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9 오전 11:22: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서호대 의원, 제8대 경주시의회 후반.. 어린이를 위한 황성공원 물놀이장 개..
경주시 청렴도 개선에 안간힘, 이색 .. 경주원자력 연구단지 조성 첫 주민설..
배진석 도의원, 제11대 경북도의회 후.. 민주당, 경주지역 위원장에 정다은 ..
이희철 신임 북경주행정복지센터장, .. 황남동행정복지센터, 황리단길 사진전..
집행부 감시와 견제 충실히 이행, 대.. 현장에 답이 있다! 발로 뛰는 의정활..
민선7기 후반기 대대적인 인사 단행 경주시, 안전신문고 통한 코로나19 신..
음식점 소개 경주맛자랑 홈페이지 스.. 올해 화랑대기 및 전국 유소년 축구대..
경주시체육회, 트라이애슬론팀 사태로.. 경주소방서, 봄철 소방안전대책 종합..
정창환 신임 경주소방서장 부임 블루원리조트, 프로당구선수 후원 협..
폐렴구균 예방 접종하면 중이염도 예.. 국립공원관리공단, 국가안전대진단 일..
느려도 간다, 1년을 기다린 느린 엽서.. 만화계의 거장 이현세와 백두대간 인..
이철우 도지사, 변화와 혁신으로 미래.. 경주방폐장, 스마트 처분시설 구축을 ..
원자력환경공단, 청년문화 캠페인 펼.. 월성 2호기 방사능 방제 전체훈련 실..
월성본부, 동경주 취약계층 위해 성금.. 한수원 성장사업본부, 청렴문화 확산 ..
한수원,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 한수원, 청렴활동 수기 및 정책 공모 ..
뉴스 > 연재중 > 경주토박이말

[700]▲ 등물 / 등목 / 목물 ▲ 남자 머리에 가마가 둘이면 장가를 두 번 간다 <경주 지방 민간 속설> ▲ 조막 / 조막딩 / 쪼막띵이 만하다 ▲ 쫄로기 / 쫄로미 / 쭐로미 ▲ 한도 끝도 없다 ▲ 한두 번 해 보나?

<속담> 호박 덩굴이 뻗을(벋을) 적 같아서야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20년 02월 06일
↑↑ 한기철 작가· 문학박사
sarahann@hanmir.com
전 부산 경성대학교 초빙교수
ⓒ 서라벌신문
▲ 등물 / 등목 / 목물

[명] 등물. 주로 여름철에 윗도리를 벗은 채 손을 짚고 바닥에 엎드려서 허리에서 목까지 등에다 물을 끼얹으며 윗몸을 씻는 일. 또는 그 물.
<용례> 뭐니 뭐니 해도 여름철엔 일하고 나서 시원한 물에 등물 하는 게 최고지!

▲ 남자 머리에 가마가 둘이면 장가를 두 번 간다 <경주 지방 민간 속설>
일반적으로 머리에 가마는 하나 있는 것이 보통인데 간혹 가마가 두 개인 사람도 있으므로 아마도 그 희소성을 강조하기 위하여 이러한 말이 생겨 난 것 같다. 또한 여기서의 ‘가마’는 ‘사람의 머리에 머리털이 소용돌이 모양으로 난 자리’를 말한다.

▲ 조막 / 조막딩 / 쪼막띵이 만하다
[명] 조막. 주먹보다 작은 물건의 덩이를 형용하여 일컫는 말.
[형] 조막만하다. 크기가 주먹만하다. 곧 아주 작다는 말.
<용례> 우리 손지(손자)는 작년에 낳았는데 그때만 해도 쪼막띵이 만하더니 인자(이제는) 제법 걸어 댕긴다(다닌다).

▲ 쫄로기 / 쫄로미 / 쭐로미
[부] 나란히. 줄지어 있는 모양이 들쑥날쑥함이 없이 가지런한 모양.
<용례> 사탕을 받을라믄(받으려면) 일단, 마케(모두) 여ː(여기) 와가(와서) 줄을 쭐로미 한번 서 봐라.

▲ 한도 끝도 없다
[관용] 무슨 일이든 간에 한정 없이 많다. 곧 ‘끝이 없다’는 말.
<용례> 일을 해도, 해도 한도 끝도 없다.
앞실댁(前谷宅)이 고생한 이바구(이야기)를 들으면 그 이바구는 정말 한도 끝도 없다.

▲ 한두 번 해 보나?
[관용] 어떤 일을 여러 번 해 보아 상당히 익숙한 상태이다.
<용례> 왜 그러나(그래)? 이 일 어디 한두 번 해 보나? 오늘따라 왜 그래(그렇게) 자꾸 더듬거리노(더듬거리느냐)?

<속담> 호박 덩굴이 뻗을(벋을) 적 같아서야
세력이 한창 뻗어나갈 때 같으면야 엇이든 다 될 것 같으나 실제로 그 결과는 두고 보아야 안다는 말.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20년 02월 06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이번엔 정부의 약속을 반드시 받아내자
공원 일몰제 시행에 따른 대책 마련해야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19 장애인환자에 헌신한 사회복지사에 감사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두고 한수원 노조가 지역민 자극 우려
여수 밤바다와 신라의 달밤
경주문화재탐방[71] 왕경지구 내 가스관 매설지 발굴조사
내남면 박달3리 괘전마을 만들기 사업 첫삽
경주시와 몰지각한 일부시민들이 합작한 시민의식수준 시험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사랑의 쌀 기탁
경주시보건소, 코로나19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설치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721] ▲ 전다지 ▲ 쭉지 / 쭉찌 ▲ 찐..  
[442] 은 은 銀 촛불 촉 燭  
경주문화재탐방[73] 창림사지 발굴조사  
[720] ▲ 강내이 / 강냉이 / 강넹이 ▲ ..  
[441] 둥글 원 圓 깨끗할 결 潔  
경주문화재탐방[72] 유적 발굴조사  
[78] 조르주 루오의 <에케 호모>와 <수..  
[719] ▲ 눈꼽재이 / 눈꼽지 / 눈꼽째기..  
[440] 흰 비단 환 紈 부채 선 扇  
경주문화재탐방[71] 왕경지구 내 가스관..  
교육청소년
경주여자고등학교(교장 서정우)는 학생들의 행복한 학교생활을 위해 7월부터 ‘맨발의..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576
오늘 방문자 수 : 22,922
총 방문자 수 : 26,865,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