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2 오후 12:12: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20 경주벚꽃축제 경상북도 지정 우.. 동궁원, 설 연휴 한복입고 방문시 무..
경주박물관, 큐레이터의 전문해설로 .. 경주엑스포, 청년 서포터즈 모집
삼국유사 대서사시 시집 최초 탄생 설 연휴, 경주에서 국악버스킹 즐겨요..
경주엑스포, 설 연휴 맞이 풍성한 이.. 경주예술의전당 2020년 첫 ‘2시의 콘..
2019학년도 행복한 영어학교 수료식 ‘꿈찾기, 꿈성장으로 다함께 가는 계..
“행복한 경주를 위한 작은 나눔의 실.. 난치병 학생에게 꿈과 희망을 선물하..
경주교육지원청, ‘선배는 이끌고 후.. 경북교육청, 식중독 사고없는 안전한 ..
제5차 지역에너지 계획수립을 위한 상.. 월성본부, 양남면 “마을기업 양남(주..
고리원전, 방사선안전관리원 무기한 .. 한수원, 원전건설처 봉사단, 무료급식..
원자력환경공단, 반입 중단됐던 방폐.. 한수원, 장항 본사서 해피인사이드’..
원자력환경공단, 설맞이 사회적경제기.. 한수원, 이웃과 함께하는 행복한 설맞..
경북도, 경북형 스마트팜 모델 구축.. “만원으로 버스타고 대구경북 여행 ..
“일본은 독도영유권 억지주장 중지하.. 검단·명계3일반사업단지 진입도로 신..
경북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지원.. 2018년산 쌀 변동직불금 147억 지급
박차양 도의원, 경주 사회복지시설 위.. 이희범 전 산자부장관, 경북문화재단 ..
뉴스 > 시론

늦가을 황룡골 ‘왕의 길’을 걸으며...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11월 14일
↑↑ 최 병 섭
수필가
ⓒ 서라벌신문
덕동 호수 둘레 길을 굽이굽이 돌아 관해동 넘어 감포로 가는 좌우 함월산과 토함산의 경관은 사계절 절경이다. 추원마을에서 모차골 지나 수렛재를 넘어 기림사로 걷는 ‘왕의 길’은 최근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고 있다.
단풍의 빛이 사방으로 둘러쳐진 추원마을을 가다보면, 듬성듬성 보이는 폐가(廢家)마다 고목 된 감나무에 조롱조롱 달린 빨간 감들이 나의 시선과 발길을 잡는다. 감나무가 많았던 고향 집이 생각나기도 하고, 저 집에서 올망졸망 모여 살았을 사람들의 모습도 상상해 본다. 가까이 다가가 보면 집은 내려앉아 풀 넝쿨로 뒤덮였으나, 돌담은 아직도 옛날처럼 집을 에워싸고 있어서 가슴이 뭉클하고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문득 경주 출신 이여명(본명 이종백) 시인의 시집 「가시뿔」에 실린 ‘돌의 얼굴’이라는 시가 생각난다.
『돌이 쌓아 있다 중간중간 납작한 돌 끼워 층층이 쌓아있다 작은 돌이 큰 돌을 괴고 모난 돌이 둥근 돌 괴고 짤막한 돌이 길쭉한 돌을 떠받치고 있다 큰 돌이 작은 돌을 모난 돌이 둥근 돌을 잡고 있다 길쭉한 돌이 짤막한 돌을 안고 있다 검은 돌 옆에 흰 돌 잘난 돌 위에 못난 돌 머리 맞대고 서 있다 서로 볼 부비고 있다 올라앉고 혹은 서고 말 타기를 하고 있다.
아랫돌 위해 윗돌은 서고 선 돌 위해 앉은 돌이 제 몸을 깎아 들어오게 하고 있다 앞 돌을 위해 뒷돌이 물러나고 작은 돌을 위해 큰 돌이 허리를 굽히고 있다 서로 당겨 주며 비좁게 박혀 있다 어깨동무하고 있다(中略) 오래도록 모여 사는 돌 바람과 햇볕을 품어 넉넉하고 유순해진 저 얼굴들』
여러 모양과 크기의 돌들이 각자 앉을 자리를 찾아 앉고, 서고, 굽히고, 누워서 모두가 한 몸이 된 고졸(古拙)한 듯 견고한 석축(石築)을 눈앞에 떠 올리면서 따뜻한 온기와 정겨운 시적 감흥에 젖었었다.
필자는 지인들이 시집을 보내오면 선 자리에서 단숨에 훑어 읽다가 가슴에 와 닫는 시가 있으면 두고두고 되 읊으며 오랫동안 혼자 즐기는 버릇이 있다. 집에서 읽을 때 별 감응(感應)을 느끼지 못한 시들도 해외 여행지 숙소에서나, 여름철 깊은 계곡에 발 담그고 읽노라면 새로운 느낌과 깊은 사유(思惟)의 화두(話頭)를 얻을 수도 있다.
마음에 드는 시들은 암송하여 회식 자리에 건배사를 하거나 특강 기회에 그 자리에 맞는 짧고도 진한 한구절의 시를 읊으면 분위기도 돋우고 친화력도 높일 수 있다.
이여명 시인의 ‘돌의 얼굴’을 조용히 생각해 보면, 작가의 시작(詩作) 모티브나 의도와는 별개로 지금의 정치 갈등과 혼란한 사회 분위기가 떠오른다. 여당과 야당, 진보와 보수, 기업주와 노동자는 물론이고, 경우에 따라서는 남자와 여자, 늙은이와 젊은이들 사이에도 둘로 나뉘어 서로를 향해 짱돌, 칼돌, 주먹돌, 도끼 돌들이 제가 옳다고 서로를 밀쳐내고 심하면 돌팔매질을 하는 형상으로 보인다. 언론도 편 갈라 제각각 목소리를 높이니 흑백이 헷갈리고, 정의와 불의가 혼미하여 진실도 애매하며, 맞붙은 고소와 고발이 넘쳐나니 미래를 짊어질 젊은이들의 가치관 형성이 걱정이다.
어제 아침 둘째 누님께서 늦가을 단풍 나들이 ‘번개팅’을 제안하시어 두 누님 내외분을 모시고 황룡계곡으로 갔다. 오후 햇살 받은 고운 단풍을 배경으로 카메라 앞에 선 누님들의 표정과 웃음은 아직도 소녀처럼 밝고 맑았다.
우리 6남매가 철들고 지금까지 서로 얼굴 한번 붉힌 일 없이 서로의 허물은 덮어주고 모자람은 북돋아 채워주며 살았고, 짧지 않는 긴 세월 함께 맞추어 살아오신 제수씨와 자형들이 고맙다. 맑고 밝은 DNA와 가르침을 유산으로 물려주신 부모님이 오늘 따라 새삼 고맙고 그립다.
이제 사회의 중심에 선 2세들과 자라고 배움의 과정에 있는 3세들 장차 ‘돌의 얼굴’처럼 언제 어디서나 함께 어우르며 넉넉한 돌들이 되기를 기원한다.

※사외(社外) 기고는 서라벌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11월 14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4ᆞ15 총선 경주시 선거구 국회의원 후보 여론조사 결과
경주시청 허성욱 가축방역팀장 지방행정 달인 선정
경주시의회, 김동해 부의장 ‘지방의정봉사상’, 장동호 위원장 ‘경북의정봉사대상’ 수상
중앙시장 상인들 말 한마디에 수십년된 시내버스 승강장 없애
동ᆞ서 화합 ‘제야의 종 타종식’ 이원생중계로 펼쳐지다!
임기 3년 초대 경주시체육회장에 여준기씨 당선
김석기 국회의원 직무수행 평가 긍정 37.1%, 부정 44.9%
청정(淸淨)한 기운 담은 키워드(Key-Word)
경주시 새해 복지정책 이렇게 달라진다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후보에 김흥회·류완하·이영경 교수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99] ▲ 나쁘다 ▲ 무데기 / 무디기 / ..  
[421] 쉬울 이 易 가벼울 유 輶  
[73] 앙리 루소의 <뱀 마술사>  
[121] 다큐멘터리사진의 진수-③  
[698]▲ 쌈 좋아하는 여자는 딸 많이 낳..  
[420] 주머니 낭 囊 상자 상 箱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57 I am af..  
경주문화재탐방[51] 천관사지 발굴조사  
[697] ▲ 간(肝)을 보다 ▲ 다 살았다 ..  
[419] 머무를 우 寓 눈 목 目  
교육청소년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지난 17일 경주대학교 공학관에서 초등학교 3학년 114명..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994
오늘 방문자 수 : 14,739
총 방문자 수 : 23,013,6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