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7 오후 01:51: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김진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신임 사무.. 전국 유림 유교문화 대축전, ‘제5회 ..
국내 유일 국공립극단 릴레이 연극 공.. 김성수 작가 초대 개인전
문화유산 콘텐츠 기반 ‘2019경주세계.. 역사 뮤지컬 ‘화랑의 혼 대왕문무’ ..
2019 경주 아시아트라이애슬론 선수권.. 한수원, 중소기업 수출 “혁신파트너..
2019 아시아 환태평양 라크로스 대회 .. 2019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 있..
한수원, 감사원 주관 자체감사활동 최.. 한수원 글로벌봉사단, 체코에서 문화..
한수원-KPS 컨소시엄, UAE원전 정비사.. “10만년 위험, 답이 없는 핵폐기물”
사방초, 사방농장 모심기 체험활동 (주)풍산 노조, 산대초에 사랑의 도서..
의곡초, 실전 같은 화재 대피 훈련 실.. 2020학년도 경북교육청 공립학교 교사..
유림초, ‘등굣길 교통안전 캠페인’ ..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행복울타리
쉽고 재미있게 즐기는 수학수업! 경주교육지원청, ‘자연속에서 함께하..
후배들이여! 꿈을 꾸는 청소년이 되어.. 동국대 경주캠퍼스 사격부 김태호 감..
경북교육청 ‘제2회 추경 예산 3176억.. 경북도, 육아아빠를 위한 아버지학교 ..
독도재단,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 통해.. 경주 박차양 도의원 경북도 농어촌민..
보폭 넓히는 경북도, 신흥시장 베트남.. 경북도, 원전 후기산업 육성으로 지역..
뉴스 > 연재중 > 경주토박이말

[646] ▲ 새치네 / 새피리 / 쇠치네 ▲ 속속떨이 / 속속뜨리 ▲ 시리떡 / 씨릿떡 ▲ 안ː날 ▲ 애탄지탄 / 애탕기탕 / 애탕지탕 ▲ 접

<속담> 나중 꿀 한 식기보다 당장 엿 한 가락이 더 달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12월 27일
↑↑ 한기철 작가*문학박사
sarahann@hanmir.com
전 부산 경성대학교 초빙교수
ⓒ 서라벌신문
▲ 새치네 / 새피리 / 쇠치네

[명]<동> 참몰개. 잉엇과에 딸린 물고기. 몸길이 14㎝쯤으로 몸은 가늘고 길다. 몸의 색깔은 은빛이고 눈이 크며 동작이 재빠르고 여울에 떼지어 사는데 섬진강과 낙동강 등지에 분포하며 우리나라 특산종이다.

▲ 속속떨이 / 속속뜨리
[부] 속속들이. 깊은 데까지 죄다. 샅샅이.
<용례> 내가 그 사람 일이라면 어릴 때부터 속속뜨리 다 아는데 자기가 무슨 큰 사업을 하고 그랬다고 허풍을 치노(치느냐)!

▲ 시리떡 / 씨릿떡
[명] 시루떡. 시루에 찐 떡. 쌀가루나 좁쌀, 수수 따위의 가루에 콩, 팥 따위를 섞은 것을 켜를 지어 안치어 시루에 찐다. 증병(甑餠).

▲ 안ː날
[명] 안날. 바로 그 전날. 또한 누군가 “너는 오늘 제사 안날이다.”라고 말하면 그 말은 곧 “너 오늘 죽을 줄 알아라.” 또는 “너는 오늘 죽는 날이다.”라는 뜻이다. 김학철의 소설「격정시대」에서도 이 ‘안날’이란 말이 나온다. “후에, 1941년 12월에 태항산에서 전사하는 바로 안날까지 놀려 주었다.”
<용례> 너거(너희) 아버지 제삿날에는 딱 그날 오지 말고 안ː날 미리 쫌(좀) 와가(와서) 산소에도 한 번 다녀오고 그래라.

▲ 애탄지탄 / 애탕기탕 / 애탕지탕
[부] 애면글면. 힘에 겨운 일을 이루려고 온힘을 쏟는 모양.
<용례> 이건 정말 우리 부모님이 평생 애탕지탕 모은 재산이다.

▲ 접
[명] 접. 마늘·배추·무·곶감·과일 따위의 백 개를 일컫는 말. 또는 이것을 세는 단위.
<용례> 이 마늘은 접띠기(접떼기)로만 파는기요(파는가요)? 그라믄(그러면) 한 접에 얼만기요(얼만가요)?
예전에는 김치가 가장 큰 반찬이다 보니 겨우내내 먹을려면 김장 때는 배추를 한 접씩 하고 그랬지.

<속담> 나중 꿀 한 식기보다 당장 엿 한 가락이 더 달다
장래의 큰 이익보다도 당장 조그만 이익이 더 낫다는 뜻.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12월 27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기강해이 한수원 ‘안전’ 말할 자격 있나?
공정위, 협성휴포레 과징금 41억 부과
양동민속마을 난장판 방불, 관광객 수 대폭 감소 활성화대책 시급
경주시의회 올해 행정사무감사 시민들 기대치는?
경주동국대 복지매장 퇴출 요구하며 명도소송 강행해 ‘논란’
전기자동차 생산공장 유치 너무 서두르는 감 없지 않아
전기자동차 생산, 건천산단 내 옛 고려제강 공장 임대 출발
생선 배나 따며 먹고 사는 동네...?
경주 명활성 문화재 수리현장 공개
서라벌대, 경주대와의 통합 원하나?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71] ▲ 고래 / 고레 ▲ 모지름 / 모질..  
[393] 구할 구 求 옛 고 古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0 Let me ..  
경주문화재탐방 [36] 감은사지 발굴조사..  
[66] 뒤러의 <뒤러의 어머니>와 <93세의..  
[670] ▲ 내ː도로 / 내에두로 / 내에둘..  
[392] 고요할 적 寂 고요할 료 寥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29 Hold on..  
[114] 사진에서 어떠한 부분을 예술이라..  
[669] ▲ 너불대 / 너불때 대가리처럼 ..  
교육청소년
사방초등학교(교장 박영미)는 2학년 학생 10명을 대상으로 지난 21일 1교시 모심기 체..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200
오늘 방문자 수 : 15,114
총 방문자 수 : 19,232,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