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11 오후 03:28: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북도-경주시-경주엑스포-경북관광공.. 일관되게 하나의 세계를 응시하며 문..
2019지역교류전 《도시5감》: 다섯 도.. 경주엑스포기념관 개관 축하콘서트 대..
4차 산업혁명시대의 New 직업을 만드.. 경북교육청, 학교발송 공문서 모니터..
경주정보고, 2019년 산학일체형 도제.. 임종식 경북교육감 취임 1주년 인터뷰
원자력환경공단, 경주지역 산모에 출.. 한수원, 삼랑진양수발전소에 태양광발..
밤길 안전 책임지는 한수원 ‘안심가.. 원자력환경공단, 경북도와 사회적경제..
한수원, “경주 여기는 안 가봤지?” .. 7080 얄개들의 복고축제, 젊은 오빠·..
블루원 워터파크 개장 8주년 경품행사.. 한수원, IAEA·유럽 원전운영사와 내..
경북형 일자리 모델 구축 연구용역 착.. 심뇌혈관질환 걱정 없는 건강한 경북 ..
경북도의회 김봉교 부의장 2019년 대.. 경북형 신전략산업, 청색기술 육성에 ..
경북도의회 신라천년 고도 경주서 시.. 경북도, 새마을대학생 저개발 3개국 ..
착한가격업소 일제정비, 가격, 위생·.. 제2회 경상북도 외국인근로자 축구대..
세정과와 징수과로 분리해 전문성 강.. 경주농어촌민박협회 회장단 간담회 개..
2019 ‘행복한 농촌가정육성 프로젝트.. 천북농협 로컬푸드 개장 2주년 행사 ..
경주시립도서관, 2019 여름독서교실 .. “농기계임대사업소 토요일 근무합니..
뉴스 > 사회

경주취연(醉硯)벼루박물관 개관

120년 된 종이와 105년 된 먹 … 70년 된 연적과 문진 등도 함께
김여래 기자 / srbsm입력 : 2019년 04월 25일
ⓒ 서라벌신문
우리나라 최초로 벼루박물관이 경주에서 개관돼 경주시민들은 물론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로부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50여 년 동안 우리나라의 각종 벼루를 1500여점이나 수집한 뒤 최근엔 경주시내서 벼루전문박물관을 개관해 관광경주의 또 다른 볼거리가 될 전망이다.
화제의 인물은 지난 70년대 초부터 벼루수집에 나선 뒤 개인 박물관 개관을 준비한 경주출신 인물로, 그동안 신문과 방송 등에서 언론인 생활을 마치고 제6대 경주문화원장을 역임한 손원조 관장(77.사진)이다.
손 관장은 지난해 경주시 화랑로 107번길 10-9번지 경주읍성 서편 인근 부지에 건물을 신축하고 25일 ‘경주취연벼루박물관’이란 이름으로 문을 열어 일반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이날 개관한 벼루전문박물관에는 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 벼루를 비롯해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벼루 등 다양한 벼루들이 석질(石質)과 형태는 물론 미려(美麗)한 조각을 한 우리나라 벼루들이 11개의 진열장에서 고유한 자태를 풍기면서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 전시장 내부
ⓒ 서라벌신문
이들 진열장 안에는 삼국시대의 흙벼루(土硯)를 시작으로 고려시대 풍자벼루(風子硯)와 조선시대 오석벼루(烏石硯), 자석벼루(紫石硯), 옥벼루(玉硯), 수정벼루(水晶硯), 나무벼루(木硯), 쇠벼루(鐵硯), 도자기벼루(陶硯) 등 상상도 되지 않았던 100년 이전의 벼루 100여점이 재질에 대한 설명문과 함께 이름표를 단채 진열돼 관람자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이미 50여 년 전 처음 취미로 우리 선조들이 아끼던 벼루를 한 점 두 점 수집하기 시작하던 손 관장은 모아진 벼루가 10점이 되고 100점이 되면서 다양한 재질과 형태는 물론 벼루돌에 새겨진 갖가지 조각들에 매료(魅了)돼 벼루전문 수집가로 변신해 지난해까지 모두 1500여점의 각종 벼루를 수집해한 끝에 이번 벼루전문박물관을 개관하기에 이르렀다.
손 관장은 “6~7세 어릴 때부터 할아버지가 축문을 짓고 아버지가 지방을 쓸 때 마다 직접 먹을 갈아본 경험이 있어 벼루에 관심을 가지면서 70년대 초부터 이를 수집하게 됐다”고 말하고 “지난 49년간의 짧지 않은 세월 동안 투자한 많은 노력들이 너무 아쉬워 우리나라 최초의 벼루전문박물관을 개관하게 됐다”며 벼루수집의 동기와 과정을 설명했다.
이미 오래전부터 벼루수집가로 소문이 난 손 관장은 지난 2001년 봄에는 경주보문단지의 세계문화엑스포공원 상설개장 한 달 동안 한국벼루 특별전시회를 가져 인기를 모았으며, 2003년 8월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본 행사 때도 일주일 동안 벼루특별전시회를 열었다.
또한 지난 2017년에는 경주국립박물관에서 60일간 ‘검은구름 뿜어내는 검은 벼루 연’이라는 제목으로 특별전을 개최해 전국에서 찾아온 많은 관람객들로부터 관심을 끌기도 했다.
한편 이곳 경주취연벼루박물관에는 각종 벼루 이외에도 120년 된 종이를 비롯해 105년 된 먹과 70년 전부터의 각종 종이류는 물론 연적(硯滴)과 수십 점의 연갑·연상(硯匣·硯床), 필세(筆洗), 문진(文鎭), 붓통, 붓걸이, 고비 등 다양한 문방사우 관련 각종 문구류가 전시돼 우리 선조들의 빼어난 심미안(審美眼)과 선비정신을 돌아보게 하고 있다.
ⓒ 서라벌신문
김여래 기자 / srbsm입력 : 2019년 04월 25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 인사발령
경주시의회 올해 행정사무감사 시민들 기대치는?
경주시체육회 바람 잘 날 없어, 축구협회 화랑대기 축구대회 관련 경찰 내사 중
경주엑스포, ‘여름 풀(Pool) 축제-핫 서머 버블 페스티벌’ 개최
감포관광단지 내 에너지과학단지 유치 발표 임박
고민 없이 뚝딱, 대릉원 돌담길 경관조성공사는 조잡한 공사 지적
승진임용 내정자 명단
태풍에 붕괴됐던 ‘국도 4호선’ 9개월 만에 재개통
제대로 된 행정사무감사 언제나 될지?
경주시재난안전협의회, 사고예방 안전조끼 전달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73]▲ 고래고암 / 고래과암 /고래괌 ..  
[395] 흩을 산 散 생각할 려 慮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2 You’d ..  
경주문화재탐방[37]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72]▲ 고래 심줄 같다 ▲ 글씨를 꽁(..  
[394] 찾을 심 尋 말할 론 論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1 Savings..  
[671] ▲ 고래 / 고레 ▲ 모지름 / 모질..  
[393] 구할 구 求 옛 고 古  
교육청소년
경주교육지원청(교육장 권혜경)은 지난 8일~11일까지 경주화랑마을 화백관에서 중학교..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181
오늘 방문자 수 : 8,199
총 방문자 수 : 19,532,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