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9 오전 11:22: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서호대 의원, 제8대 경주시의회 후반.. 어린이를 위한 황성공원 물놀이장 개..
경주시 청렴도 개선에 안간힘, 이색 .. 경주원자력 연구단지 조성 첫 주민설..
배진석 도의원, 제11대 경북도의회 후.. 민주당, 경주지역 위원장에 정다은 ..
이희철 신임 북경주행정복지센터장, .. 황남동행정복지센터, 황리단길 사진전..
집행부 감시와 견제 충실히 이행, 대.. 현장에 답이 있다! 발로 뛰는 의정활..
민선7기 후반기 대대적인 인사 단행 경주시, 안전신문고 통한 코로나19 신..
음식점 소개 경주맛자랑 홈페이지 스.. 올해 화랑대기 및 전국 유소년 축구대..
경주시체육회, 트라이애슬론팀 사태로.. 경주소방서, 봄철 소방안전대책 종합..
정창환 신임 경주소방서장 부임 블루원리조트, 프로당구선수 후원 협..
폐렴구균 예방 접종하면 중이염도 예.. 국립공원관리공단, 국가안전대진단 일..
느려도 간다, 1년을 기다린 느린 엽서.. 만화계의 거장 이현세와 백두대간 인..
이철우 도지사, 변화와 혁신으로 미래.. 경주방폐장, 스마트 처분시설 구축을 ..
원자력환경공단, 청년문화 캠페인 펼.. 월성 2호기 방사능 방제 전체훈련 실..
월성본부, 동경주 취약계층 위해 성금.. 한수원 성장사업본부, 청렴문화 확산 ..
한수원,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 한수원, 청렴활동 수기 및 정책 공모 ..
뉴스 > 연재중

경주문화재탐방[53] 분황사 발굴조사-④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20년 02월 13일
↑↑ 남 시 진
계림문화재연구원장,
문학박사
ⓒ 서라벌신문
분황사는 발굴조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사찰 측의 요구로 경내 관람객 출입을 허용하기로 함에 따라 관람객 동선을 고려해서 경역을 동서로 나누어서 동쪽부터 조사를 하고 조사지를 원상복구 한 다음 서편을 조사했다. 따라서 경내 조사부분은 조사지 전체를 한 번에 찍은 사진이 없는 등 발굴조사에 어려움도 있었다. 그렇지만, 조사지가 경역 내였기에 경비는 안전 할 것으로 생각했는데, 다음날 출근해서 현장을 살펴보니 깨끗하게 정리해둔 조사갱 바닥에 기와조각을 뉘집어 놓는 등 어처구니없게도 발굴지에 손을 댄 흔적이 역역했다. 스님을 찾아가서 지난밤에 있었던 일을 말씀드리고 조사에 협조해줄 것을 요구했더니 손 덴 적이 없다면서 절에서 일하는 처사를 지칭하는가하며, 동국대학교에서 발굴했을 때는 작은 금동불상도 나왔는데, 불상은 없느냐 등으로 터무니없는 억지를 부리면서 유물은 어떻게 하느냐 등으로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다. 은행직원이라고 돈을 마음대로 가져갈 수 없듯이 조사단 직원들도 똑 같다. 국가기관이던 사설기관이던 발굴기관을 의심하지 말고 믿어야 한다면서 스님을 이해 시켰다. 출토유물은 잘 정리하여 후일 보고서에 수록하고 행정 절차를 거쳐서 국가에 귀속하는 등 처리 할 것이라고 했다. 발굴조사 초기에는 사찰에서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으나, 발굴조사가 진행되면서 스님은 조사단을 이해하고 신뢰하면서 후에는 가까이 지냈다. 발굴조사가 끝나기 전에 스님은 주지소임을 다하고 분황사를 떠나서 다른 절로 갔었어도 연락을 하면서 한동안 인연을 이어가기도 했다.
분황사 발굴조사가 진행되던 1990년 당시에는 경주고적발굴단은 발굴조사 사관하교라고 할 정도로 각 지역 대학에서 발굴조사 연수를 받기 위해서 연수생들이 몰려들었다. 분황사 현장에도 예외 없이 연수생들이 배정되었다. 이들 중 남녀 두 사람이 눈이 맞아서 부부의 인연을 맺은 사람도 있다. 두 사람의 관계를 알고 나서 이 사람들 유적조사는 게을리 하면서 사람 발굴은 열심히 했구먼, 하였더니 겸연쩍게 피식 웃고 넘겼다. 부부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성실했고 열심히 일했다. 필자는 이들에게 남다른 애정으로 지켜보고 경려도 했다. 후일 남자는 다른 연구기관에서 들어가서 연수 중에 익힌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여 기관에서 인정받고 중책을 맡아서 업무를 수행하면서 승승장구했다. 이들은 집과 직장이 멀리 떨어져 있어서 오랜 기간 동안 주말 부부로 지냈다. 일을 마치고 정리를 하고 금요일에는 저녁 늦게 집으로 내려오기가 일 수였고, 또 월요일에는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아침 일찍 올라가는 생활을 계속하면서 피로가 누적되어 과로로 50대 초반에 요절하는 불운이 겹쳐서 부부의 인연을 길게 이어가지 못하여 매우 안타까운 일이 있어서 마음이 아프다.
이들 부부를 포함하여 경주고적발굴조사단에는 유난히 사내 커플이 많았다. 천마총발굴조단에서 사내 커플 1호가 탄생한 이래 1990년 경주문화재연구소가 개소되기 전까지 수십여 쌍이 부부의 인연을 맺었다. 심지어는 자매가 발굴조사단에 함께 근무했는데, 둘 다 사내 커플이 되어서 어제의 동료가 동서지간이 된 직원도 있었다. 경주고적발굴조사단 직원들은 유적 발굴도 잘 했지만, 사람 발굴에 더욱 능했던가 보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20년 02월 13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이번엔 정부의 약속을 반드시 받아내자
공원 일몰제 시행에 따른 대책 마련해야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19 장애인환자에 헌신한 사회복지사에 감사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두고 한수원 노조가 지역민 자극 우려
여수 밤바다와 신라의 달밤
경주문화재탐방[71] 왕경지구 내 가스관 매설지 발굴조사
내남면 박달3리 괘전마을 만들기 사업 첫삽
경주시와 몰지각한 일부시민들이 합작한 시민의식수준 시험대
경주시보건소, 코로나19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설치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사랑의 쌀 기탁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721] ▲ 전다지 ▲ 쭉지 / 쭉찌 ▲ 찐..  
[442] 은 은 銀 촛불 촉 燭  
경주문화재탐방[73] 창림사지 발굴조사  
[720] ▲ 강내이 / 강냉이 / 강넹이 ▲ ..  
[441] 둥글 원 圓 깨끗할 결 潔  
경주문화재탐방[72] 유적 발굴조사  
[78] 조르주 루오의 <에케 호모>와 <수..  
[719] ▲ 눈꼽재이 / 눈꼽지 / 눈꼽째기..  
[440] 흰 비단 환 紈 부채 선 扇  
경주문화재탐방[71] 왕경지구 내 가스관..  
교육청소년
경주여자고등학교(교장 서정우)는 학생들의 행복한 학교생활을 위해 7월부터 ‘맨발의..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576
오늘 방문자 수 : 24,498
총 방문자 수 : 26,866,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