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7 오전 11:59: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 2월 26일 하루 확진자 발생 없어.. 시립도서관, 황성공원 내 ‘숲 속 책..
경주동궁원(식물원) 코로나 19로 임시.. 경주엑스포 - 울산 최고경영자아카데..
국립경주박물관, 코로나 19 확산에 임.. 경주 읍성 성벽에서 ‘통일신라 팔부..
경북교육청, ‘코로나19’위기 극복 .. 경주동국대 권상집 교수, 한국경영..
경주동국대 평생교육원, 지역공기업 .. 경북교육청, 지난해 학비 309억 1642..
학교자율감사로 자율적인 부패 예방 경북 초등 선생님들의 특별한 수업이..
경북교육청, 안전하고 쾌적한 과학실.. 경북교육청, 각급 학교 개학 3월 9일..
원자력환경공단, 한국광해관리공단과 .. 한수원, 루마니아원전 방폐물저장고 ..
필리핀 군인단 경북 방문, 경북 특수.. 건협 경북지부 인공지능 기반(AI) 판..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19 범정부특별.. 생활속 불편 규제 개선방안 도민 제안..
경북도 총력대응 경북도청에 코로나19.. 경북도의회, 코로나19 종합상황실서 ..
경주시, 깨끗한 축산농장 13호 추가 .. 경주시 외식업소 살균소독 스프레이 ..
경주시, 저금리 식품진흥기금 융자 지.. 이복규 회장 대구·경북콘크리트조합 ..
송전선로 토지보상 손실보상금 압류로.. 경주시, 전통시장 5일장 임시 휴장 실..
경주시, 2020년 기초연금 인상 확대 자동차 공매를 통한 체납세 징수로 자..
뉴스 > 연재중

[383] 수풀 림 林 언덕 고 皐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4월 18일
↑↑ 최경춘
서예가·문학박사·동국대
choisukcho@dongguk.ac.kr
ⓒ 서라벌신문
‘수풀 림 林’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나무 목 木’자 둘로 이루어진 회의(會意)자이다. ‘나무 목 木’자는 줄기를 중심으로 잘 뻗은 가지와 뿌리를 그렸으며, ‘수풀 림 林’자와 ‘나무 빽빽할 삼 森’자는 ‘나무 목 木’자를 중첩시켜 의미를 강화한 경우로 ‘나무’라는 원뜻이 그대로 담겨 있다. 나무는 인간 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었고 이를 이용해 위치나 방향을 표시하기도 했다. 그러므로 ‘나무 목 木’자 계열의 글자 중에는 ‘나무 목 木’자 위, 아래, 가운데 부위를 표시하는 부호를 붙여 글자를 만들었는데, ‘끝 말 末’자는 나무의 끝을, ‘근본 본 本’자는 나무의 뿌리를 말하며, ‘붉을 주 朱’자는 속이 붉은 적심송(赤心松)으로 ‘붉다’는 의미를 그렸다. ‘동녘 동 東’자는 해가 나무 중간에 걸린 모습에서 해 뜨는 쪽을, ‘밝을 고 杲’자는 해가 나무 위에 뜬 모습에서 한낮의 밝음을, ‘어두울 묘 杳’자는 해가 나무 아래로 떨어진 때를 말한다. 또 나무는 생활하는 데 필요한 기물을 만드는 더없이 중요한 재료였다. 각종 기물이나 재료를 나타내는 글자들로, ‘울타리 번 樊’자, ‘기둥 주 柱’자, ‘악기 악 樂’자, ‘물들일 염 染’자, ‘저울추 권 權’자, ‘법(거푸집) 모 模’자, ‘술통 준 樽’자, ‘쟁반 반 槃’자 등이 있다. 그래서 ‘재목 재 材’자는 갖가지 재주(才)로써 기물을 만드는 나무(木)라는 뜻이 담겨져 있다.
ⓒ 서라벌신문
‘수풀 림 林’자는 숲이나 평지에 나무(木)가 모여 있는 곳을 말하며, 이로부터 무리지어 자라는 풀이나 사람, 혹은 사물이 한데 모여 있음을 뜻하기도 하였다.
‘언덕 고 皐’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흰 백 白’자와 소리부인 ‘나갈 도 夲’자로 이루어진 형성(形聲)자이다. ‘흰 백 白’자의 자원(字源)은 의견이 분분하다. 그 내용들을 살펴보면, 먼저 ‘흰 백 白’자는 ‘들 입 入’자와 ‘두 이 二’자로 이루어졌는데, ‘들 입 入’자는 햇빛이 위에서 아래로 골고루 비추는 형상이고, ‘두 이 二’자는 하늘과 땅의 공간을 그린 모양이라고 하였다. 두 번째 설은 ‘흰 백 白’자가 곡식의 껍질을 벗긴 모양이라고 하였으며, 그리고 또 다른 설은 ‘흰 백 白’자는 사람의 엄지손가락이라고도 하였다. 이와 같이 ‘흰 백 白’자는 태양(日)이 뜰 때 비추는 햇빛, 껍질을 벗긴 쌀, 엄지손가락 등 여러 의견이 제시되었지만, 엄지손가락이라는 설이 가장 많이 통용된다. 엄지손가락은 손가락 중에서 가장 큰 ‘첫 번째’ 손가락이다. 그래서 ‘흰 백 白’자의 원뜻은 ‘첫째’나 ‘맏이’로 추정되며, ‘맏이’의 상징에서 ‘가깝다’의 뜻이 나왔다. ‘흰 백 白’자의 조자(造字) 유형은 크게 셋으로 나누어 살펴볼 수 있다. 첫째, 물(水)에서 배를 육지 ‘가까이(白)’ 대도록 하는 것을 형상화한 ‘배 댈 박 泊’자처럼 ‘가깝다’라는 의미로 조자 된 경우. 둘째, ‘소리가 나도록(白)’ 손(手)으로 치는 동작을 말하는 ‘칠 박 拍’자처럼 ‘말하다’라는 의미로 조자 된 경우. 셋째, 무늬나 색깔을 넣지 않은 ‘흰’ 비단을 의미하는 ‘비단 백 帛’자처럼 ‘희다’라는 의미로 조자 된 경우이다.
‘언덕 고 皐’자는 원래는 ‘흰 백 白’자가 의미부이고 ‘나갈 도 夲’자가 소리부인 ‘못 고 皋’자로 썼는데, 자형이 조금 변해 지금처럼 되었다. 신 앞에 나아가(夲) 수확한 곡물을 바치면서 ‘축원함(白)’을 말했다. 지금은 ‘못 고 皋’자가 ‘언덕 고 皐’자의 속자가 되었다. 달리 ‘입 구 口’자를 더한 ‘고함지를 호 嗥’자로 쓰기도 한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4월 18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한노인회 경주시지회장 선거, 단일화 물 건너가고 과열·혼탁
문화재 발굴현장의 횡포, 현장관리 엉망 시가지 경관 훼손 심각
모 후보로부터 ‘중도사퇴 또는 다른 지역 출마 종용 받아’파장
4·15 총선 지각변동 자유한국당 2명 또 예비후보 등록
황성공원 내 라이팅타워 LED 조명 점등
경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주낙영 시장 담화문
서면 악취대책위원회, 어려운 이웃에 성금 기탁
경주가 안동보다 못 하나… 경주시민들 부글부글
국궁체험! 경주 화랑마을로 오세요
홍남기 부총리, 황리단길 방문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703] ▲ 기국(器局) / 국량(局量) ▲ ..  
[424] 갖출 구 具 반찬 선 膳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61 W had a..  
경주문화재탐방[55] 용강동고분 발굴조..  
빈센트 반 고흐의 <론 강의 별밤>  
[702] ▲ 개궂은 짓 / 개고장이 / 개구..  
[423] 담 원 垣 담 장 牆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60 What do..  
경주문화재탐방[54] 굴불사지 발굴조사  
[122] 다큐멘터리사진의 진수-④  
교육청소년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24일 ‘코로나19’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146
오늘 방문자 수 : 4,155
총 방문자 수 : 23,502,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