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1-15 오후 05:13: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연재중 >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354] 남녘 남 南.이랑 묘 畝.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9월 12일
↑↑ 최 경 춘 서예가·문학박사·동국대 파라미타칼리지 교수 choisukcho@dongguk.ac.kr
ⓒ 서라벌신문
‘남녘 남 南’자는 부수가 ‘열 십 十’자로 악기를 매달아 놓은 모습을 그린 상형(象形)자이다. ‘열 십 十’자는 원래 문자가 없던 시절 새끼 매듭을 묶어 ‘열 개’라는 숫자를 나타내던 약속 부호였는데, 문자로 정착된 글자이다. 갑골문에서는 단순히 세로획으로 나타났지만, 금문에서는 중간에 지어진 매듭이 잘 표현되었다. 이후 소전체에 들면서 매듭이 가로획으로 변해 지금처럼 되었다. ‘열 십 十’자가 둘 모이면 ‘스물 입 卄’자, 셋 모이면 ‘서른 삽 卅’자, 넷 모이면 ‘마흔 십 卌’자 등이 된다. ‘열 십 十’자는 『설문해자』에서 말한 것처럼 ‘숫자가 다 갖추어짐’을 뜻한다. 그래서 십미십전(十美十全)은 모든 것이 완벽하게 다 갖추어졌다는 뜻이다. 여기서부터 ‘많다’는 뜻도 가지게 되었다.
‘남녘 남 南’자는 이의 자원(字源)에 대해서는 해설이 분분하지만, 악기를 매달아 놓은 모습임은 분명해 보이며, 이 악기가 남방에서 온 것이어서 ‘남쪽’을 뜻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남쪽, 남방 등의 뜻 이외에도 남방의 음악이나 춤이라는 뜻도 가진다. 이후 성씨로도 쓰였으며, 명나라 때에는 ‘남경(南京)’을 지칭하기도 했다.
‘이랑 묘 畝’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밭 전 田’자와 소리부인 ‘매양 매 每’자로 이루어진 형성(形聲)자이다. ‘밭 전 田’자는 제부수로 가로 세로로 정리가 잘 된 농지의 모습을 그린 상형(象形)자이다. ‘밭 전 田’자는 농사나 농경지와 관련된 의미를 가진다. ‘밭 전 田’자로 구성된 대표적인 글자로는 ‘사내 남 男’자, ‘마을 리 里’자, ‘경계 계 界’자 등이 있다. 하지만 ‘밭 전 田’자와 관련하여 파생 된 글자 중에는 이러한 의미와는 전혀 관계없이 그 비슷한 모양만을 취하여 조자한 경우도 많다.
ⓒ 서라벌신문
대표적으로 ‘생각 사 思’자는 ‘정수리 신 囟’자와 ‘마음 심 心’자로 구성되어 생각이 머리와 가슴에서 나온다는 고대 중국인들의 인식을 담았으나, 이후에 ‘정수리 신 囟’자가 ‘밭 전 田’자로 변해 넓은 논밭(田)에서 어떻게 농사를 지을 것인가를 마음(心) 속으로 ‘그려보는’ 모양으로 바뀌었다. 철학자 데카르트는 사유를 인간의 조건으로 보았지만, ‘생각 사 思’자는 행위와 사유가 밀접하게 결합되어 있음을 보여준다. ‘매양 매 每’자는 어머니와 관련된 글자이다. 여자와 어머니의 차이는 젖이다. 손을 모우고 앉은 여인(女)에 유방을 의미하는 두 점이 더해져 ‘어미 모 母’자가 된 것에서 잘 알 수 있다. 어머니는 젖으로 아이를 키우고, 아이가 젖을 뗄 무렵이 되면 회초리로 아이를 가르치는데, 고대 중국에서는 이것을 어머니의 주된 역할로 보았다. 그래서 태어나면서 체득하는 모든 것들에는 ‘어미 모 母’자가 들어가 있다. 예를 들어보면, 태어나면서부터 배우는 언어가 모국어(母國語)이고, 태어나서 자신이 속한 문화를 체득하는 곳이 모국(母國)이다. 그래서 어머니는 익숙하고 편한 존재이지 유혹하고 싶은 ‘여자’는 아니다. 이런 맥락에서 ‘매양 매 每’자는 비녀를 하나 꽂은 어머니는 변하지 않고 꿋꿋한 존재이고, 각각의 개성을 화려하게 뽐내던 처녀 때와는 달리 하나같이 모성애로 무장한 동일한 속성을 가진 존재로 변하는데, 이로부터 ‘매양(每樣)·언제나’의 뜻이 생겨나게 되었다.
‘이랑 묘 畝’자는 밭(田)의 면적을 말했다. 『설문해자』의 혹체자에서 ‘밭 전 田’자와 가로 세로로 난 밭의 두둑을 상징하는 ‘열 십 十’자가 의미부이고 ‘오랠 구 久’자가 소리부인 구조로 변했는데, 예서에서 ‘열 십 十’자가 ‘두 돼지해밑 두 亠’자로 변해 지금의 자형이 되었다. 주로 면적의 단위로 쓰인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9월 12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경찰서 이전부지 선정, 경주시민 치안확보에 용이한 지역 선정돼야
얼굴무늬 수막새의 재평가
‘비리 유치원’ 근절할 재발 방지책 세워야
미래유권자 대상 투.개표체험
탈원전에 앞장선 한수원, 원전 생태계도 붕괴될 듯(?)
만국기 펄럭이는 가을 운동회
시민들 희생 강요하는 관광시책 및 축제성 행사 개선책 찾아야
급변하는 정세 속 예술로 화합하는 친선교류전
‘신라 왕들의 축제’첨성대 동부사적지 일원서 펼쳐져
안민(安民) 노래한 충담의 맑은 차향과 뜻 기리다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39] ▲ 개래 놓다 / 개레 놓다 / 게래..  
[361] 맏 맹 孟. 굴대 가 軻.  
경주문화재탐방 [20] 황남대총 발굴조..  
[58] 피에르 보나르의 대표작 2점과 보..  
[638] ▲ 꺼시름 / 끄지럼 / 꺼지름 / ..  
[360] 물리칠 출 黜. 오를 척 陟.  
[106] 사진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하여  
[637] ▲ 아ː직답 / 아ː직땁 ▲ 여내 ..  
권할 권 勸 상줄 상 賞  
경주문화재탐방 [19] 황남대총 발굴조사..  
교육청소년
금장초등학교(교장 고재갑)에서는 지난달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2018학년도 2학기 본..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434
오늘 방문자 수 : 41,707
총 방문자 수 : 15,261,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