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7 오전 10:58: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시립도서관, 황성공원 내 ‘숲 속 책.. 경주동궁원(식물원) 코로나 19로 임시..
경주엑스포 - 울산 최고경영자아카데.. 국립경주박물관, 코로나 19 확산에 임..
경주 읍성 성벽에서 ‘통일신라 팔부.. 경북교육청, ‘코로나19’위기 극복 ..
경주동국대 권상집 교수, 한국경영.. 경주동국대 평생교육원, 지역공기업 ..
경북교육청, 지난해 학비 309억 1642.. 학교자율감사로 자율적인 부패 예방
경북 초등 선생님들의 특별한 수업이.. 경북교육청, 안전하고 쾌적한 과학실..
경북교육청, 각급 학교 개학 3월 9일.. 원자력환경공단, 한국광해관리공단과 ..
한수원, 루마니아원전 방폐물저장고 .. 필리핀 군인단 경북 방문, 경북 특수..
건협 경북지부 인공지능 기반(AI) 판..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19 범정부특별..
생활속 불편 규제 개선방안 도민 제안.. 경북도 총력대응 경북도청에 코로나19..
경북도의회, 코로나19 종합상황실서 .. 경주시, 깨끗한 축산농장 13호 추가 ..
경주시 외식업소 살균소독 스프레이 .. 경주시, 저금리 식품진흥기금 융자 지..
이복규 회장 대구·경북콘크리트조합 .. 송전선로 토지보상 손실보상금 압류로..
경주시, 전통시장 5일장 임시 휴장 실.. 경주시, 2020년 기초연금 인상 확대
자동차 공매를 통한 체납세 징수로 자.. 경주시, 시민전체가 혜택 보는 ‘경주..
뉴스 > 취재수첩

교통약자 배려하는 사회 돼야


조병준 기자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5년 11월 17일
   
 

지난 2005년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을 보장해 그들에게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 및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보장해 주기 위해 ‘교통약자법’이 제정됐다. 법이 제정된 지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다양한 이유로 장애인들의 저상버스 이용률은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우선 시설부터가 문제다. 경주시의 저상버스 비율은 일반시내버스의 10분의 1에 불과하고 버스승강장 시설, 배차시간 불규칙, 리프트 오작동, 하차위험, 정류장 인도턱 높이 등도 저상버스 이용을 막고 있다.

운전기사의 서비스정신과 시민의식도 높아져야 한다. 버스 내부에 휠체어 고정을 위한 안전장치 미설치, 운전기사의 승차거부, 모욕적인 언어 표현 등 기자가 동행 취재를 하면서 본 저상버스 운행의 모습은 단지 시설만 탓할 게 아니라는 걸 느꼈다.

장애인은 일반버스를 타지 못한다. 저상버스만 탈수 있기에 저상버스에서만큼은 휠체어를 탄 사람들을 배려해야 한다. 그런데도 일부 운전기사는 휠체어를 탄 손님에게 혼잣말로 욕설까지 하는 추태를 보였다.

보건복지부의 2014년 장애인실태조사에 따르면 작년 한국의 장애 인구는 약 272만명이다. 이중 88.9%가 사고나 질환 등에 의한 후천적 장애인이다. 특히 지체장애의 경우 98.7%가 출생 이후에 발생했다. 현재 경주에도 장애인수가 1만5634명에 달한다. 우리 모두가 장애인이 될 수 있기에 함께 교통약자를 배려하고 보듬어야 한다.

‘교통약자법’에 따르면 국가와 경주시는 교통약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교통수단과 여객시설의 이용편의 및 보행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해야 한다. 노선버스 운송사업자는 교통약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승하차 시간을 충분히 줘야 하고, 이들이 오르고 내릴 때도 편의를 제공해야 한다. 특별교통수단 운전자도 시장이 실시하는 교통약자 서비스에 관한 교육을 받아야 한다. 버스 운전기사를 비롯해 관계자들은 있는 법이라도 잘 지켰으면 좋겠다.

전국에서 보면 경북의 저상버스 보급률이 5%로 가장 낮지만, 다행히도 경북에서는 경주가 가장 높다. 경주시도 예산만 탓할 게 아니라 있는 시설을 잘 이용할 수 있도록 운전기사들의 친절교육을 비롯해 세부적인 문제점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조병준 기자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5년 11월 17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한노인회 경주시지회장 선거, 단일화 물 건너가고 과열·혼탁
문화재 발굴현장의 횡포, 현장관리 엉망 시가지 경관 훼손 심각
모 후보로부터 ‘중도사퇴 또는 다른 지역 출마 종용 받아’파장
4·15 총선 지각변동 자유한국당 2명 또 예비후보 등록
황성공원 내 라이팅타워 LED 조명 점등
경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주낙영 시장 담화문
서면 악취대책위원회, 어려운 이웃에 성금 기탁
경주가 안동보다 못 하나… 경주시민들 부글부글
홍남기 부총리, 황리단길 방문
국궁체험! 경주 화랑마을로 오세요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703] ▲ 기국(器局) / 국량(局量) ▲ ..  
[424] 갖출 구 具 반찬 선 膳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61 W had a..  
경주문화재탐방[55] 용강동고분 발굴조..  
빈센트 반 고흐의 <론 강의 별밤>  
[702] ▲ 개궂은 짓 / 개고장이 / 개구..  
[423] 담 원 垣 담 장 牆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60 What do..  
경주문화재탐방[54] 굴불사지 발굴조사  
[122] 다큐멘터리사진의 진수-④  
교육청소년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24일 ‘코로나19’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2,145
오늘 방문자 수 : 6,610
총 방문자 수 : 23,489,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