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08 오전 10:34: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근화여고, 인권동아리 “의심에서 안.. 2019 SILLA K-POP 커버댄스 참가자 모..
‘2019 관광콘텐츠 페스타’ 참가업체.. 경주엑스포-서초구 교류협력 손잡아
경주 읍성(邑城) 5구간 학술발굴조사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고환경 조사..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한국문화체험에 .. 선덕여고, 2019 몽골에서의 글로벌 비..
2019학년도 여름 경주특수교육지원센.. 경북교육청,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용황초, 엄마품처럼 따뜻한 돌봄교실 과학과 영어가 함께한 양남 English C..
동국대 경주캠퍼스 의과대학, 청송에.. 경북교육청, 말로하는 안전보다 실천..
도 교육청, 종합감사 사전 준비 자료 .. 동부사적지 고분군 예초작업 실시하고..
경북문화관광공사, 싱가포르 개별관광.. 경주 여긴 안가봤지? 동해안 포토스탬..
한수원, IAEA 공동으로 동유럽 원전관.. 월성본부,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
원자력환경공단 신입직원 장애인종합.. 한국수력원자력, ‘안전점검의 날 행..
도민들의 아이디어가 경북을 이끌고 .. 경북도 폭염 장기화에 따른 선제적 대..
추석 명절 중소기업 특별자금 1500억 .. 서울청년들 새로운 자신 찾아 경북에..
경북도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
해외여행 취소 인증하면 사적지 무료.. 건강한 한우송아지 생산을 위한 ‘초..
뉴스 > 연재중 > 세상, 사람의 풍경, 그 사이

월지와 동궁의 다회(茶会)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5월 16일
↑↑ 현암 최 정 간
매월다암원장, 차문화 연구가
ⓒ 서라벌신문
지금 고도의 봄은 지천으로 꽃으로 화사하다. 특히 주말에는 동궁과 월지를 찾는 탐방객들이 그야말로 노소불문하고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동궁과 월지는 이제 경주의 대표 문화유산으로 자리잡고 있다. 위치적으로도 경주박물관, 월정교, 반월성, 첨성대, 대릉원 등과 가까워서 관광객들에게 접근성이 뛰어나 해를 거듭할수록 그 수는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원래 이곳은 안압지와 임해전으로 불렸으나 2011년 7월 문화재청에 의해 사적지 명칭변경으로 동궁과 월지로 불리게 되었다. 조선시대 이후 경주를 찾은 많은 시인 묵객들에게 안압지(雁鴨池)란 이름으로 더 친숙했던 곳이다. 특히 일제강점기 이후 1970년대 초반까지 경주를 찾았던 여행객들이 간직하고 있는 빛바랜 사진첩엔 수초가 듬성듬성 자란 안압지 연못과 고색이 창연한 정자를 배경으로 한 기념사진 한 장을 누구나 다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을 것이다.

↑↑ 안압지 발굴당시 출토된 차(茶)자가 묵서로 쓰여진 7세기 경 토기다완
ⓒ 서라벌신문
안압지에서 발굴된 다완


1975년부터 고고학적 발굴이 시작된 안압지에서는 신라 궁중생활사를 연구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유물들과 각종 불교 유물들이 출토되었다. 그중에서도 한국차문화사에 획기적인 유물인, 토기에 묵서로 ‘다(茶)’자가 쓰인 다완이 발굴되어 학계에 커다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다. 이 토기 다완은 구경이 16.8cm이며 높이가 6cm로 굽이 없는 형태다. 토기 다완의 둘레에는 구름무늬와 함께 묵서로 언(言), 정(貞), 영(榮), 다(茶)가 쓰여 있다. 이 다완의 발굴을 통해 신라가 삼국통일직후 월지와 동궁에서 왕실의 다회가 성행된 것을 알 수 있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월지와 동궁의 창건은 서기 674년(문무왕 14)이라 기록되어 있다. 이미 신라는 삼국통일 이전부터 차의 왕국이었다. 필자가 <한차문명의 동전>에서도 밝혔듯, 한반도에서 한차의 기원은 지금부터 2500년전 청동기시대부터 진주 남강유역에서 벼농사와 함께 재배되었다. 그 후 삼국시대 서기 6세기경 경주 단석산 ‘신라화랑헌다공양상’에서 볼 수 있듯, 화랑들 사이에서 심신수련의 한 방법으로 차를 마셨던 것이다. 이런 유구한 신라왕국의 차문화는 삼국통일 이후 더욱 만개했다. 그 후 신라 출신의 무상(無相)선사에 의해 당나라에서 창시된 불교의 선차(禪茶)는 모국 신라로 전래되어 왕실과 사찰을 중심으로 새로운 차 문화를 창조했다. 이어 서기 9세기 초반 동아시아 해상왕인 장보고에 의해 중국으로부터 선진 하이테크 기술인 청자번조 기술이 도입되었다. 신라 자체적으로 이미 고화도 토기번조기술 토대 위에서 새로운 청자다완들을 구워 신라왕실과 사찰에 공급했다.
월지와 동궁의 발굴에서도 초기 청자다완의 형식인 해무리굽다완 도편들이 발견되어 위의 사실을 증명해주고 있다. 이처럼 통일신라 이후 월지와 동궁에서는 수준 높은 다회가 개최되었음을 알 수 있다.

안압지를 찾은 매월당

매월당이 안압지를 찾은 시기는 15세기였다. 이때만 해도 월지인 안압지 연못은 방초만 푸르렀다. 경주사람들 조차도 안압지명에 대해 제대로 매월당에게 알려주지 못해 매월당은 안하지(安夏池)라는 제목으로 시를 남겼다.
-안하지 옛 터에서(安夏池舊址·안하지구지)-
“못을 파서 바다 만들고 고기와 소라를 키우는데(鑿池爲海長魚螺·책지위해장어라)/ 용목에서 물을 끌어대니 형세가 높기도 하네(引水龍喉勢岌峨·인수용후세급아)/ 이것이 바로 신라가 망국으로 들어서던 일이라(此是新羅亡國事·차시신라망국사)/ 오늘날엔 봄 물에 가화만이 자라네(而今春水長嘉禾·이금춘수장가화)”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5월 16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특별회계 조항 삭제된 신라왕경특별법 문광위 통과 두고 논란 가열
시의원의 추태, 술 취해 돈 봉투 분실 신고 경찰 출동
제발 경주시민들 걱정 좀 덜어줘요
한여름 밤, 황룡사지 별빛 아래에서…
민간감시기구 이런저런 말썽, 방폐물 반입은 언제나?
이대로면 월성 2~4호기도 세워야 할 판, 전면에 나서야 할 한수원 태양광에 올인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한수원, 새만금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본격 추진
무더위 속 떠나는 이색 문화 바캉스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2019’
2019년 경주시 독후감 공모…8월말까지 응모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77] ▲ 구당 수박 / 구당 외  
[399] 근심할 척 慼 사례할 사 ..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6 It is v..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76]▲ 깬목 / 깻목 / 깨묵 / 깬묵 / ..  
[398] 묶을 루 累 보낼 견 遣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5 May I u..  
경주문화재탐방[39] 감은사지 발굴조사 ..  
[675] ▲ 깎듯이 / 깍드시 / 깍뜨시 ▲ ..  
[397]기뻐할 흔 欣 아뢸 주 奏  
교육청소년
지난달 21일 근화여자고등학교 사제동행 인권동아리 학생들과 담당 교사 총 26명은 경..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854
오늘 방문자 수 : 8,831
총 방문자 수 : 20,223,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