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09-21 오전 09:48: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편집국에서

경주시 원전관련 현안 풀기 위해 뭐 했다고 큰소리치나?


편집부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9월 13일
↑↑    손 석 진
         편집국장
ⓒ 서라벌신문
경북도가 지난 8일 원전해체산업 지역기반 육성계획을 수립해 언론에 브리핑을 했다. 원전해체산업 육성을 위해 4대 전략, 8대 실행과제를 선정하고 이를 기반으로 9조원대의 국내 원전해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경북도가 밝힌 4대 전락목표는 먼저 해체산업의 기반조성, 해체산업의 기반 강화. 원전산업의 일자리 창출, 원전해체 전문 인재 육성이다.
따라서 경북도는 제도적 기반조성을 위해 원전해체산업 육성 협의회 구성을 필두로 해체산업 육성을 위한 지자체, 민간기업, 교육기관, 연구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해 산·학연 기술교류를 확대한다는 것이다.
또 원전해체산업 육성조례 제정을 통해 경북도의 원전해체산업 및 전문 인재육성과 지원에 관한 사항을 제도적으로 규정해 지역발전의 기반을 조성한다는 계획도 세워두었다.
경북도의 원전해체에 관한 언론 브리핑을 바라보는 경주시민들의 마음이 무겁다. 경주는 원전해체기술연구소(이하 원해연) 유치를 위해 벌써 수년째 시름하고 있지만 경북도와 같은 세부적인 계획도 언론브리핑도 없었다. 맨날 하는 소리는 원해연 유치가 곧 경주가 살길인 것처럼 떠들었지만 변변한 실적과 계획도 없이 구렁이 담 넘어 가듯 시늉만 한다는 소문이 무성했다.
그래서 원해연 경주유치는 물 건너갔다는 소리가 많다. 정치권이 개입돼 원해연 유치에서 경주는 제외됐다는 소리다. 그래도 경주시는 아무런 말이 없다. 또 경주시민들에게 현실에 대한 보고는 더더욱 없다.
경북도의 원전해체 산업에 대비한 각종 추진 현안이 경주시와 너무나도 대조되는 부분이다. 즉 경주시는 원전관련 각종 현안사업에 대해 너무나도 안일하게 대비하고 있다는 여론이 있다. 미적미적 무엇을 하고 있는지 혁신적이지 못하다는 비판들이다.
최근에 발등의 불로 등장한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자칫 2020년 6월이면 월성원전 전체가 가동 중지되는 현실이 눈앞에 다다랐지만 경주시는 느슨하기만 하다. ‘될 대로 되라’는 식의 배짱이 보통이 아니다.
먼저 현안을 제시하고 정부와 맞부딪히는 것 또한 필요한데 그러한 기미는 전혀 보이지 않고 뒤에서 정부만 탓하는 이불 덮어쓰고 만세 부르는 방안의 독불장군 격이다.
특히 방사성폐기물(방폐물) 반입수수료가 당초 예상보다 낮은 8분의 1 수준이다. 지금까지의 계산대로라면 한 달 반입수수료 수입이 8000여만으로 경주시 담배세보다 못한 수익이라는 비아냥 거리가 될 정도다.
이 또한 따져서 반입수수료 단가 조정 등이 이뤄져야 하지만 경주시는 말이 없다. 내 호주머니에 들오는 돈도 아닌데 핏대 올릴 필요가 없다는 식의 무사안일이 팽배하다.
경주는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분장을 유치한 후 되는 것이 없다는 여론이 많았다. 한때는 방폐장을 반납해야 한다는 소리까지 나왔으니 경주시민들의 심정이 오죽이나 상했으면 그런 소리가 나왔을까 싶다.
경주시는 원전사업에 관한 각종 현안들에 대해 가부를 분명히 하고 지역적으로 득이 되는 일들은 과감하게 처리하는 배짱이 경주를 살리는 길일지도 모른다는 점을 참고했으면 한다.
편집부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9월 13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여행을 떠나는 이유
지방대 살리는 것이 지방분권의 핵심
방폐물 반입수수료 현 상태로는 쭉정이 벗어나지 못해 법 개정 서둘러야
행정사무감사에 바란다
도시재생사업 조잡하지 않고 천지개벽시키는 각오로 추진해야
차별금지법의 실상(1)
지면 내실화 위한 지역현황 및 정보 교류
어데 이만한 야경이 있나요? 낮보다 밤이 아름다운 경주의 야경에 푹~
경주교육지원청, 신규 임용 교사 임명장 수여식 개최
계림중, 한·일 국제교류 행사 통해 친선 다져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355] 나 아 我. 심을 예 藝.  
[633] ▲ 갈라서다 / 갈라지다 ▲ 군불..  
경주문화재탐방 [17] 고분과 경주출토 ..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354] 남녘 남 南.이랑 묘 畝.  
[632] ▲ 놀ː다 ▲ 말총 / 말춍 ..  
경주 근대미술의 태동 (마무리1)  
경주문화재탐방 [16] 미추왕릉지구 발굴..  
▲ 건내뛰다 / 걷내뛰다 / 것내뛰다 / ..  
비롯할 숙 俶.실을 재 載.  
교육청소년
경주디자인고등학교(교장 민기홍)는 지난 13일, 14일 양일간 교내 디자인플러스도서관..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2,149
오늘 방문자 수 : 34,548
총 방문자 수 : 12,857,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