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2 오전 11:26: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신라문화유산연구원, ‘신라문화유산.. 경주예술의전당 ‘대형 전광판으로 사..
박물관에서 배우는 신라의 역사와 문.. 제22회 동리문학상에 최학 장편소설 ..
경주예술의전당, 소중한 이들과 함께.. 용황초, 영재학급 수료식 개최
연안초, 성장하는 학교 만들기 프로젝.. 예절체험교육으로 글로벌 인재 키운다..
계림고, 경북 과학교육실적심사 ‘최.. 쏠라이트, 무산중·고에 장학금 300만..
우리 아이의 교통안전, 따뜻한 엄마 .. 동국대, 경주부총장후보자추천위원회 ..
제49회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 특선 수.. 경북교육청, 초등학교 CCTV 장애현황 ..
경북교육청, 2020년 본예산 4조 5761.. 한-UAE간 원자력안전규제 협력 강화
월성소년소녀합창단 제7회 정기연주회.. 원자력환경공단, ISO 22301ㆍ45001 통..
한수원, 폴란드 신규원전 수주활동 본.. 한수원,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
원자력환경공단, 영상홍보차량으로 ‘.. 신고리3, 4호기 준공...한국 원자력기..
5년간 축사화재 333건, 146억 재산피.. 경북도, 지능형 횡단보도 시범 설치, ..
대한민국 중심, 잊혀진 역사 영천성 .. 이제는 민생이다! 경북도 행복경제지..
도의회 예산결산위 2020년도 예산편.. 이철우 도지사, 소방헬기 추락사고 합..
국민건강보험공단 경주지사, 금연치료.. 경북문화관광공사, ‘혁신경영성과보..
뉴스 > 문화관광

Flamme Interieure 장 보고시안:심연의 불꽃

오는 29일(금) ~ 2020년 5월 31일(일)
우양미술관 1층 2전시실, 2층 3전시실 … 회화(78), 설치(45), 조각(5), 영상(1)

김여래 기자 / srbsm입력 : 2019년 11월 28일
ⓒ 서라벌신문
우양미술관은 2017 베니스 비엔날레 아르메니아 국가관 초대작가로 선정되었던 장 보고시안 (JEAN BOGHOSSIAN)의 작품세계를 국내에 소개한다고 밝혔다.<사진>
경동건설과 힐튼경주가 후원하는 이번 전시는 오는 29일부터 베니스 비엔날레 출품작과 함께 신작 9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르메니아계 혈통의 장 보고시안(Jean Boghossian, 1949- )은 터키에서 자행된 대량학살(genocide)을 피해 시리아의 도시 알레포(Aleppo)에서 태어났지만 불안정한 사회변화로 레바논으로 이주했고 이어 레바논 내전(1975~1990, Lebanese Civil War)의 발발로 인해 1975년 이후부터 벨기에에 정착했다. 1975년 이래로 벨기에에서 거주해 왔으므로 벨기에 작가라고 소개되기도 하지만 작가는 여전히 프랑스, 영국, 스위스, 이탈리아를 오가며 작업하고 있으며 본인의 정체성은 이러한 다문화성에 기인한다고 말한다.
그의 작업은 ‘불(꽃)’을 사용하여 이로 인해 변형되는 재료의 모습, 발생되는 연기와 재, 타버린 구멍, 우연히 발생되는 색의 변화 등 작가의 실험적 화염 액션(combustive action)으로 창작된 직, 간접적인 결과물이다. 불이 지닌 ‘파괴’와 ‘소멸’의 속성 속에서 아이러니 하게도 새로운 ‘에너지’, ‘탄생’, ‘소환’의 가능성을 찾아내었고 이를 통해 예술로 ‘재탄생(construction)’ 시켜왔다.
1층 전시실의 연기의 흔적을 포착한 캔버스 작업들과 문명의 증거인 책이 반쯤 탄 채 박제되어 대형 벽면작업과 설치된 작업은 그의 창작활동이 지향하는 방향성이 엿보인다. 우연성에 기반하여 불꽃을 가시화 해온 작가적 실험성과, 타다 남은 책과 수많은 언어로 새겨진 패널에서는 문명을 이룩해온 인간사의 대한 애정과 동시에 이를 불태우는 의식을 통해 인간을 향한 전쟁과 폭력, 학살에 대한 울분을 승화시킨다.
2층 전시실에서 이어지는 원, 군집 작업은 캔버스와 종이, 컬러에 대한 조합에 불을 다루는 작가적 개입을 더해 완성된 작업들이다. 특히 레바논을 상징하는 삼나무(cedar tree)를 덧대어 작업하기도 하였는데 이는 성스러움, 영원함 그리고 평화를 나타낸다. 이어 초기 작업의 동기가 되는 ‘접지’ 작업, 작가의 생애를 반영한 다국적 우표를 활용한 작업, 불꽃 뿐 아니라 안료를 사용하기도 하며 조각과 설치의 형태로도 끊임없이 실험해온 행보를 볼 수 있다. 특히 중동(Middle east)을 큰 의미의 아시아로 여기며 그가 가졌던 동아시아(East asia) 문명에 대한 관심을 부채와 족자형태로 구현한 작품을 선보인다.
김여래 기자 / srbsm입력 : 2019년 11월 28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 인구 감소세 계속, 인구 30만명 시대 사실상 불가능
[692] ▲ 갈래ː ▲ 모들뛰기 / 모딜띠기 ▲ 모덤걸이 / 모둠거리 / 모덤지리 / 모듬질이 ▲ 보드래하다 / ..
매월당 시대 찻사발
신라왕경 특별법 국회 통과 기념 사적지 무료 개방
전기자동차 생산 공장 유치에 26만명 경주시민의 바람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실패 책임은 누가 지나?
전국의 철도 폐선부지 여의도 면적의 6.2배, 경주가 가장 길어
벌써 선거판 과열조짐, 내 욕심만 생각한 선거 분위기 우려
‘初心不忘 磨斧作針’ 자세로 역량 집중,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일자리 창출이 최우선
주낙영 시장, 각종 개발사업 발목 잡는 토지보상감정제도 개선 건의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93]▲ 날연장 ▲ 내쁘리다 / 내삐리다..  
[415] 능가할 릉 凌 갈 마 摩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52 Have yo..  
경주문화재탐방[48] 분황사 발굴조사 Ⅰ  
매월당 시대 찻사발  
[692] ▲ 갈래ː ▲ 모들뛰기 / 모딜띠..  
[414] 홀로 독 獨 돌 운 運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51 I only ..  
경주문화재탐방[47] 문천상에 옛 다리  
[691] ▲ 까시 ▲ 닁끼하다 / 닝..  
교육청소년
용황초등학교(교장 한환욱)는 지난 4일 청솔관에서 용황초등학교 영재학급 수료식을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246
오늘 방문자 수 : 8,948
총 방문자 수 : 22,31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