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4-18 오전 11:43: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국립공원 주니어레인저 “우리가 경주.. “아이가 보내는 신호와 부모역할”
‘요리조리 살펴보는 성덕대왕신종의 .. 청정박물관 키덜트뮤지엄에서 즐기는 ..
(사)신라문화원 개원 26주년 기념식 .. “경주솔거미술관 카페테리아의 예쁜 ..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한국문인협회, 목월백일장 성황리에 ..
대한민국의 선두주자 경주대학교에서 .. 동국대 경주캠퍼스, ‘2019학년도 1학..
문화에너지로 경주를 채우다 ‘한수원.. 경북문화관광공사, ‘내고장 바로알기..
한국문화재돌봄사업단 전국23개 문화..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 월성본부 ..
경북도의회, 2019년 청소년의회교실 .. 경북도, 추경예산 8185억원 편성, 지..
경북도, 자원개발 공모사업 선정으로 .. 청와대는 답하라! 포항 시민의 염원에..
쥐노래미 치어 6만 마리 무상방류 주낙영 경주시장, 농림부 공모사업 추..
성숙된 모습 보여줄 문경 찻사발 축제.. 불법배관 설치해 수돗물 빼돌린 축산..
노인 건강을 위해 경로당 공기청정기 .. 2019~2023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
한수원, 원전해체기술연구소 업무협약 경주시의회 뿔났다. 중수로 원해연 가..
보행자 인도에 악취모니터링 전광판 .. 경주소방서, 화재시 ‘피난 우선’ 집..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안) 열람 및 .. 경주시축구종합센터 범시민 유치위원..
뉴스 > 연재중 >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끼칠 이 貽 그 궐 厥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31일
↑↑ 최 경 춘 서예가·문학박사
동국대 파라미타칼리지 교수
choisukcho@dongguk.ac.kr
ⓒ 서라벌신문
‘끼칠 이 貽’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조개 패 貝’자와 소리부인 ‘별 태 台’자로 이루어진 형성(形聲)자이다. ‘조개 패 貝’자는 껍데기를 양쪽으로 벌린 조개를 그렸다. 금문에 들어와서 아래로 세로획이 둘 더해졌는데, 이를 두고 조개를 꿰놓은 줄이라고도 하지만 조개의 입수관과 출수관으로 보인다. 조개는 고대인들이 즐겨 먹던 음식이었지만 일찍부터 화폐로 사용되었다. 그래서 ‘조개 패 貝’자는 조개 외에 ‘화폐, 재산, 부, 상행위’ 등과 관련된 의미를 가진다. 그러므로 ‘조개 패 貝’자의 조자 유형은 화폐, 상행위, 재산, 예물이나 기부행위의 넷으로 살펴 볼 수 있다. 첫째, 화폐와 관련된 경우로, 필요한 물품으로 바꿀(化) 화폐를 나타내는 ‘재화 화 貨’자, 조개 화폐(貝)를 꿰어놓은(毌) 모습을 그린 ‘꿸 관 貫’자 등이 있다. 둘째, 상행위와 관련된 경우로, 그물(网·罒)로 조개(貝)를 잡는 모습에서 필요한 물품을 ‘살’ 수 있음을 나타내는 ‘살 매 買’자, 사들인(買) 것을 내다(出) ‘판매함’을 의미하는 ‘팔 매 賣’자 등이 있다. 셋째, 재산과 관련된 경우로, 삼태기로 조개(貝)를 건져내는 모습으로부터 많은 조개를 가진 부귀함의 뜻을 그린 ‘귀할 귀 貴’자, 재산(貝)이 얼마 남지 않은(戔) 상태를 나타내는 ‘천할 천 賤’자 등이 있다. 넷째, 예물이나 기부행위와 관련된 경우로, 집(宀) 안에 사람(人)과 발(止)을 그려 집에 온 ‘손님’을 그린 ‘손 빈 賓’자, 예물(貝)을 더해(加) 축하함을 드러내는 ‘하례 하 賀’자 등이 있다. ‘별 태 台’자는 ‘입 구 口’자가 의미부이고 ‘써 이 以’자가 소리부인데 자형이 조금 변해 지금처럼 되었다. ‘입’에서 웃음이 나오는 모습처럼, ‘기쁘다’가 원래 뜻으로, 독음은 ‘기쁠 이 怡’자, ‘끼칠 이 貽’자, ‘엿 이 飴’자에서처럼 ‘이’로 읽혔다. 하지만 ‘별이름’을 말할 때에는 ‘태’로 읽혔는데, 삼태성(三台星)은 옛날 핵심 권력을 장악했던 삼공(三公)을 상징하는 별이었다.
ⓒ 서라벌신문
현대 중국에서는 ‘돈대 대 臺’자, ‘등대 대 檯’자, ‘태풍 태 颱’자 등의 간화자로도 쓰인다.
‘끼칠 이 貽’자는 남에게 돈(貝)을 준다는 뜻이며, 이로부터 어떤 영향 등을 ‘남기다’, ‘끼치다’ 등의 뜻이 나왔다.
‘그 궐 厥’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기슭 엄 厂’자와 소리부인 ‘그 궐 欮’자로 이루어진 형성(形聲)자이다. ‘기슭 엄 厂’자는 깎아지른 바위 언덕을 그렸는데, 여기에 돌덩이가 더해지면 ‘돌 석 石’자가 된다. 금문과 『설문해자』의 주문체에서는 소리부인 ‘방패 간 干’자를 더해 ‘굴 바위 집 엄 厈’자로 쓰기도 했는데, 이는 이후 ‘뫼 산 山’자를 더한 ‘언덕 안 岸’자로 분화했다. 깎아지른 바위언덕은 초기 인류의 훌륭한 거주지였는데, 이 때문에 『설문해자』에서 ‘기슭 엄 厂’자를 ‘사람이 살 수 있는 바위 언덕’이라 풀이했다.
그래서 ‘기슭 엄 厂’자는 바위(돌), 깎아지른 절벽, 집 등을 뜻한다. ‘그 궐 欮’자는 사람을 맞이하는 모습으로 거꾸로 선 사람이 밖에서 들어옴을 가리키는 ‘거스를 역 逆’자와 ‘말하기(口·言)’를 제외한 마시고, 노래하고, 호흡을 가다듬는 등의 입과 관련된 수많은 행위를 나타내는 ‘하품 흠 欠’자로 이루어진 글자로, ‘쿨룩거리다’, ‘숨차다’를 의미한다.
‘그 궐 厥’자는 큰 바윗덩어리(厂)를 뽑아냄을 말했는데, 이후 ‘그 (것)’이라는 의미로 가차되었으며, ‘돌궐(突厥)에서처럼 음역자로도 쓰였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31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방폐장 유치 13년, 한수원 직원사택은 아직도?
경주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시의원 평균 재산 6억6700만원
불법 노점상 단체에 독점영업 허가 벚꽃행사 특혜 의혹 난무
경주가 문무대왕 및 호국성지를 욕되게 하고 있다
경주경찰서 이전 문제, 시의회 부지 교환 승인 난항 예고
천년고도 경주의 소멸위기 현실진단 대토론회 열려
명활성에서 진평왕릉까지 벚꽃길 걸어요
노점상 불법행위 방관하다 이제는 독점적 허가까지 내줘 특혜의혹(?)
봄빛과 봄바람, 그리고 흙 내음
경주시차량등록사업소 천북 신당리 신청사로 이전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61]▲ 가무치 / 가뭇치 / 가모치 / 감..  
[383] 수풀 림 林 언덕 고 皐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20 어디 출..  
경주문화재탐방[31]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60] ▲ 갈 데가 한군데밖에 없다 ▲ ..  
[382] 가까울 근 近 부끄러워할 치 恥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9 우리 영..  
[659]▲ 누지르다 / 누지리다 / 누질다 ..  
[381]위태할 태 殆 욕볼 욕 辱  
교육청소년
경주시사립어린이집연합회(회장 엄필란)는 지난 15일 오전 10시30분 경주시청 알천홀..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3,775
오늘 방문자 수 : 8,242
총 방문자 수 : 17,585,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