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5 오후 12:50: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신라왕경 특별법 국회 통과 기념 사.. 힐링 MICE 도시 경주로 발돋움 2019 ..
솔거미술관, 지역미술 이끌어갈 청년 .. 경주엑스포, ‘피아노 듀오 경주’ 선..
2019‘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산대초, 시낭송과 함께 학부모와의 만..
경주여중 곡옥카페, 월드비전에 성금 .. 창의 인재의 산실! 따뜻한 영재들의 ..
경주 문화 해설, 내가 책임진다! 경주동국대, 원전지역 차세대 인재양..
용황초, 과학 꿈잔치 개최 나산초, 도움반 ‘난타공연’ 관람
따뜻한 창의융합 인재, 경북을 넘어 ..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국사 열람실..
한수원,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 펼.. 월성본부, ‘사랑의 김장 나누기’행..
한수원 3개분야 비정규직노동자 대표.. 추위녹이는 사랑의 연탄 배달 ‘함께 ..
원자력환경공단, 동반성장 윈윈투게더.. 한수원, 소셜벤처 성장지원사업 본격 ..
신고리5,6건설 제2기 시민참관단 현장.. 한수원, 신고리5호기 원자로 설치 기..
33개 기관이 참여한 안전부패 근절 협.. 2019 대한민국 옥외광고 대상전 경북..
경북도의회, 한국당 원내대표 정영길 .. 진실·질서·화합, 선진 시민의식 함..
경북도의회, 동해안 119특수구조단 건.. 이낙연 국무총리 상주 곶감유통센터 ..
경주시, 동궁과 월지 준설공사 시행 2019 참전유공자 6.25 전적지 순례 개..
뉴스 > 문화관광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필수코스 ‘신라천년, 미래천년’ 신라와 경주를 잇는 천년의 연결통로

경주타워 전망층 네방향 유리, 스크린을 통해 서라벌로 변신
실크로드 컨셉 오아시스 정원·82m 스카이워크 짜릿한 체험
신라 AR왕경실·카페선덕도 경주타워 인기몰이 한 몫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11월 14일
↑↑ 경주엑스포를 방문한 외국인 학생들이 경주타워에서‘ 신라천년, 미래천년’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 서라벌신문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 1300년 전 융성한 신라 왕경의 모습이 장대하게 재현되고 있다.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선보이는 ‘신라천년, 미래천년’ 전시는 첨단 영상기술을 바탕으로 8세기 서라벌의 모습과 역사문화유산을 특별한 스크린을 통해 선보이며 관람객을 사로잡고 있다.
경주엑스포는 ‘신라천년, 미래천년’ 전시를 위해 황룡사 9층 목탑을 형상화해 2007년 건축한 경주타워를 12년 만에 완전히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야심차게 준비했다.
이를 통해 경주에서 가장 높은 지상 82m(아파트 30층 높이)의 전망대 ‘선덕홀’에서 과거 서라벌과 현재 경주의 모습을 한 번에 즐기는 시간여행이 펼쳐지며 1300년의 시간을 잇는 통로가 되고 있다.
가상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몰입형 입체영상 기술인 ‘컨버전스 타임 트립(Convergence Time Trip)이다.
동서남북 네 방향 전면 유리위에 20분에 한 번씩 4면 가득 특별한 스크린이 내려와 경주의 모습을 서라벌로 변화시킨다.
특히 사방이 트여있는 전망층 유리창에 가변형 스크린을 이용한 영상 콘텐츠 상영을 시도한 것은 경주타워가 국내에서 처음이다.
입체적인 화면으로 신라의 모습을 구현하는 영상에는 관람객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2019경주엑스포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경주타워 ‘신라천년, 미래천년’ 전시는 필수 코스로 입소문이나 미국과 캐나다, 대만 등 해외 관광객들의 발걸음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미국에서 단체로 온 올리비아(72, 여)씨는 “멋진 전망과 함께 한국역사를 알려주는 아름다운 영상이 조화를 이룬 훌륭한 전시”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같은 황홀한 시간여행뿐만 아니라 짜릿한 체험의 기회도 즐길 수 있다.
선덕홀 옥외공간은 이번 행사를 맞아 실크로드를 테마로 한 ‘오아시스 정원’이 꾸며졌다. 감각적으로 표현된 낙타와 야자수, 벽화 사이에 82m 높이의 투명유리를 걷는 ‘스카이 워크’는 새로운 명소로 자리 잡았다.
최상층인 선덕홀에서 한층 아래로 내려오면 ‘카페선덕’이 자리하고 있다.
카페선덕은 보문단지를 내려다보는 전망과 함께 바리스타 등 숙련된 직원들이 직접 만드는 음료와 메뉴로 관람객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영상뿐만 아니라 서라벌의 모습을 미니어처로 복원하고 그 위에 AR(증강현실)기술로 월성과 황룡사, 첨성대의 설명과 신라인들의 생활상을 볼 수 있는 신라왕경AR도 관람객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아이들과 함께 방문한 주부 이지수(42, 대전시)씨는 “서라벌의 모습을 복원한 미니어처를 아이들이 너무 좋아했다”며 “신라시대 경주의 모습을 직접 보고 AR을 통해 자세한 설명도 들을 수 있어서 역사교육의 효과도 크다”고 강조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주엑스포를 넘어 경주의 랜드마크로 자리한 경주타워가 첨단기술과 접목돼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힘 있는 ‘앵커 콘텐츠’로 성장하고 있다”며 “축적된 기반시설의 효율성을 극대화 하고 관광객의 수요를 적극적으로 만족 시킬 수 있는 역사문화 테마파크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11월 14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 출신 국회 한공식 입법차장 중국 금융투자업계 큰 손 ‘중국홍콩기금’ 류우쒀충 주석 일행 면담
늦가을 황룡골 ‘왕의 길’을 걸으며...
경주시 인구 감소세 계속, 인구 30만명 시대 사실상 불가능
[692] ▲ 갈래ː ▲ 모들뛰기 / 모딜띠기 ▲ 모덤걸이 / 모둠거리 / 모덤지리 / 모듬질이 ▲ 보드래하다 /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지역아동센터 대상 문화유산 교육·운영
한국국제통상마이스터고(현, 감포고), 2020학년도 첫 신입생 60명 선발
중부동·황오동 통합 본격 논의, 용역착수 보고회로 여론 수렴
보문상가 매각 반대만이 능사가 아닌 상생의 길 찾아야
신라왕경 특별법 국회 통과 기념 사적지 무료 개방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실패 책임은 누가 지나?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92] ▲ 갈래ː ▲ 모들뛰기 / 모딜띠..  
[414] 홀로 독 獨 돌 운 運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51 I only ..  
경주문화재탐방[47] 문천상에 옛 다리  
[691] ▲ 까시 ▲ 닁끼하다 / 닝..  
[413] 놀 유 遊 곤이 곤 鯤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50 I sat b..  
[71] 앙리 루소의 <풋볼하는 사람들>  
[690] ▲ 마음에 걸리다 ▲ 몽치ː다 ▲..  
[412] 회오리바람 표 飄 불어 오르는 ..  
교육청소년
산대초등학교(학교장 홍태희)는 지난달 27일 독서의 달 행사 주간의 일환으로 근무중..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2,666
오늘 방문자 수 : 27,750
총 방문자 수 : 22,226,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