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6 오전 11:31: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제3회 서라벌배 전국초등학생골프대회.. 경주시 4개 해수욕장 개장 내달 16일..
경주시 코로나19 관리도 소강상태, 언.. 한국문화재단 경주사무소, 사랑의 헌..
황오동 원도심 도시재생 활성화 위한.. 어린이집·유치원 등 집단급식소 긴급..
경주시 축산 스마트팜 통합 제어기술 .. 산골오지 산내면도 광역상수도 공급 ..
제8대 경주시의회, 후반기 개원 맞아 .. 경주시 돼지 FTA 피해보전사업 신청 ..
고질적 체납차량 전체592여대 중 524.. 김석기 국회의원
경주 철인3종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 계획성 없는 꽃 도시 조성 사업, 편의..
친환경농법으로 재배된 경주 이사금 .. ‘여름철 피서객 안전지킴이’
저금리시대 변액연금, 최저보증 ‘연 .. 동국대 경주병원, ‘코로나19 환자 퇴..
비대면화·디지털 전환에 따른 선제적.. 경주국립공원 은퇴세대 특화프로그램 ..
원전현장인력양성원, 제3기 미취업교.. ■ 인터뷰 - 이철우 경북도지사 “통..
경북도, 코로나 극복 주역 의료인 및 .. 도청신도시 인구 2만명 돌파 눈앞!
경북도, 제21대 국회의원들과 현안 간.. 경북도의회, 영천 호국원 참배 후반기..
천북초, 교내 진로체험학습 실시 산대초, 공기정화식물과 함께 자라는 ..
동국대 경주캠퍼스 한성익 교수, 과학.. 경북교육청, 취약계층 학생 맞춤형 교..
뉴스 > 문화관광

Flamme Interieure 장 보고시안:심연의 불꽃

오는 29일(금) ~ 2020년 5월 31일(일)
우양미술관 1층 2전시실, 2층 3전시실 … 회화(78), 설치(45), 조각(5), 영상(1)

김여래 기자 / srbsm입력 : 2019년 11월 28일
ⓒ 서라벌신문
우양미술관은 2017 베니스 비엔날레 아르메니아 국가관 초대작가로 선정되었던 장 보고시안 (JEAN BOGHOSSIAN)의 작품세계를 국내에 소개한다고 밝혔다.<사진>
경동건설과 힐튼경주가 후원하는 이번 전시는 오는 29일부터 베니스 비엔날레 출품작과 함께 신작 9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르메니아계 혈통의 장 보고시안(Jean Boghossian, 1949- )은 터키에서 자행된 대량학살(genocide)을 피해 시리아의 도시 알레포(Aleppo)에서 태어났지만 불안정한 사회변화로 레바논으로 이주했고 이어 레바논 내전(1975~1990, Lebanese Civil War)의 발발로 인해 1975년 이후부터 벨기에에 정착했다. 1975년 이래로 벨기에에서 거주해 왔으므로 벨기에 작가라고 소개되기도 하지만 작가는 여전히 프랑스, 영국, 스위스, 이탈리아를 오가며 작업하고 있으며 본인의 정체성은 이러한 다문화성에 기인한다고 말한다.
그의 작업은 ‘불(꽃)’을 사용하여 이로 인해 변형되는 재료의 모습, 발생되는 연기와 재, 타버린 구멍, 우연히 발생되는 색의 변화 등 작가의 실험적 화염 액션(combustive action)으로 창작된 직, 간접적인 결과물이다. 불이 지닌 ‘파괴’와 ‘소멸’의 속성 속에서 아이러니 하게도 새로운 ‘에너지’, ‘탄생’, ‘소환’의 가능성을 찾아내었고 이를 통해 예술로 ‘재탄생(construction)’ 시켜왔다.
1층 전시실의 연기의 흔적을 포착한 캔버스 작업들과 문명의 증거인 책이 반쯤 탄 채 박제되어 대형 벽면작업과 설치된 작업은 그의 창작활동이 지향하는 방향성이 엿보인다. 우연성에 기반하여 불꽃을 가시화 해온 작가적 실험성과, 타다 남은 책과 수많은 언어로 새겨진 패널에서는 문명을 이룩해온 인간사의 대한 애정과 동시에 이를 불태우는 의식을 통해 인간을 향한 전쟁과 폭력, 학살에 대한 울분을 승화시킨다.
2층 전시실에서 이어지는 원, 군집 작업은 캔버스와 종이, 컬러에 대한 조합에 불을 다루는 작가적 개입을 더해 완성된 작업들이다. 특히 레바논을 상징하는 삼나무(cedar tree)를 덧대어 작업하기도 하였는데 이는 성스러움, 영원함 그리고 평화를 나타낸다. 이어 초기 작업의 동기가 되는 ‘접지’ 작업, 작가의 생애를 반영한 다국적 우표를 활용한 작업, 불꽃 뿐 아니라 안료를 사용하기도 하며 조각과 설치의 형태로도 끊임없이 실험해온 행보를 볼 수 있다. 특히 중동(Middle east)을 큰 의미의 아시아로 여기며 그가 가졌던 동아시아(East asia) 문명에 대한 관심을 부채와 족자형태로 구현한 작품을 선보인다.
김여래 기자 / srbsm입력 : 2019년 11월 28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이번엔 정부의 약속을 반드시 받아내자
공원 일몰제 시행에 따른 대책 마련해야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19 장애인환자에 헌신한 사회복지사에 감사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두고 한수원 노조가 지역민 자극 우려
여수 밤바다와 신라의 달밤
경주문화재탐방[71] 왕경지구 내 가스관 매설지 발굴조사
경주시와 몰지각한 일부시민들이 합작한 시민의식수준 시험대
내남면 박달3리 괘전마을 만들기 사업 첫삽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사랑의 쌀 기탁
경주시보건소, 코로나19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설치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126] 사진의 묘미는 인물사진??  
[722] ▲ 디딜바아 / 디딜방아 / 디딜빵..  
[443] 빛날 휘 煒 빛날 황 煌  
경주문화재탐방[74] 능지탑지 발굴조사  
[721] ▲ 전다지 ▲ 쭉지 / 쭉찌 ▲ 찐..  
[442] 은 은 銀 촛불 촉 燭  
경주문화재탐방[73] 창림사지 발굴조사  
[720] ▲ 강내이 / 강냉이 / 강넹이 ▲ ..  
[441] 둥글 원 圓 깨끗할 결 潔  
경주문화재탐방[72] 유적 발굴조사  
교육청소년
천북초등학교(교장 김준년)는 지난 9일 교내 진로체험학습의날 2회차를 실시했다.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488
오늘 방문자 수 : 34,690
총 방문자 수 : 26,971,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