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7 오전 10:53: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연재중 > 경주토박이말

[676]▲ 깬목 / 깻목 / 깨묵 / 깬묵 / 깻묵 ▲ 껀지다 ▲ 뚝딱하다 ▲ 어버ː리 / 어버ː씨 / 어벌ː씨 ▲ 어야다가 / 우야다가 / 어짜다가 / 우짜다가 ▲ 열적없다

<속담> 배래기(벼룩) 간(肝)을 내 묵지(내어 먹지)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8월 01일
↑↑ 한기철 작가,문학박사
sarahann@hanmir.com
전 부산 경성대학교 초빙교수
ⓒ 서라벌신문
▲ 깬목 / 깻목 / 깨묵 / 깬묵 / 깻묵

[명] 깻묵. 기름을 짜낸 참깨나 들깨의 찌끼. 유박(油粕). 탈지박(脫脂粕). 또는 콩 · 고추씨 따위의 기름을 짜 낸 찌끼. 콩깻묵 따위.
<용례> 고기 잡는 사발모찌에는 뭐니뭐니 해도 깬목이 제일이지.
예전에는 먹을 게 없어서 저 콩깬묵도 다 묵었다(먹었다) 아이가(아니냐).

▲ 껀지다
[동] 건지다. 액체 속에 들어 있는 것을 밖으로 집어내다.
<용례> 그때 못 봤으면 우리 손지(손자) 물에 빠진 거 못 껀젰지(건졌지).

▲ 뚝딱하다
[동] 일을 거침없이 시원스럽게 해치우다. 또는 무엇을 금방 고치다. 금방 끝내다.
<용례> 응수는 학교 갔다 오더니 밥을 한 그릇 얼른 뚝딱하고는 또 께임 하러 페ː나케(휑하게) 가더구마는.
보일러 고장 난 거를 설비하는 박씨를 불렀더니 금방 뚝딱하고 고쳐 주고 갔다.

▲ 어버ː리 / 어버ː씨 / 어벌ː씨
[감] 어이구. 몹시 원통하거나 분하거나 또는 안타까움을 느끼는 때에 좀 크게 내는 소리. 또한 이 ‘어이구’의 준말은 ‘에구’. 거센말은 ‘어이쿠’이다.
<용례> 어버ː리, 비가 오는 거 보니 오늘 일은 다 틀렸다.

▲ 어야다가 / 우야다가 / 어짜다가 / 우짜다가
[부] 어쩌다가. 뜻밖에 우연히. 이따금.
<용례> 너거(너희) 삼촌은 회사 기숙사에 있다 보니까 우야다가 한 번씩 집에 와서는 밑반찬이나 그런 거만 좀 챙겨서는 금방 가버린다.

▲ 열적없다
[형] 열없다. 어색하고 겸연쩍다. 성질이 묽고 짜이지 못하다. 멋쩍고 심심하다.
[형] 멋쩍다. 하는 짓이나 모양새가 격에 어울리지 아니하다. 쑥스럽고 어색하다. 곧 ‘열적없다’는 사람이 하는 짓이 자상하거나 붙임성이 없을 뿐만 아니라 좀 멋쩍은 사람을 두고 이르는 말이다.
<용례> 열적없기로는 내남 빌기[飛只 ː 경주 지명] 사는 우리 최서방 같은 사람이 또 있을라꼬(있을려구)? 평생 애들을 한번 안 안아줬으니까.

<속담> 배래기(벼룩) 간(肝)을 내 묵지(내어 먹지)
얼마 되지도 않는 극히 적은 것을 부당한 곳에서 다라운 수단으로 착취하는 것을 이르는 말.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8월 01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2금장교 건설 현진에버빌~나원리 안현로 접속
“4차 산업혁명시대 센서기술력으로 글로벌시장 선도”
제1대 민선 경주시체육회장 선거, 아직 지침도 없는데 벌써 과열
천년왕국 신라의 힘찬 부활, 제47회 신라문화제 내달 3일 개막
감포관광단지에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입주 반대 분위기 확산
역대 최대규모 신라문화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취연 손원조 민화작품전 개최
감포관광단지에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입지는 부당지적
국립경주박물관, 금령총에서 높이 56㎝ 현존 최대 크기의 말모양 토기 출토
민간 체육회장 선거, 정치판으로 변질될까 우려된다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85] ▲ 꿀렁꿀렁 / 꿀렁꿀렁하다 / 꿀..  
[407] 벽오동 나무 오 梧 오동나무 동 ..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44 Have yo..  
매월당의 울산기행  
[684] ▲ 갈 때(데) 없는 ▲ 들쎅..  
[406] 저물 만 晩 물총새 취 翠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43 You spe..  
경주문화재탐방[43] 월정교지 발굴조사 ..  
[683] ▲ 까무리하다 / 까무레해지다 ▲..  
[405] 비파나무 비 枇 비파나무 파 杷  
교육청소년
임종식 경북도 교육감이 부임한지도 벌써 1년이 지났다. 임 교육감은 2019년 상반기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335
오늘 방문자 수 : 15,986
총 방문자 수 : 21,276,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