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3-21 오전 11:22: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연재중 >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370]살필 찰 察 다스릴 리 理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10일

↑↑ 최경춘
choisukcho@dongguk.ac.kr
서예가·문학박사·동국대
파라미타칼리지 교수
ⓒ 서라벌신문
‘살필 찰 察’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집 면 宀’자와 또 다른 의미부인 ‘제사 제 祭’자로 이루어진 회의(會意)자이다. ‘집 면 宀’자는 고대 중국인들의 가옥을 형상한 글자로 포괄적인 의미의 집을 뜻하지만, 집이 가져다주는 안락함과 조상의 위패를 모시는 종묘, 인간이 생활하는 공간이라는 의미도 가진다. ‘집 면 宀’자는 갑골문에서 처마와 기둥을 잇는 선이 부드럽게 처리되어 황토 지대에 지어진 동굴집의 입구를 그렸다. 하지만 금문(金文)시기에 이르면 지금처럼 담을 쌓고 그 위로 지붕을 걸쳐 처마를 남긴 구조가 보편화되었음을 보여준다. ‘집 면 宀’자로 구성된 글자들은 크게 세 가지 유형으로 살펴볼 수 있다. 첫째, 돼지가 있고 위층에는 사람이 사는 구조를 그린 ‘집 가 家’자처럼 거주 ‘공간’을 나타내는 경우. 둘째, ‘편안할 안 安’자처럼 주거 공간이 가져다주는 안전함과 안락함을 나타내는 경우. 셋째, 제단(示)이 설치된 공간을 그린 ‘마루 종 宗’자처럼 집을 중심으로 가족 또는 가문이 조상의 위패를 모시는 ‘종묘(宗廟)’를 나타내는 경우이다. ‘제사 제 祭’자는 고기(肉)를 손(又)에 들고 제단(示)에 올리는 모습을 그렸다. 원래는 고기를 올려 지내는 제사를 말했으나, 이후 제사를 통칭하게 되었다.
ⓒ 서라벌신문
‘살필 찰 察’자는 집안(宀)에서 제사(祭)를 지낼 때 갖추어야 할 물품이 제대로 갖추어졌는지를 ‘자세히 살피다’는 뜻이며, 이로부터 ‘고찰하다’, ‘잘 알다’, ‘점검하다’ 등의 뜻이 나왔다.
‘다스릴 리 理’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구슬 옥 玉’자와 소리부인 ‘마을 리 里’자로 이루어진 형성(形聲)자이다. ‘옥 옥 玉’자는 원래 여러 개의 옥을 실로 꿴 모양이었으나, 이후 ‘임금 왕 王’자와 형체가 비슷하게 되자 오른쪽에 점을 찍어 구분했다. 옥의 아름다움을 『설문해자』는 다섯 가지 ‘덕(德)’으로 표현하고 있는데, ‘윤기가 흘러 온화한 것은 인(仁)의 덕이요, 무늬가 밖으로 흘러나와 속을 알 수 있게 하는 것은 의(義)의 덕이요, 소리가 낭랑하여 멀리서도 들을 수 있는 것은 지(智)의 덕이요, 끊길지언정 굽혀지지 않는 것은 용(勇)의 덕이요, 날카로우면서도 남을 해치지 않는 것은 결(潔)의 덕이다’라고 하였다. 이처럼 옥은 중국에서 최고의 덕목을 갖춘 것으로 인식되었다.
‘마을 리 里’자는 ‘밭 전 田’자와 ‘흙 토 土’자로 이루어졌다. ‘밭 전 田’자는 경작 가능한 농지를, ‘흙 토 土’자는 농작물을 생장케 해주는 상징이다. 정착 농경을 일찍 시작했던 고대 중국에서 농지가 갖추어진 곳이 바로 정착할 수 있는 ‘마을’이었다. 고대 문헌에서 “다섯 집(家)을 ‘이웃 린 鄰’자로 표현하고 다섯 이웃(鄰)을 ‘마을 리 里’자로 표현한다.”라고 했으니, 대략 마을(里)은 25가(家)로 이루어졌던 셈이다. 이처럼 ‘마을 리 里’자의 원래 뜻은 마을이고, 이로부터 향리(鄕里)라는 말이 나왔다. 나아가 ‘마을 리 里’자는 마을과 마을 사이의 거리를 재는 단위로 쓰였으며, 현대에 들어서는 물길(水·氵)의 거리(里)를 재는 단위인 ‘해리 리 浬’자가 생겨났다.
‘다스릴 리 理’자는 원래 옥(玉)에 난 무늿결을 뜻했고, 옥(玉)을 다듬을 때는 무늿결을 따라 쪼아야 옥이 깨지지 않는다는 뜻에서 ‘다스리다’의 뜻이 나왔다. 또 옥의 무늿결처럼 짜인 것이라는 의미에서 하늘이나 세상의 ‘이치(理致)’, ‘사리(事理)’, ‘도리(道理)’, ‘본성’ 등의 뜻이 나왔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10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내버스 운행업체 새천년미소 주인이 바뀐다
안강읍 검단리에 경주 제4의 관광단지 들어선다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방폐물 반입 중지 장기화 될 듯, 원인진상조사 기간만 10개월 소요
경주시 공동주택 공급과잉에 따른 신규 주택건설 허가 제한
경주시체육회 직무정지 가처분 피소 당해
MB소유 논란 (주)다스 대출금 상환 독촉에 유동성 위기
경주출신 양태원 여사 ‘광주 3·1운동’ 주도해 대통령 표창
경주가 문무대왕 및 호국성지를 욕되게 하고 있다
경북도, 원해연 경주 유치에 마지막 총력전 전개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57] ▲ 간직다 / 감직다 / 감직쿳다 ..  
[379] 사랑할 총 寵 불을 증 增  
법률상식 [6] 현대판 집사 ‘성년후견인..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6 길을 잃..  
경주문화재탐방[29]고선사지 발굴조사  
[656]▲ 단금 같이 / 당금 같이 / 당금 ..  
[378] 나무랄 기 譏 경계할 계 誡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5 Do (원..  
[655] ▲ 꺽다구 / 꺽치 ▲ 껀데기 / 껀..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교육청소년
경주시립도서관(단석도서관)은 아화소망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4월 4일부..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520
오늘 방문자 수 : 11,671
총 방문자 수 : 17,207,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