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1 오전 11:21: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국립경주박물관, 어린이박물관 교육프.. 경주시립도서관, 하반기 독서·문화프..
제13회 신라학 국제학술대회 - ‘신라.. 국립경주박물관, ‘한가위 민속놀이 ..
김슬비의 ‘INNER(안에서)-위안의 감.. 경주문화재단, 지역 예술인들이 준비..
추석연휴 미술관 옆 콘서트 경주엑스.. 경북교육청, 교육공무직 장애인근로자..
계림고, 제11회 경상북도 고등학생 심.. “행복한 경주를 위한 작은 나눔의 실..
동국대 경주캠퍼스 정창열 교수, 대한.. 경주정보고, 제1회 3D프린팅 창의경진..
근화여고, 사제동행 인권동아리 ‘섬.. 사방초, 찾아오는 야생화를 만나다
불국사초, 제19회 불조심 어린이마당 .. 경주교육청, 하반기 유치원 알리미 정..
직업계고 실습실 안전매뉴얼 제작·보.. 경북문화관광공사, 가을 관광객 유치 ..
중국 시안시(西安市) 경제교류단 경주.. 한수원, 부품·장비 국산화 T/F 발족
신월성 2호기 발전 재개 13시간 만에 .. 제5회 블루원 통합 서클챔피언십, 디..
여성 과학인 육성 위한 2019 K-걸스데.. 한수원, ‘추석맞이 명절선물 특판전..
경북도, 올 벤처기업 육성자금 200% .. 배진석 도의원, 경주시립노인전문요양..
최병준 도의원, 추석 맞아 사회복지시..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동정
이철우 경북도지사 추석인사 영덕 장사상륙작전 전승기념 기념식 ..
뉴스 > 연재중 > 세상, 사람의 풍경, 그 사이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김유신 장군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7월 11일
↑↑ 현암 최 정 간
매월다암원장, 차문화 연구가
ⓒ 서라벌신문
“모든 생명과 사물은 예외 없이 시간과 변화 속에 존재하므로 그 변화와 도전에 어떻게 순응, 대응, 적응 하느냐에 따라 문명과 국가의 흥망성쇠가 결정된다.”
아놀드 조셉 토인비(Arnold Joseph Toynbee, 1889-1975)의 불멸의 명작 『역사의 연구(A Study of History)』에 기록된 이 문장은 지금 읽어도 과거와 현재의 한반도가 처한 역사적 운명을 통시할 수 있는 데에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된다. 현재 동아시아 국제정치 질서는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한 해법을 놓고 남, 북, 미, 중, 일. 러가 어떻게 순응, 대응, 적응 하느냐에 따라 각자 셈법을 가지고 숨 가쁘게 움직이고 있다. 우리의 해법은 아쉽게도 남한 혼자서만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아닌 것처럼 보인다.
서기 7세기 동아시아 국제정치 질서에서도 지금과 비슷한 상황이 전개되었다. 세계 최강의 대당제국을 중심으로 고구려, 백제, 신라, 왜, 말갈 등은 서로 먹히느냐 먹느냐하는 문제를 가지고 민족이란 개념을 떠나 국가의 존망을 걸고 외교 군사적 합종연행을 통해 대응했다. 그때도 신라는 자신의 운명을 혼자서 결정할 수는 없었다. 그렇지만 약소국인 신라에는 김유신이란 장막 안팎에서 모든 정세를 꿰뚫어보았던 불세출의 명장이 있었다.

↑↑ 경주황성공원에 세워진 김유신장군 동상(수월 김만술조각)
ⓒ 서라벌신문
자주적 통일사상


혹자는 김유신 장군을 지혜와 용기를 갖춘 명장이 아니라 한낱 정치가에 불과하다고 비판한다. 하지만 이는 신라 최고지도층이었던 김유신의 솔선수범한 리더쉽, 즉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을 잘못 이해한데서 나온 편향된 평가다.
당시 그는 동아시아 국가 중에서 최고 약소국이었던 신라를 중심으로 삼한통일을 이루고자 그의 나이 17세(진평왕 29년, 서기 611년)에 중악(中嶽)석굴에 들어가 기도하며 수련생활을 시작했고 18세 때 열박산(백운산)에 보검을 가지고 입산하여 삼한통일을 염원하며 온몸을 희생하여 반드시 통일을 이루겠다고 맹세했다. 하산한 김유신은 서기 629년 진평왕의 명령을 받고 중당당주(中幢幢主) 자격으로 고구려 낭비성(현재 충북 청주) 전투에 참전했다. 그는 산속에서 맹세했던 굳은 의지를 가지고 혈혈단신으로 적진에 선봉으로 뛰어들어 고구려 장수의 목을 베어왔다. 전장에서 자신의 부하를 희생시키지 않고 먼저 목숨을 걸고 적진에 뛰어들기를 서슴지 않았던 그의 굳은 의지는 김유신 장군만이 가진 군사적 리더쉽이자 삼한통일의 전쟁철학이었다.
서기 662년(문무왕 2년) 날씨가 엄동설한 혹한기에도 불구하고 신라는 고구려 원정에 나섰다. 김유신 장군도 68세의 노구를 이끌고 죽음을 무릅쓰고 이 전쟁의 최선봉에서 부하 장졸들을 독려했다. 원정길은 험하고 동사자들이 속출하여 칠중하(七重河, 임진강)를 아무도 건너려 하지 않았다. 그러나 김유신 장군은 홀로 배에 올라 도강을 하여 몸소 병사들의 사기를 올리는 데에 앞장섰다.
뿐만 아니라 “먼저 자신의 자제를 죽여 남의 자제도 죽음을 무릅쓰도록”하고자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의 정수를 보였다. 그래서 삼한통일 전쟁에서 살아 돌아온 아들 김원술과 부자의 인연을 절연하기도 했다. 이러한 “노블레스 오블리주”정신의 실천이야 말로 곧 신라의 삼국통일 정신이 된 것이다. 또한 그는 문무왕과 함께 이 땅에서 외세인 당나라를 몰아낸 대당전쟁을 수행하여 신라의 자주적 삼국통일 정신을 보여주었다.

유신 묘에서

서기 673년(문무왕 13년) 7월 1일 평생을 삼한통일 전쟁터를 누빈 전쟁영웅 김유신은 7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나게 된다. 문무왕은 국가의 예를 갖춰 금산원에 장례를 치르게 했다. 서기 835년 흥덕왕은 그를 흥무대왕으로 추봉한다. 조선시대 경주를 방문한 문인들은 김유신 장군묘를 참배하고 시를 남겼다. 그중에서도 서거정과 매월당의 시가 으뜸이다. 다음은 매월당이 남긴 시다.

-신라 장군 김유신 묘에서(庾信墓 新羅將)-
말갈기는 봉분에 그윽하고 화초도 무성한데(馬鬣封幽花草深·마렵봉유화초심)/ 밤바람이 백양숲에서 울부짖어 대는구나(夜風呼號白楊林·야풍호호백양림)/ 영웅의 분변을 황천이 덮었으니(九原沒却英雄辨·구원몰각영웅변)/ 서쪽을 정벌하려던 죽지않는 마음을 묻었구나(埋着征西不死心·매착정서불사심)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7월 11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순옥 시의원 경주 여성의 역량 강화를 위한 조례발의
내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현재 5명 출사표 물밑 활동
“대한민국이 거덜 날 것 같습니다. 경주시민들이 뭉쳐 이 나라를 구합시다”
경주 읍성복원 뒤바뀐 추진에 시가지는 산만하고 효과는 반감
독립운동의 성지 경북도,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가져
애틋하고 지혜로운 ‘밀땅’
천북 화물자동차 공영주차장 규모 너무 작아 실효성에 의문
또 불법 폐기물…빈 공장과 야산에 각종 폐기물 수천톤 불법투기
해월 최시형家에 전래된 매월당集
경주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완료율 ‘46.3%’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81]▲ 골고리 / 고리고리 ▲ 말이 빠..  
[403] 동산 원 園 우거질 망 莽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40 I’d li..  
해월 최시형家에 전래된 매월당集  
[680]▲ 궁시렁거리다 / 군정거리다 / ..  
[402]과녁 적 的 지낼 력 歷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9 What is..  
경주문화탐방[41] 월성 발굴조사 Ⅰ  
[679] ▲ 구케 / 구퀘 / 국개흘 / 국해 ..  
[401] 도랑 거 渠 연 하 荷  
교육청소년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올해 교육공무직 장애인근로자(희망일자리실무원) 70명..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073
오늘 방문자 수 : 4,194
총 방문자 수 : 20,759,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