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13 오후 01:53: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미래의 김환기 박수근 백남준 만나.. ‘2019 도솔단오축제’ 성황리 개최
세계적 지휘자 함신익, 경주엑스포 자.. 꽃으로 피어난 경주시민, 신명나는 내..
신라문화원, 7080얄개들의 복고축제 경주문화재단, 명사들의 예술‧..
안강초, 2019 경주교육장배 단축마라.. 경주 육상 꿈나무들이 달린다!
경주 어울림 플레이 싸커 축구교실 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교원 보직 인..
양북초, 전통 음식 만들기 및 놀이 체.. 울릉지역 중학생 이사부장군 얼을 배..
아름다운 우리 땅, 독도와 함께한 감.. 동국대 경주캠퍼스 사범교육대학, 제..
경북교육청, 유림초 숙원사업 해결 경북교육청, 공무원 부조급여 꼭 챙기..
경주교육지원청, 국가기록관리 유공 .. 한류스타 황치열과 함께 보문호반 달..
동국대 경주병원, ‘수술의 예방적 항.. 이른 무더위 블루원 야외 워터파크 조..
한수원-美전력연구원 등 글로벌 포럼 .. 경주국립공원, 여름철 물놀이 위험지..
월성본부, 온배수로 키운 어‧패.. 한수원, 지역아동센터 지원 위해 40억..
경북도, 여름철 농업재해 최소화에 총.. 경북도, 과학 기술분야에 국비 1000억..
제12회 건강한 모유수유아 선발대회 .. 경북도의회, 독도서 본회의 개회, 독..
경북도와 서울시가 교류협력 통한 상.. 이천년 고도 경주! 그 품에 살아 있는..
뉴스 > 연재중 > 경주토박이말

[665] ▲ 보두막 / 보뚜막 / 봇뜨막 / 보두막 / 보두막 같다

<속담> 이 설움 저 설움 해도 배고픈 설움이 제일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5월 16일
↑↑ 한기철 작가문학박사
sarahann@hanmir.com
전 부산 경성대학교 초빙교수
ⓒ 서라벌신문
▲ 보두막 / 보뚜막 / 봇뜨막 / 보두막 / 보두막 같다

[명] 보두막(洑頭幕 洑都幕). 예전 농경시대에서는 벼농사가 가장 중요한 핵심 농작물이었다. 그리고 또 벼농사에서는 물(농업용수)이 가장 중요하므로 농수가 충분하지 않았던 당시에는 물이 있는 개울이나 그런 곳에다 많은 물을 모으기 위해 봇꾼(洑-)들을 모으고 큰 보(洑)를 만들어 물을 모은 다음, 그 물을 공동으로 효율적으로 관리했다. 여기서 ‘보(洑)’란 논에 물을 대기 위하여 둑을 쌓고 흐르는 냇물을 가두어 두는 곳을 말한다. 그리고 이 보에 고인 봇물은 봇도랑을 따라 흘러가 봇논(봇물을 대는 논)에 대게 된다. 또한 조선시대나 예전 시절에는 봇물을 대어 벼농사를 짓는 봇논이 전국적으로 많았던 듯, 각 지방마다 농사를 많이 짓는 곳에는 이 보두막이 있었다. 그래서 지금까지도 지명(地名)에 ‘보두막’이란 말이 들어가는 지명이 전국적 분포로 많다. 즉 한글학회 편 『한국땅이름큰사전』에 보면,
보두막골 〔마을〕충남-당진-송악-부곡-큰말 서북쪽에 있는 마을. 전에 보두막이 있었다 함.
보두막재 〔고개〕경남-울주-농소-가대-가서에서 가동으로 넘어가는 고개. 보두막처럼 우뚝 솟아 있음.
보두막재 〔고개〕충남-홍성-결성-읍내-향교말에서 금곡리로 돌아가는 고개. 전에 보두막이 있었음.
보둣골 〔골〕경남-울주-온산-학남-회학 남쪽에 있는 골짜기. 보두막처럼 솟아 있음.
보뚜막 / 보도막 〔마을〕경주 황성동 유림(柳林). 형산강 동편에 있는 마을로, 버드나무가 우거져 숲을 이루어 유림이라 불렀음. 또한 숲 어귀의 봇도랑을 지키기 위해 막을 짓고 살았다 해서 ‘보뚜막’, ‘보도막(洑都幕)’이라고도 불렀음. (『경주풍물지리지』P. 224)
이때 그 보를 관장하는 책임자가 봇도감(洑都監)인데 그 권한 또한 막강했다. 그것은 각자의 논에다 물을 주고 안 주고, 또는 먼저 주고 뒤에 주고 하는 등 분수(分水:보에서 물을 댈 때 그 아래에 있는 여러 논에까지 고루고루 공평하게 물을 나누어 대는 것)에 관련된 모든 권한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다 보니 봇물을 공평하게 대고 그 물을 지키고 또 봇둑이나 봇도랑 같은 시설물을 보수도 하고 감제(監制)하면서 때로는 봇도감이나 봇꾼들이 봇물을 지키면서 쉬기도 하게끔 지은 일종의 큰 농막이 곧 보두막이다. 농경시대에는 아주 중요한 농사 시설물이었다. 또한 이 보두막은 보가 있는 보아구리(봇머리: 봇물이 흘러나오는 어귀)에다 지으며 원두막처럼 높게 지어 이엉으로 지붕을 인다. 농막으로써는 그 규모가 상당히 큰 편이다. 그래서 무엇이 ‘크고 우람차다’ 또는 ‘크고 우뚝하다’ 할 때 ‘보두막 같다’라는 표현을 쓴다. 또한 사람의 몸집이 아주 클 때도 ‘사람이 보두막 만하다’ ‘아따, 그 소 보두막같이 크구먼’ 이런 말을 쓴다.

<속담> 이 설움 저 설움 해도 배고픈 설움이 제일
여러 가지 설움 가운데서도 배고픈 설움이 가장 크다는 말.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5월 16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대, 시설관리자 여학생기숙사 샤워장 출입해 ‘논란’
외국인 종업원 증가하지만 위생보건은 ‘사각지대’
기강해이 한수원 ‘안전’ 말할 자격 있나?
공정위, 협성휴포레 과징금 41억 부과
양동민속마을 난장판 방불, 관광객 수 대폭 감소 활성화대책 시급
전기자동차 생산공장 유치 너무 서두르는 감 없지 않아
기업형 쓰레기 불법투기 활개, 경주시 미온적 조치가 화 키워
경주 명활성 문화재 수리현장 공개
전기자동차 생산, 건천산단 내 옛 고려제강 공장 임대 출발
경주시 감사관 민간 전문가 내정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69] ▲ 너불대 / 너불때 대가리처럼 ..  
[391] 가라앉을 침 沈 묵묵할 묵 ࿢..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28 I’m a ..  
경주문화재탐방[35] 천마총 새 단장 유..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68] ▲ 거리뀌신 / 거릿귀신 / 거리뀌..  
[668] ▲ 거리뀌신 / 거릿귀신 / 거리뀌..  
[390] 막을 한 閑 살 처 處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27 You’d ..  
[667] ▲ 그럭 /그륵 ▲ 쏙다 / 쏙을 때..  
교육청소년
안강초등학교(교장 이봉문)는 지난 4일 서천둔치 고수부지에서 펼쳐진 교육장배 학교..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8,704
오늘 방문자 수 : 11,736
총 방문자 수 : 19,005,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