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3-21 오전 11:22: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연재중 >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369] 들을 령 聆 소리 음 音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03일
↑↑ 최 경 춘
서예가·문학박사·동국대 파라미타칼리지 교수
choisukcho@dongguk.ac.kr
ⓒ 서라벌신문
‘들을 령 聆’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귀 이 耳’자와 소리부인 ‘우두머리 령 令’자로 이루어진 형성(形聲)자이다. ‘귀 이 耳’자는 귀의 귓바퀴와 귓불을 그렸으며, 이후 목이(木耳)버섯처럼 귀 모양의 물체나, 솥의 귀(鼎耳)처럼 물체의 양쪽에 붙은 것을 지칭하기도 했다. 또 소용돌이 모양의 귀는 여성의 성기와 닮아 생명과 연관되기도 했고, 신의 말씀을 들을 수 있는 총명함을 상징하기도 한다. 이와 같은 ‘귀 이 耳’자와 관련되어 조자 된 글자를 크게 셋으로 구분 할 수 있다. 첫째, 귀를 직접 지칭한 대표적인 글자로, 악기 연주(殸)를 귀 기울여 듣는(耳) 모습을 형상화 한 ‘소리 성 聲’자가 있다. 둘째, 총명함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글자로, 훤히 뚫린 밝은(悤) 귀(耳)라는 것으로 ‘총명(聰明)함’을 그린 ‘귀 밝을 총 聰’자가 있다. 셋째, 신체의 중요한 부위로서의 귀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글자로는, 수치의 상징으로서 귀를 가리키는 ‘부끄러워할 치 恥’자가 있다. ‘우두머리 령 令’자는 부수가 ‘사람 인 人’자로 그 의미부인 ‘모일 집 亼’자와 ‘병부 절 卩’자로 이루어진 회의(會意)자이다. ‘사람 인 人’자의 조자유형 중에서 인간 행위의 규범성을 나타내는 경우와 ‘병부 절 卩’자의 왕실의 명령이나 군대를 움직일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 증표로 삼던 ‘부절’의 의미가 어우러진 글자로, 모자를 쓴 우두머리가 꿇어 엎드려 있는 사람에게 소리치거나 명령을 하달하는 모양이다. ‘들을 령 聆’자는 어떤 소리를 ‘듣다’는 뜻인데, 명령(令)을 귀(耳)에 담아 들음을 말한다.
ⓒ 서라벌신문

‘소리 음 音’자는 제부수로 ‘말씀 언 言’자와 가로획(一)으로 이루어진 지사(指事)자이다. ‘소리 음 音’자는 원래 ‘말씀 언 言’자와 자원(字源)이 같았지만, 금문에 들면서 추상 부호인 가로획이 더해져 ‘말씀 언 言’자와 구분되었다. ‘말씀 언 言’자는 대로 만든 피리를 부는 모습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혀 설 舌’자와 ‘말씀 언 言’자의 부수에서 밝히고 있다. 그런데 왜 음악이나 소리를 나타내는 ‘소리 음 音’자와 ‘말씀 언 言’자가 같은데서 출발했고, 갑골문에서는 이들이 구분조차 없이 사용되었던 것일까? 아마도 ‘소리 음 音’자가 개인의 의사소통 보다는 공동체의 위기를 알리거나 마을의 중요한 회의를 소집하기 위한 도구에서 나왔기 때문이라 생각된다. 이처럼 ‘소리 음 音’자는 악기를 이용하여 인간이 멀리 전달할 수 있는 ‘소리’가 원래 뜻이며, 이후 음악(音樂)은 물론 모든 ‘소리’를 지칭하게 되었다. 그래서 ‘소리 음 音’자로 구성된 글자들은 음악이나 ‘소리’와 관련을 가진다. 예컨대 ‘뜻 의 意’자는 마음(心)의 소리(音)라는 뜻이고, ‘운 운 韵·韻’자는 운율이 맞도록 음(音)을 고르게 배치하다(勻)는 뜻이었는데, 소리부가 ‘수효 원 員’자로 바뀌었다. 또 ‘다할 경 竟’자는 사람(儿)이 악기(音)를 부는 모습으로부터 연주가 ‘끝나다’는 의미를 그렸고, 여기에서 ‘모두’와 ‘끝’이라는 뜻이 나왔다. 여기서 파생된 ‘지경 경 境’자는 끝나는(竟) 곳(土)을, ‘거울 경 鏡’자는 모든 것을 남김없이(竟) 보여주는 청동(金) 거울을 말한다. 또 ‘글 장 章’자는 원래 문신 칼(辛)로 문양을 새긴 모습이었으나, 이후 ‘소리 음 音’자와 숫자의 끝을 상징하는 ‘열 십 十’자가 결합되어 음악(音)이 끝나는(十) 단위, 즉 악장(樂章)이라는 뜻이 생겼다. 이후 어떤 사물의 단락이나 장절(章節)까지를 말하게 되었다. 나아가 음악은 제사나 연회에서 주로 사용되었기 때문에 연회와 관련된 음악을 지칭하기에까지 이르렀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03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내버스 운행업체 새천년미소 주인이 바뀐다
안강읍 검단리에 경주 제4의 관광단지 들어선다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방폐물 반입 중지 장기화 될 듯, 원인진상조사 기간만 10개월 소요
경주시 공동주택 공급과잉에 따른 신규 주택건설 허가 제한
경주시체육회 직무정지 가처분 피소 당해
MB소유 논란 (주)다스 대출금 상환 독촉에 유동성 위기
경주출신 양태원 여사 ‘광주 3·1운동’ 주도해 대통령 표창
경주가 문무대왕 및 호국성지를 욕되게 하고 있다
경북도, 원해연 경주 유치에 마지막 총력전 전개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57] ▲ 간직다 / 감직다 / 감직쿳다 ..  
[379] 사랑할 총 寵 불을 증 增  
법률상식 [6] 현대판 집사 ‘성년후견인..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6 길을 잃..  
경주문화재탐방[29]고선사지 발굴조사  
[656]▲ 단금 같이 / 당금 같이 / 당금 ..  
[378] 나무랄 기 譏 경계할 계 誡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5 Do (원..  
[655] ▲ 꺽다구 / 꺽치 ▲ 껀데기 / 껀..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교육청소년
경주시립도서관(단석도서관)은 아화소망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4월 4일부..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520
오늘 방문자 수 : 11,647
총 방문자 수 : 17,207,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