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0-18 오후 05:47: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비리 유치원’ 근절할 재발 방지책 .. 경주경찰서 이전부지 선정, 경주시민 ..
얼굴무늬 수막새의 재평가 외동읍 민.관 합동 시가지 자연정화활..
용강동 자생단체 및 통장자율협의회 .. 자비실천회, 가을맞이 서부경로당 대..
보덕동을 사랑하는 모임, 서라벌초 현.. 외동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상생복지단..
경주시새마을회, 태풍 피해 영덕군에 .. 감포읍 자원봉사단, 감포항 주변 환경..
사랑으로 지역사회 고민 함께 해결해.. 내남면 박용환면장, 경로당 인사로 소..
재대구 경주 출향단체 남석회, 고향 .. 건천애향청년회,‘모죽지랑가’ 행사 ..
[354.] 바칠 공 貢 새 신 新 [636] ▲ 묵어 주다 ▲ 묵어 주다 ▲ ..
급변하는 정세 속 예술로 화합하는 친.. ‘신라 왕들의 축제’첨성대 동부사적..
안민(安民) 노래한 충담의 맑은 차향.. 경주음악협회 23일 ‘클래식 페스티벌..
‘신라의 석탑이 궁금해!’ 다함께 만든 명소에서 꽃향기와 노래..
경주 근대미술의 태동 (최종) 경주대학교, 국제교류원 가을학기 영..
학부모와 함께하는 건강한 학교 만들.. ‘학교현장에 해답이 있다’소통하는 ..
경주교육지원청, 향토문화 3차 답사 ‘경주행복학교 개교 제22주년 기념 ..
신라공고 제53회 전국기능경기대회 11.. 제53회 전국기능경기대회 경북교육청..
뉴스 > 연재중 >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349] 다스릴 치 治 근본 본 本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8월 01일
↑↑       최 경 춘                 서예가·문학박사·동국대 파라미타칼리지 교수 choisukcho@dongguk.ac.kr
ⓒ 서라벌신문
‘다스릴 치 治’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물 수 水’자와 소리부인 ‘별 태 台’자로 이루어진 형성(形聲)자이다. ‘물 수 水’자는 굽이쳐 흐르는 물을 그렸다. 그래서 ‘물 수 水’자는 물이나 물이 모여 만들어진 호수나 강, 또는 물과 관련된 동작을 비롯해 모든 액체로 그 의미가 확장되었는데, 크게 넷으로 분류하여 설명할 수 있다. 첫째, 물의 근본 원리를 나타내는 글자들로는, 얼음(.)이 물(水)에서 만들어짐을 나타내는 ‘얼음 빙 氷’자, 물(水)을 한곳으로 모이게 하는 여성(也)과 같은 곳을 일컫는 ‘못 지 池’자 등이 있다. 둘째, 강을 나타내는 글자로, 원래는 장강(長江)과 황하(黃河)를 지칭한 고유명사로 쓰였던 ‘강 강 江’, ‘물 하 河’가 있다. 셋째, 모든 액체를 표현하는 글자들로는, 물(水)이 수증기처럼 작은(肖)크기의 물방울로 변하여 ‘사라짐’을 말하는 ‘사라질 소 消’자, 반들반들한 뼈(骨)에 물(水)이 떨어졌을 때 도글도글 구르는 ‘미끄러움’을 나타내는 ‘미끄러울 활 滑’자 등이 있다. 넷째, 물과 관련된 동작을 나타내는 글자로는, 사람이 강에서 수영하는 모습을 그린 ‘길 영 永’자, ‘영(永)’자가 ‘영원(永遠)’의 의미로 가차되어 다시 분화된 ‘헤엄칠 영 泳’자 등이 있다. ‘별 태 台’자는 ‘입 구 口’자가 의미부이고 ‘써 이 以’자가 소리부인데 자형이 조금 변해 지금처럼 되었다. ‘입’에서 웃음이 나오는 모습처럼, ‘기쁘다’가 원래 뜻으로, 독음은 ‘기쁠 이 怡’자, ‘끼칠 이 貽’자, ‘엿 이 飴’자에서처럼 ‘이’로 읽혔다. 하지만 ‘별이름’을 말할 때에는 ‘태’로 읽혔는데, 삼태성(三台星)은 옛날 핵심 권력을 장악했던 삼공(三公)을 상징하는 별이었다. 현대 중국에서는 ‘돈대 대 臺’자, ‘등대 대 .’자, ‘태풍 태 颱’자 등의 간화자로도 쓰인다.
‘다스릴 치 治’자는 원래 강(水)의 이름으로, 동래군(東萊郡) 곡성(曲城) 양구산(陽丘山)에서 나와 남쪽으로 흘러 바다로 들어가는 강을 말했다. 이후 물길(水)을 다스리는 뜻으로 쓰였고, 다시 사람도 물길을 다스리듯 해야 한다는 뜻에서 정치(政治)의 뜻이 나왔다.
‘근본 본 本’자는 부수가 ‘나무 목 木’자로 나무의 뿌리 부분을 지칭하는 점을 더해, 나무의 ‘뿌리’를
나타낸 지사(指事)자이다. ‘나무 목 木’자는 줄기를 중심으로 잘 뻗은 가지와 뿌리를 그려 ‘나무’를 형상
했다. ‘나무 목 木’자가 둘 셋으로 중첩되어 만들어진 ‘수풀 림 林’자와 ‘나무 빽빽할 삼 森’자는 나무
의 의미를 강화한 경우로 ‘나무’라는 원뜻이 그대로 담겨 져 있다. 나무는 인간 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었고 이를 이용해 위치나 방향을 표시하기도 했다. 그러므로 ‘나무 목 木’자 계열의 글자 중에는 ‘나무 목 木’자 위, 아래, 가운데 부위를 표시하는 부호를 붙여 글자를 만들었는데, ‘끝 말 末’자는 나무의 끝을, ‘근본 본 本’자는 나무의 뿌리를 말하며, ‘붉을 주 朱’자는 속이 붉은 적심송(赤心松)으로 ‘붉다’는 의미를 그렸다. 또한 ‘동녁 동 東’자는 해가 나무에 걸린 모습에서 해 뜨는 쪽을, ‘밝을 고 杲’자는 해가 나무 위로 위치한 모습에서 한낮의 밝음을, ‘어두울 묘 杳’자는 해가 나무 아래로 떨어져 어둑해진 때를 말한다. 그리고 나무는 인간 생활의 기물을 만드는 더없이 중요한 재료로 쓰였다. 나무는 다양한 목재품은 물론, 울타리(樊), 기둥(柱), 악기(樂), 염료(染), 저울추(權), 거푸집(模), 술통(樽), 쟁반(槃)등을 만드는 데 쓰였다.
‘근본 본 本’자는 나무의 뿌리 부분을 지칭하는 점을 더해, 나무의 ‘뿌리’를 나타냈다. 이로부터 기저나
근본(根本)의 뜻이 나왔고, 다시 사물의 주체나 대종족, 본적, 국가 등의 뜻이 나왔다. 또 옛날에는 농업이 생산의 근본이었으므로 농업생산을 지칭하기도 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8월 01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2018년 추석 비상진료체계(병의원, 약국, 공공보건기관)
추석한가위 풍성한 이벤트와 함께 해요
[355] 나 아 我. 심을 예 藝.
시내버스회사에 지원되는 지원금의 투명성과 소통
북한은 외국인투자를 원하는가?
농업예산 확충으로 농업.농촌 활력 불어넣어야
제2회 양남 주상절리 한마음 축제 성황
성건동주민센터, ‘클린 양심 화분’ 설치
이철우 도지사, 추석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광폭행보!
불국.아사녀로타리클럽 백미 기탁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354.] 바칠 공 貢 새 신 新  
[636] ▲ 묵어 주다 ▲ 묵어 주다 ▲ 씨..  
경주 근대미술의 태동 (최종)  
[357] 구실 세 稅 익을 숙 熟  
경주문화재탐방 [18] 발굴조사와 순발력  
[635] ▲ 고무다락 ▲ 성냥깐 / 성냥꾼 ..  
[57] 보나르의 <욕조 속의 나부>  
[634] ▲ 구산(求山)하다 ▲ 그적세야 /..  
[105] 좋은 사진에 꼭 필요한 것들  
[356] 기장 서 黍 기장 직 稷  
교육청소년
경주대학교(총장 이성희)와 경상북도교육청과 공동 운영하는 ‘행복한 영어학교’ 개..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7,650
오늘 방문자 수 : 15,104
총 방문자 수 : 13,976,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