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1 오전 11:21: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국립경주박물관, 어린이박물관 교육프.. 경주시립도서관, 하반기 독서·문화프..
제13회 신라학 국제학술대회 - ‘신라.. 국립경주박물관, ‘한가위 민속놀이 ..
김슬비의 ‘INNER(안에서)-위안의 감.. 경주문화재단, 지역 예술인들이 준비..
추석연휴 미술관 옆 콘서트 경주엑스.. 경북교육청, 교육공무직 장애인근로자..
계림고, 제11회 경상북도 고등학생 심.. “행복한 경주를 위한 작은 나눔의 실..
동국대 경주캠퍼스 정창열 교수, 대한.. 경주정보고, 제1회 3D프린팅 창의경진..
근화여고, 사제동행 인권동아리 ‘섬.. 사방초, 찾아오는 야생화를 만나다
불국사초, 제19회 불조심 어린이마당 .. 경주교육청, 하반기 유치원 알리미 정..
직업계고 실습실 안전매뉴얼 제작·보.. 경북문화관광공사, 가을 관광객 유치 ..
중국 시안시(西安市) 경제교류단 경주.. 한수원, 부품·장비 국산화 T/F 발족
신월성 2호기 발전 재개 13시간 만에 .. 제5회 블루원 통합 서클챔피언십, 디..
여성 과학인 육성 위한 2019 K-걸스데.. 한수원, ‘추석맞이 명절선물 특판전..
경북도, 올 벤처기업 육성자금 200% .. 배진석 도의원, 경주시립노인전문요양..
최병준 도의원, 추석 맞아 사회복지시..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동정
이철우 경북도지사 추석인사 영덕 장사상륙작전 전승기념 기념식 ..
뉴스 > 연재중

경주문화재탐방[37]

감은사지 발굴조사 Ⅱ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7월 11일
↑↑ 남 시 진
계림문화재연구원장,
문학박사
ⓒ 서라벌신문
심당(深堂)은 조유전선생의 아호다. ‘크레무린’이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다. 그렇다 아호나 별명처럼 그의 깊은 속심은 누구도 좀처럼 알 수가 없다. 1979년 2차 감은사지발굴조사 시에는 심당이 단장을 맡았다. 당시 감은사지 발굴조사단 여건이 열약하여 조사단장도 직원들과 함께 동네에서 민박을 하면서 현장에서 조사원들과 함께 많은 시간을 발굴현장에서 보낼 수밖에 없었다. 가까운 거리에 여관도 없었을 뿐만 아니라 요즘처럼 직원들의 승용차도 없었기 때문이었다. 간혹 김정기소장님께서 감은사지로 들어오실 때나 오셨다가 돌아가실 때는 월성군 공보실 짚차를 배정받아서 타시곤 했다. 한번은 소장님께서 나가시는데 공보실의 업무가 중복되어 짚차를 배정받지 못하고 트럭을 배정 받아 와서는 군청 담당자는 말도 못하고 난처해서 조심스럽게 소장님께 말씀드려서 트럭을 타고 나가신 적도 있었다. 이처럼 관공서에도 차량 사정이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지금은 상상도 안 되는 옛날이야기이다.
심당의 부서운영은 예나 지금이나 각자가 스스로 알아서 하기를 바라면서 말이 거의 없다. 얼마나 말이 없었던지 탑동네(감은사지에 있는 마을) 할머니들 사이에서는 심당을 두고 버버리(벙어리의 경상도 사투리)라고 별칭을 붙였다. 그 이유를 물어 보았더니 할머님들의 말씀이 심당이 감은사에 들어온 지 한 달이 넘었지만, 현장에 나와서도 말 한마디 하는 것을 못 들었다면서 버버리가 아니냐고 되물어 온 적이 있다.
감은사 앞 대종천은 당시만 해도 수질(水質)이 좋고, 수량(水量)이 풍부해서 은어가 많이 살고 있었다. 업무적으로나 개인적으로 경주로 나가는 직원들은 은어낚시를 사오는 것으로 무언의 약속이 되어있었다. 낮의 길이가 긴 여름철에는 작업을 마치고 대종천(大鐘川)을 뛰어가서 은어 낚시하는 재미는 연일 계속되는 고된 작업과 시골에서 여가활용 꺼리가 딱히 없었던 우리들에게는 더 없이 좋은 여가활용꺼리였다. 은어낚시는 미끼가 따로 없고 낚시 바늘이 파리 모양으로 된 낚시를 사용해서 낚싯대를 계속 움직이면, 살아있는 먹이를 먹는 습성을 이용해서 은어를 낚는다. 은어는 옅은 수박냄새가나며, 배도 따지 않고 그대로 초고추장에 찍어먹는다. 특히 은어회는 창산 김정기소장께서 무척이나 즐겨 드셨다. 가을이 되면 은어는 작은 꽁치만큼 자라서 검은 빛을 띠는데, 이때는 한 마리씩 낚시로 낚는 것이 아니라 동네분들과 같이 아예 개천의 물길을 막아서 엄청나게 많이 잡기도 했다. 이때는 숙소의 반찬이 은어회, 은어튀김, 은어국 등 은어일색인적도 있었다. 모든 것이 귀할 때 그 가치가 있는 것이지 그렇게 귀하던 은어회도 맛이 없었고, 먹기 싫은 적도 있었다. 이때쯤 되면 바닷가의 대본 아낙이 바다에서 직접 잡은 생선을 머리에 이고 동네로 팔려고 들어온다. 생선이 얼마가 되든 모두 떨이다. 아낙의 마음은 가벼워지고 이렇게 해서 우리들은 이웃마을 아낙들과도 친분이 두터워졌다.
감은사지 발굴조사를 하는 동안 마을사람들과 맺어진 친분은 발굴조사를 마치고 몇 해 뒤에 감은사를 찾았을 때도 그때 맺은 친분은 유지되고 있다. 이것이 시골인심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7월 11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순옥 시의원 경주 여성의 역량 강화를 위한 조례발의
내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현재 5명 출사표 물밑 활동
“대한민국이 거덜 날 것 같습니다. 경주시민들이 뭉쳐 이 나라를 구합시다”
경주 읍성복원 뒤바뀐 추진에 시가지는 산만하고 효과는 반감
독립운동의 성지 경북도,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가져
애틋하고 지혜로운 ‘밀땅’
천북 화물자동차 공영주차장 규모 너무 작아 실효성에 의문
또 불법 폐기물…빈 공장과 야산에 각종 폐기물 수천톤 불법투기
해월 최시형家에 전래된 매월당集
경주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완료율 ‘46.3%’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81]▲ 골고리 / 고리고리 ▲ 말이 빠..  
[403] 동산 원 園 우거질 망 莽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40 I’d li..  
해월 최시형家에 전래된 매월당集  
[680]▲ 궁시렁거리다 / 군정거리다 / ..  
[402]과녁 적 的 지낼 력 歷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9 What is..  
경주문화탐방[41] 월성 발굴조사 Ⅰ  
[679] ▲ 구케 / 구퀘 / 국개흘 / 국해 ..  
[401] 도랑 거 渠 연 하 荷  
교육청소년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올해 교육공무직 장애인근로자(희망일자리실무원) 70명..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073
오늘 방문자 수 : 4,443
총 방문자 수 : 20,759,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