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2 오후 12:12: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20 경주벚꽃축제 경상북도 지정 우.. 동궁원, 설 연휴 한복입고 방문시 무..
경주박물관, 큐레이터의 전문해설로 .. 경주엑스포, 청년 서포터즈 모집
삼국유사 대서사시 시집 최초 탄생 설 연휴, 경주에서 국악버스킹 즐겨요..
경주엑스포, 설 연휴 맞이 풍성한 이.. 경주예술의전당 2020년 첫 ‘2시의 콘..
2019학년도 행복한 영어학교 수료식 ‘꿈찾기, 꿈성장으로 다함께 가는 계..
“행복한 경주를 위한 작은 나눔의 실.. 난치병 학생에게 꿈과 희망을 선물하..
경주교육지원청, ‘선배는 이끌고 후.. 경북교육청, 식중독 사고없는 안전한 ..
제5차 지역에너지 계획수립을 위한 상.. 월성본부, 양남면 “마을기업 양남(주..
고리원전, 방사선안전관리원 무기한 .. 한수원, 원전건설처 봉사단, 무료급식..
원자력환경공단, 반입 중단됐던 방폐.. 한수원, 장항 본사서 해피인사이드’..
원자력환경공단, 설맞이 사회적경제기.. 한수원, 이웃과 함께하는 행복한 설맞..
경북도, 경북형 스마트팜 모델 구축.. “만원으로 버스타고 대구경북 여행 ..
“일본은 독도영유권 억지주장 중지하.. 검단·명계3일반사업단지 진입도로 신..
경북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지원.. 2018년산 쌀 변동직불금 147억 지급
박차양 도의원, 경주 사회복지시설 위.. 이희범 전 산자부장관, 경북문화재단 ..
뉴스 > 사회

민족최대 명절 추석, 가족 친지 이웃과 풍성한 명절 보내시길

추석, 귀찮고 거추장스러운 존재로 여겨져 사라질 위기 우려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9월 11일
↑↑ 민족의 대명절. 누런 황금 들판을 바라만 보아도 배가 부르다. 남촌 들판 전경
ⓒ 서라벌신문
추석은 신라 유리왕 9년에 유래


내일 모래면 추석이다. 오곡백과가 무르익어 들판이 누런 황금들녘을 이뤄 보기만 해도 마음이 넉넉하고 풍성하다. 무더운 여름을 이겨낸 농부들의 땀의 결실이다.
올해는 다행히 가뭄도 없었고 2~3차례 발생한 태풍도 우리 경주를 비껴갔다. 특히 7일 태풍 링링으로 중부지방에는 많은 피해가 발생했지만 우리 경주는 태풍이 비껴 지나가 여간 다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팔월 추석은 민족최대의 명절이다. 추석은 음력 8월15일로 가배, 가위, 한가위, 중추절 등으로 불려온다. 또 한가위라고도 하는데, 한은 팔월의 한가운데를 의미하며 크다는 말과 가을이라는 말이 합쳐진 것이다. 즉 한가위란 팔월의 한가운데 있는 큰 날이란 뜻이다.
또 음력 8월을 중추지월(中秋之月)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한자에 따른 것으로 가위는 곧 가을의 가운데라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
중국에서도 중추절, 월석, 추중이라 하여 명절로 삼는다. 일명 추수감사절인 셈이다. 추석의 유래는 신라의 유리왕 9년 나라 안 6부 부녀자들을 두 편으로 가르고 두 왕녀를 각각 우두머리로 삼아 음력 7월 기망(旣望)부터 한 달 동안 베를 짜게 하고 마지막 8월 15일을 기해 승부의 판정이 나면 진 편에서 이긴 편에 음식을 대접하고 회소곡을 부르며 밤새도록 노래와 춤을 즐겼는데, 이를 가배(嘉俳)라고 했다 한다. 가배가 훗날 한가위의 가위에 해당한다고 한다.
추석에는 햅쌀로 밥을 짓고 송편을 빚으며 새 옷이나 깨끗이 손질된 옷을 입고, 아침에 햇곡식으로 마련한 음식으로 차례를 지내는데 이들 여러 음식 중에는 송편이 대표적인 음식이다.
그러나 ‘민족의 대명절’이라는 추석의 위엄도 해가 거듭할수록 훼손되고 있다. 추석을 없애자는 국민청원이 올라왔고 차례 문화를 거부하는 가구도 늘어나는 추세다.
중앙의 모 언론사에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차례를 지낸다는 가구는 전체 53%로 국민 절반이 조금 넘고 최근 차례를 안지내기로 했다는 가구도 26%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음세대에 추석이 없어질 수 있다는 대답도 36%나 된다는 것이다.
결국 추석이 귀찮고 거추장스러운 명절로, 대접을 받을 날도 멀지 않았다. 명절 공휴일 때 각 지역 공항이 붐비는 연유가 이를 대변하는 듯하다.
최근 우리국민 모두 경제가 어렵다고 한숨소리가 높다. 그 중에서 일본과의 경제 전쟁은 국민 불안을 가중시키고, 북한은 연일 미사일을 쏘아 올리며 우리 대통령과 국민들을 겁박하고 있지만 정부는 경고성 말 한마디 없어 국민들의 자긍심에 상처를 남겼으며, 미국마저 우리정부를 향해 예전에 없던 경고성 발언을 일삼아 걱정스럽다.
현재 정부는 법무부 장관 임명 건을 두고 나라 안이 벌집을 쑤셔 놓은 듯 시끄럽다. 정치인들이 나라와 국민을 걱정해야 하는데, 국민이 나라와 정치를 걱정해야 하는 한심한 나라가 됐다.
경주시가지 중심상가 구역에는 100여개가 넘는 빈 점포가 발생해 분위기가 스산하다. 휴일, 평일 관계없이 가장 활기가 넘쳐야 하는 이 거리가 너무도 조용하다. 평일의 경우 오후 2~3시가 되어도 그리고 저녁에도 사람의 왕래가 뜸해 거리가 한산하다 못해 적막감이 감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렵고 귀찮은 존재로 전락해가는 명절이지만 아직까지는 민족의 대명절 추석입니다. 성묘도 다녀오고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9월 11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4ᆞ15 총선 경주시 선거구 국회의원 후보 여론조사 결과
경주시청 허성욱 가축방역팀장 지방행정 달인 선정
경주시의회, 김동해 부의장 ‘지방의정봉사상’, 장동호 위원장 ‘경북의정봉사대상’ 수상
중앙시장 상인들 말 한마디에 수십년된 시내버스 승강장 없애
동ᆞ서 화합 ‘제야의 종 타종식’ 이원생중계로 펼쳐지다!
임기 3년 초대 경주시체육회장에 여준기씨 당선
김석기 국회의원 직무수행 평가 긍정 37.1%, 부정 44.9%
청정(淸淨)한 기운 담은 키워드(Key-Word)
경주시 새해 복지정책 이렇게 달라진다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후보에 김흥회·류완하·이영경 교수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99] ▲ 나쁘다 ▲ 무데기 / 무디기 / ..  
[421] 쉬울 이 易 가벼울 유 輶  
[73] 앙리 루소의 <뱀 마술사>  
[121] 다큐멘터리사진의 진수-③  
[698]▲ 쌈 좋아하는 여자는 딸 많이 낳..  
[420] 주머니 낭 囊 상자 상 箱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57 I am af..  
경주문화재탐방[51] 천관사지 발굴조사  
[697] ▲ 간(肝)을 보다 ▲ 다 살았다 ..  
[419] 머무를 우 寓 눈 목 目  
교육청소년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지난 17일 경주대학교 공학관에서 초등학교 3학년 114명..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994
오늘 방문자 수 : 14,727
총 방문자 수 : 23,013,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