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3-14 오전 11:14: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19 경주문화단체 교류 및 정월대보.. 경주화랑마을·포항청소년재단 업무협..
제47회 신라문화제 콘텐츠 제안공모 .. 박물관과 함께 하는 3월의 다채로운 ..
경주향교 춘계 석전대제 봉행 제66기 경주어린이박물관학교 입학생 ..
경주시립도서관, ‘가나다라 세종대왕.. 경주여고, 2019학년도 신입생 진로비..
경주교육지원청 초등 수영실기교육 실.. 흥무초, 다문화 가정 학부모 연수
경북교육청, 올해 지방공무원 229명 .. 임종식 경북교육감 경북선관위 재정신..
외동도서관, ‘책! 읽어주세요’프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LINC+사업 추..
학교밖 청소년 꿈드림 청소년단 ‘톡.. 3‧1운동 100주년 그날의 정신을..
경북교육청, 올해 도내 모든 학교에 .. 한수원 정규직 전환 방식 자회사로 합..
전북 고창군의회 의원 일행 월성본부 .. 동국대학교경주병원 나득영교수 18대 ..
제9대 건축기술인회장 전상훈 교수 당.. 경주육상연맹회장 최병진 신임회장 취..
다스, 美 현대기아차에 5년간 3070억.. 월성원전 주변지역 홀몸어르신 목욕서..
원전 협력사와 소통·공감·협업을 통.. 한수원, 해외시장개척단 꾸려 중소기..
국회차원, 포퓰리즘 견제하고 경제활.. 황오지구주민협의체 본격 시작, 재생..
경주소방서, 해빙기 안전사고 주의 켐.. 2019년도 도시가스 배관망 구축사업 ..
뉴스 > 시론

콩밭 매는 아낙네야 !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7월 19일
↑↑ 최 병 섭
수필가
ⓒ 서라벌신문
폭염주의보를 알리는 마을 회관의 스피커 소리가 한낮의 정적을 깨고 앞·뒷산에 부딪쳐 온 마을에 울려 퍼진다. 태풍 ‘프라삐론’도 큰 탈 없이 지나가고 지난 주 장마 비도 그치면서 본격적인 여름 더위가 시작되었다. 땀을 흠뻑 흘리며 태풍에 쓰러진 옥수수를 세우고, 주렁주렁 달린 오이, 풋고추, 가지를 따는 일이 참 재미가 있다.
잠깐 쉬면서, 태풍 전날 감자 캐낸 그 자리에 심었던 콩 모종이 나플나풀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모양이 참 보기 좋다. 농민들의 건강을 우려해서 폭염 시 안전 수칙까지 알려주는 경보 방송을 듣고는 참 좋은 세상이구나 생각을 하며, 구성진 가락에 애잔한 가사를 붙여 가수 주병선이 부른 ‘칠갑산’이란 대중가요 생각이 났다.
『콩밭 매는 아낙네여, 베적삼이 흠뻑 젖는.다. 무슨 사연 그리 많아 포기 마다 눈물 젖누나. ....』
콩밭 매어 본 적이 없을 것 같은 젊은 가수가 부른 이 노래가, 콩밭 근처에도 가보지 못한 젊은이들에게도 애창되는 이유는, 민요 ‘아리랑’처럼 우리민족의 보편적 한(恨)을 담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필자는 어린 시절 콩밭을 매어 본 기억이 있다. 오뉴월 뙤약볕 아래 콩밭을 매면 땀은 줄줄 흘러내리고 숨이 확확 막혀서 수시로 일어나 남은 이랑을 세며 게으름을 피우던 기억도 아련하다. 어린 것이 얼마나 했겠냐만, 어느 집 없이 온 가족이 농사일에 메달리던 그 때 그 시절의 이야기다.
그런데, 하루 품을 들거나 품앗이를 하는 아낙네들은 밭둑 옆 나무그늘에 ‘두디기’ 깔고 젖먹이 아기를 눕혀 띠로 나무에 묶어 두고 콩밭을 맸다. 지금 시각으로 보면 아동학대 죄로 큰 벌을 받을 일이요, 노동법으로 걸면 상당히 곤혹을 치러야 할 일이다. 그러나 그때 그 삶은 의식주(衣食柱)해결을 위해 기꺼이 견뎌야 할 일상이었다.
암튼 그 때 콩밭 메던 아낙네들의 2세들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경제 발전은 물론 정치, 사회, 문화 등 각 분야에서 고도성장의 주역으로 열심히 일하다가 이제는 일선에서 물러나 있고, 3세들은 정치 민주화와 사회보장, 복지 등에서 상당한 수준의 법적 제도가 마련된 시대에 살고 있으나, 경제 성장 둔화와 계층 간 빈부 격차, 고급 일자리 부족으로 상당히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
그래서 현 정부는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성장 보다는 공정한 분배, 정의로운 경제 구조 개선을 위한 다각적인 개혁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지향하는 취지와 방향, 그리고 순수한 의도는 좋으나, 여러 상황들이 그리 만만치 않아서 자본주의 경제 구조 속 현장 시장 경제 상황은 정부가 의도하는 바와는 상당히 거리가 있음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
필자는, 현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국민적 갈등과, 정치인, 각 언론사 논객, 심지어 경제학자들까지도 상반(相反)된 시각차가 크게 나타나는 현상이 참으로 걱정스럽다. 그 중 최저 임금 문제에 대한 논란도 그 한 예라 할 것이다. 좋은 의도로 시작한 법이 사용자와 고용자에게 더 큰 어려움으로 나타난 현상에서 상당한 딜레마가 도사리고 있음도 보고 있다.
연령이나 건강 상태, 지적 능력이나 육체적 조건 등 개인차를 고려하지 않고 국가가 임금을 규제하거나 보장하는 것이 맞는 것일까? 정치적 민주주의와 경제적 자본주의를 지향하는 국가에서 국민 개개인의 임금문제와 기업의 의욕적 경제적 활동에 대해 어디까지 규제하고, 보장하고, 보호하고, 유도해야 할까?
‘인간사천층만층구만층(人間事千層萬層九萬層)이란 말도 있듯이, 지금도 밥만 먹여줘도 일하고 싶다는 사람도 있을 수 있고, 잠자는 시간을 쪼개서라도 일하고 싶다는 젊은이들도 있다. 법과 제도의 사각 지대에서 일할 기회를 잃고 당황해 하는 계층과 어려움에 처해있는 중소기업과 영세 자영업자들을 위한 정부의 혜안을 기다려 본다.
오뉴월 뙤약볕에서 콩밭 매던 아낙네들의 어두웠던 삶의 그림자에서 완전히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사외(社外) 기고는 서라벌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7월 19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내버스 운행업체 새천년미소 주인이 바뀐다
안강읍 검단리에 경주 제4의 관광단지 들어선다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방폐물 반입 중지 장기화 될 듯, 원인진상조사 기간만 10개월 소요
경주시 공동주택 공급과잉에 따른 신규 주택건설 허가 제한
경주 지역사회 무기력증 만연, ‘발등의 불’ 현안사업 남의 일처럼 외면
경주시체육회 직무정지 가처분 피소 당해
경주출신 양태원 여사 ‘광주 3·1운동’ 주도해 대통령 표창
2019 제8회 경주국제민화포럼 ‘화원열전’ 개최
MB소유 논란 (주)다스 대출금 상환 독촉에 유동성 위기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56]▲ 단금 같이 / 당금 같이 / 당금 ..  
[378] 나무랄 기 譏 경계할 계 誡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5 Do (원..  
[655] ▲ 꺽다구 / 꺽치 ▲ 껀데기 / 껀..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4 City to..  
경주문화재탐방[28] 안압지와 동궁과 월..  
[62] 앤드류 와이어스의 <헬가 시리즈>  
[110] 세상의 모든 사물은 컬러다  
[654] ▲ 긴말 / 긴말하다 ▲ 꼼꼼하다 ..  
교육청소년
경주여자고등학교(교장 서정우)는 지난 9일 오전 9시부터 1학년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007
오늘 방문자 수 : 16,426
총 방문자 수 : 17,147,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