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3-14 오전 11:14: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19 경주문화단체 교류 및 정월대보.. 경주화랑마을·포항청소년재단 업무협..
제47회 신라문화제 콘텐츠 제안공모 .. 박물관과 함께 하는 3월의 다채로운 ..
경주향교 춘계 석전대제 봉행 제66기 경주어린이박물관학교 입학생 ..
경주시립도서관, ‘가나다라 세종대왕.. 경주여고, 2019학년도 신입생 진로비..
경주교육지원청 초등 수영실기교육 실.. 흥무초, 다문화 가정 학부모 연수
경북교육청, 올해 지방공무원 229명 .. 임종식 경북교육감 경북선관위 재정신..
외동도서관, ‘책! 읽어주세요’프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LINC+사업 추..
학교밖 청소년 꿈드림 청소년단 ‘톡.. 3‧1운동 100주년 그날의 정신을..
경북교육청, 올해 도내 모든 학교에 .. 한수원 정규직 전환 방식 자회사로 합..
전북 고창군의회 의원 일행 월성본부 .. 동국대학교경주병원 나득영교수 18대 ..
제9대 건축기술인회장 전상훈 교수 당.. 경주육상연맹회장 최병진 신임회장 취..
다스, 美 현대기아차에 5년간 3070억.. 월성원전 주변지역 홀몸어르신 목욕서..
원전 협력사와 소통·공감·협업을 통.. 한수원, 해외시장개척단 꾸려 중소기..
국회차원, 포퓰리즘 견제하고 경제활.. 황오지구주민협의체 본격 시작, 재생..
경주소방서, 해빙기 안전사고 주의 켐.. 2019년도 도시가스 배관망 구축사업 ..
뉴스 > 연재중

경주 근대미술의 태동 [마지막회]

고청 윤경렬②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8월 01일
↑↑ 최 용 대
      서양화가
경주 미술사 연구회 수석 연구원
ⓒ 서라벌신문
관성 김준식이 교장으로 있는 경주예술학교 교수를 지낼 때 예술학교 2회 재학생 중 여러 명이 고청댁에서 사숙을 하며 학교를 다녔고 이때의 고청댁은 경주예술학교 교수들과 함께 피난 내려온 화가 조각가들과 경주의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사랑방 역할을 하게 된다. 6·25 전쟁 때 피난 내려온 서양화가 김창억도 경주예술학교 교수를 지냈고 고청과도 술잔을 기울이며 예술을 논하던 막역한 사이였는데 여기서 숲속 그림학교가 탄생하게 되는데 그 전말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전쟁이 끝나고 김창억은 경기여고로 발령을 받아 서울로 올라가는데 여름방학 때 경기여고 미술부 학생 방혜자, 최일단, 정영조 등 여섯 명을 인솔하여 당시 경주여고 국어선생 윤월희의 집에 방을 얻어 합숙하며 계림에서 사생을 하게 되고 경주의 박진수, 조필제, 이창문, 윤광주, 이한융, 김번, 이재건, 이동호 등 지역의 학생들이 합류하게 되었고 김창억, 윤경렬, 손수택, 박재호, 현성각, 김태중, 최현태, 이기섭 등이 교사 역할을 맡아 그날 그날 사생한 작품을 놓고 작품 품평회를 했다. 숲속 그림학교라고 해서 체계를 갖춘 정식학교가 아니었고 앞에서 말한 대로 학생과 교사가 있고 작품 품평을 하는 등 자연 발생적으로 계림에서 미술교육이 이루어져 고청이 숲속 그림학교라고 낭만적으로 이름 불렀던 것이 숲속 그림학교가 생긴 전후 사정이다.
그 후 이것이 전통이 되어 계림에서 사생하는 숲속 그림학교의 명맥이 미약하게 이어져 내려오다 1970년대 초반에 다시 활기를 띤다. 이때에도 경주 관내 중고등학교 미술반 학생들이 신라문화제 학생 사생대회를 대비하여 여름 방학 때나 휴일을 이용하여 계림에서 사생을 하였는데 숲이 온통 사생하는 학생들로 와글와글했고 각 학교의 미술교사들과 손일봉, 손수택, 최현태, 박재호 등 지역의 작가들도 현장에서 작품을 제작하며 학생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
↑↑ 어린이박물관학교 포스터와 교재
ⓒ 서라벌신문

그리고 부산의 신창호, 의의주, 대구의 권영호, 이경희, 서울의 장리석, 조희수, 김창락, 황유엽, 홍종명, 박석호 등 중앙의 유명한 화가들도 계림에서 작품 제작을 하기도 하고 신라문화제 학생 사생대회의 심사를 맡아주기도 했다.
이때에도 숲속 그림학교라 불렸으며 학생들의 열정도 대단해 자발적으로 계림에 나와 사생을 하며 그림에 대하여 토론도 하고 심지어 어떤 학생은 대구에서 자전거를 타고 계림에 와서 사생한 뒤 다시 자전거로 대구로 돌아가곤 했었다.
↑↑ 계림화우회전에서 최현태
ⓒ 서라벌신문
↑↑ 계림화우회전에서 필자
ⓒ 서라벌신문


그 와중에 학생들은 계림화우회라 이름하여 학교 남녀 구분없이 사생하던 일원들이 모여 경주 시립도서관에서 작품 전시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계림화우회는 후배들에게 몇몇회를 이어지다 그 명맥이 끊겨버린다. 숲속 그림학교의 전통도 제도권학교의 입시 위주의 교육으로 인하여 영영 사라져 버렸다.
고청 윤경렬하면 마지막 신라인이라는 수식어가 늘 따라다니는데 한국미의 원형을 찾아 경주에서 남산 불교유적에 관한 연구와 어린이 박물관학교(어린이 향토학교), 그리고 신라문화 동인회 활동 등은 많이 알려져 있지만 경주 예술학교 교수를 지냈던 것. 그리고 서양화가 김창억과 함께 숲속 그림학교 태동에 일익을 담당해 경주 출신 미술가의 탄생과 활동에 많은 영향을 미친 것은 크게 알려져 있지 않았다.
숲속 그림학교가 수많은 화가와 조각가의 산실이었던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어린이 향토학교와 숲속 그림학교는 고청이 말하는 “하늘도 내 교실 땅도 내 교실”로 자연과 더불어 공부하는 낭만적인 학교였다.
↑↑ 계림화우회 2회전에서 후배들
ⓒ 서라벌신문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8월 01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내버스 운행업체 새천년미소 주인이 바뀐다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안강읍 검단리에 경주 제4의 관광단지 들어선다
방폐물 반입 중지 장기화 될 듯, 원인진상조사 기간만 10개월 소요
경주시 공동주택 공급과잉에 따른 신규 주택건설 허가 제한
경주 지역사회 무기력증 만연, ‘발등의 불’ 현안사업 남의 일처럼 외면
경주시체육회 직무정지 가처분 피소 당해
경주출신 양태원 여사 ‘광주 3·1운동’ 주도해 대통령 표창
2019 제8회 경주국제민화포럼 ‘화원열전’ 개최
MB소유 논란 (주)다스 대출금 상환 독촉에 유동성 위기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56]▲ 단금 같이 / 당금 같이 / 당금 ..  
[378] 나무랄 기 譏 경계할 계 誡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5 Do (원..  
[655] ▲ 꺽다구 / 꺽치 ▲ 껀데기 / 껀..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4 City to..  
경주문화재탐방[28] 안압지와 동궁과 월..  
[62] 앤드류 와이어스의 <헬가 시리즈>  
[110] 세상의 모든 사물은 컬러다  
[654] ▲ 긴말 / 긴말하다 ▲ 꼼꼼하다 ..  
교육청소년
경주여자고등학교(교장 서정우)는 지난 9일 오전 9시부터 1학년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065
오늘 방문자 수 : 4,398
총 방문자 수 : 17,118,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