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7 오전 10:53: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이대로면 월성 2~4호기도 세워야 할 판, 전면에 나서야 할 한수원 태양광에 올인

월성 1~4호기 세우면 2000여명 실직, 연간 수백억원 세수증발로 경주경제 타격 심각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발목 잡힌 경주시, 임시저장시설 2021년 11월 포화상태 시점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8월 01일
↑↑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인 맥스터 전경
ⓒ 서라벌신문
경주시가 정말 난감하다. 월성원전에서 발생하는 사용후핵연료 저장 시설인 맥스터가 포화상태에 이르러 2021년 11월이면 설계수명이 남아있는 월성2~4호기도 가동 정지가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즉 2021년 11월까지 임시저장시설이 증설되지 못하면 월성1호기에 이어 월성2~4호기도 자동 정지될 위기를 맞아 경주시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난감한 처지에 놓였다.
때문에 경주시 및 동경주 일부 주민들은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가 월성원전 문제를 다른 지역과 분리 대응할 것을 주문하고 있지만 탈핵을 찬성하는 환경단체들은 맥스터 증설을 반대하는 등 지역갈등이 또 한 차례 우려되고 있다.
특히 시민들은 포화상태에 놓인 맥스터 증설 여부는 한수원이 앞장서 결정해야 하지만 한수원은 아무런 관심도 없는 듯 태양광 발전시설에 올인하는 듯해 경주시민들의 실망감이 크다.
월성원전2~4호기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2021년 11월이면 자칫 가동이 중단될 위기를 맞고 있다.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증설 등의 문제는 정부가 추진하는 사용후핵연료 재공론화위원회 활동 기간 내에는 거론치 못하도록 했기 때문에 경주시와 한수원은 표현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월성원전1~4호기는 중수로 원전이다. 경수로는 호기 당 48다발의 사용후핵연료가 발생하는데 비해 중수로는 호기 당 480다발이 발생한다. 중수로에서 발생하는 사용후핵연료 다발은 우선 습식저장조에 6년간 보관 방사능을 떨어뜨린 후 건식저장 시설로 옮기게 된다.
현재 월성습식 수조는 포화율이 85%다. 건식저장은 3월 현재 92%에 육박한 상태다. 때문에 건식저장시설을 시급히 증설해야 할 처지다. 월성원전 내 건식저장 시설은 7기가 있는데 포화상태가 임박해 월성2~4호기가 계속가동 하려면 우선 7기의 맥스터가 더 설치되어야 할 판이다.
맥스터 7기 시설에는 공사기간만 19개월이 걸린다. 최소 내년 4월까지 맥스터 증설을 위한 공사가 시작된다 해도 월성2~4호기의 정상적 가동을 장담할 수 없어 사용후핵연료재검토위원회는 내년 3월까지 공론화 결론을 내주어야 하지만 그때까지는 어려워 보인다. 공론화위원회는 중앙위원회 활동을 마감하고 지역공론화위원회 구성에 나서는 등으로 내년 4월까지는 월성원전에 대한 맥스터 시설 증설 결론에 도달해야 하지만 그러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월성1~4호기 정지되면
지방세 매년 300여억원 차질

원전주변지역지원사업비도
매년 60억원 실종

원전 종사자 2000여명 일자리 잃어
경주경제 휘청


따라서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이 늦어질 경우 월성원전2~4호기의 1차 수명 2026년~2029년에 관계없이 가동 중단을 피할 수 없게 된다.
이에 따른 경주지역의 경제적 피해가 너무 많다는 것이 문제다. 7000억원을 투입해 수명을 연장한 월성1호기는 지난해 6월 폐로가 결정돼 해체 수순에 들어갔다. 때문에 월성1호기를 비롯해 월성2~4호기까지 영구 정지되면 연간 300여억원의 지방세 감소는 물론 매년 60여억원에 이르는 원전주변지역 지원사업비도 사라질 뿐 아니라 2000여명의 원전 종사자도 일자리를 잃고 경주를 떠날 것으로 전망돼 경주인구 감소를 부채질하는 등 이름 그대로 지역경제가 휘청거릴 판이다.

한수원도 경주시도
맥스터 증설 여부에 뒷짐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힘을 받은 환경단체 및 일부시민들은 오늘도 원전가동 중담을 요구하고 있다. 경주시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고민이 여기에 있는 듯하다. 이 같이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포화상태로 월성1호기에 이어 2~4호기 마저 가동중단 위기에 처했으나 맥스터 증설을 요구해야 하는 한수원은 먼 산 불 보듯 뒷짐을 지고 태양광 발전시설에 혈안이다,
또 경주시도 탈원전 정부방침에 꿈쩍도 하지 못하고 구경꾼에 합류한 상태다. 이를 보다 못한 동경주 3개 읍면 주민들은 총 45명의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정부는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문제를 타 지역과 분리해 처리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동경주 대책위원회는 2021년 11월이면 정부가 월성2~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가동하라고 해도 가동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고 주장하고 있다. 때문에 위원회 측은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앞당기기 위해 고의적으로 월성원전 맥스터기 증설 문제를 거론하지 못하도록 한다고 의심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도 원전에 관련된 의견을 한 곳으로 모으겠다며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했으나 이렇다 할 의견을 모으지 못해 있으나 마나한 위원회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특히 경주시는 원전을 반대하는 각종 시민단체들의 눈치도 보아야 하고 맥스터 증설도 해야 하지만 적극성 결여에 대한 비판의 소리가 높다.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8월 01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2금장교 건설 현진에버빌~나원리 안현로 접속
“4차 산업혁명시대 센서기술력으로 글로벌시장 선도”
제1대 민선 경주시체육회장 선거, 아직 지침도 없는데 벌써 과열
천년왕국 신라의 힘찬 부활, 제47회 신라문화제 내달 3일 개막
감포관광단지에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입주 반대 분위기 확산
역대 최대규모 신라문화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취연 손원조 민화작품전 개최
감포관광단지에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입지는 부당지적
국립경주박물관, 금령총에서 높이 56㎝ 현존 최대 크기의 말모양 토기 출토
민간 체육회장 선거, 정치판으로 변질될까 우려된다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85] ▲ 꿀렁꿀렁 / 꿀렁꿀렁하다 / 꿀..  
[407] 벽오동 나무 오 梧 오동나무 동 ..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44 Have yo..  
매월당의 울산기행  
[684] ▲ 갈 때(데) 없는 ▲ 들쎅..  
[406] 저물 만 晩 물총새 취 翠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43 You spe..  
경주문화재탐방[43] 월정교지 발굴조사 ..  
[683] ▲ 까무리하다 / 까무레해지다 ▲..  
[405] 비파나무 비 枇 비파나무 파 杷  
교육청소년
임종식 경북도 교육감이 부임한지도 벌써 1년이 지났다. 임 교육감은 2019년 상반기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335
오늘 방문자 수 : 16,293
총 방문자 수 : 21,276,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