무늬 문 紋’자처럼 비단의 다양한 색깔과 무늬를 나타내는 글자. 셋째, ‘줄 승 繩’자처럼 줄과 관련된 글자로 살필 수 있다.
ⓒ 서라벌신문
‘찾을 색 索’자는 새끼를 꼬아 만든 ‘동아줄’을 말했는데, 굵은 줄의 통칭이 되었다. 이후 큰 동아줄은 특별할 때만 쓰였기에 고정된 장소에 항상 비치하지 않고 필요할 때마다 ‘찾아와’ 내다 썼기에, ‘찾다’나 ‘구하다’ 등의 뜻이 나왔다. 동아줄이라는 뜻으로 쓰일 때에는 삭도(索道)에서처럼 ‘삭’으로, ‘찾다’는 뜻으로 쓰일 때에는 사색(思索)이나 수색(搜索)에서처럼 ‘색’으로 읽힌다.
‘있을 거 居’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주검 시 尸’자와 소리부인 ‘옛 고 古’자로 이루어진 형성(形聲)자이다. ‘주검 시 尸’자를 설명한 『설문해자』에서는 누운 사람의 모습이라 했지만 갑골문을 보면 다리를 구부린 사람의 모습이 분명하다. 이것은 우리나라 남부의 돌무덤에서 자주 발견되는 매장법의 하나처럼 ‘굽혀 묻기(屈葬)’를 형상화한 것으로 보이는데, 굽혀 묻기는 시신을 태어날 때의 모습으로 되돌림으로써 내세에서의 환생을 기원한 것이다. 그래서 ‘주검 시 尸’자는 ‘시체’가 원래 뜻이며, 이후 ‘주례’에서의 설명처럼 제사 때 신위 대신 그 자리에 앉혀 조상의 영혼을 대신하던 아이(尸童)를 말했다. 여기서 ‘진열하다’의 뜻이, 다시 진열하는 장소인 ‘집’을 뜻하게 되었다. 따라서 ‘주검 시 尸’자는 산 사람보다는 죽은 사람을, 그래서 현재보다는 조상 대대로 살아온 ‘집’을 뜻한다.
‘옛 고 古’자는 ‘열 십 十’자와 ‘입 구 口’자로 구성되었는데, 『설문해자』에서는 십(十)대 이전부터 구전(口)되어 오던 오래된 옛날이야기라는 뜻이라고 했다. 이로부터는 ‘옛날’이라는 의미가 나왔고, 이후 오래되다, 소박하다 등의 뜻도 나왔다. 갑골문에서는 ‘입 구 口’자에 ‘丨’형이 더해진 형태였는데, 이후 세로획이 ‘열 십 十’자로 변해 지금의 자형이 되었다.
‘있을 거 居’자는 거주(居住)하다는 뜻인데, 예로(古)부터 조상 대대로 기거(寄居)하며 살아온 조상의 주검(尸)이 모셔진 곳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이로부터 ‘앉다’, ‘살다’, ‘사는 곳’ 등의 뜻이 나왔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5월 30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경주시의회 시의원들 왜 이러나?
경주시, 정부합동 시군평가에서 괄목할 상승세로 ‘도약상’ 수상
이번엔 정부의 약속을 반드시 받아내자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봉사활동을 위한 마스크 등 개인방역물품 지원
선덕여고 학생회, 다채로운 신입생 환영행사 개최
99일만에 전학년 ‘등교 완료’
경주여성새로일하기센터, 문화해설사 양성 개강
금장초, 지키면 안전해요 슬기로운 학교생활 안내
양동초, 경주시 궁도협회와 업무 협약 체결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720] ▲ 강내이 / 강냉이 / 강넹이 ▲ ..  
[441] 둥글 원 圓 깨끗할 결 潔  
경주문화재탐방[72] 유적 발굴조사  
[78] 조르주 루오의 <에케 호모>와 <수..  
[719] ▲ 눈꼽재이 / 눈꼽지 / 눈꼽째기..  
[440] 흰 비단 환 紈 부채 선 扇  
경주문화재탐방[71] 왕경지구 내 가스관..  
[125] 사진으로 만나는 안동하회  
[718] ▲ 가새 / 가세 / 가시개 / 가시..  
[439] 휘장 유 帷 방 방 房  
교육청소년
용황유치원(원장 김정남)은 지난달 23일~25일 3일에 걸쳐 우리 조상들이 설, 추석과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922
오늘 방문자 수 : 17,570
총 방문자 수 : 26,673,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