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07 오후 04:13: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 화랑마을 개원 1주년, 경주시 새.. 송화도서관, 11월 다양한 주제 전시전..
월요일은 우리 동네 박물관에 마실 가.. 경주예술의전당, 청소년 및 가족을 위..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문화로 여.. 장이규 초대 개인전, 섬세(纖細)함, ..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 서강대 김경수.. ‘우수한 콘텐츠가 관광산업 이끌 힘..
흥무초, 세계 시민 축제 한마당 경희학교, 꿈을 키우는 경희의 결실!
경주여고, 시낭송 및 시UCC 대회 개최 동국대 경주캠퍼스 경영대학원, 2020..
안강초, 제56회 경상북도 학생체육대.. 민간기업 연계 감포초등학교 복합재난..
동국대 경주캠퍼스 홍성호 교수, 한국.. 유은혜 부총리, 포항지역 수능 준비 ..
경북교육청, 학원 설립 기준면적 완화.. 가상 드론택시 타고 경북으로 떠나요~
원자력환경공단, 지진 발생 가상 방폐.. 전설의 복서 ‘파퀴아오’ 필리핀 상..
원자력환경공단, 중학생 진로체험·역.. 한수원, IAEA·COG 공동, 기술회의 개..
원자력환경공단, 영국 NDA와 상호협력.. 한수원, ‘지역참여형’ 국민신청실명..
원자력환경공단, 방폐장 주변 주민과 .. 신월성 1호기, 제5차 계획예방정비 착..
원안위, 전국 7개 원자력안전협의회 .. 이철우 지사, 독도 헬기 실종자 수색 ..
경북도, 남아공과 교류강화, 아프리카.. 전국시도의장협의회, 태풍 미탁 재난..
뉴스 > 시론

농심(農心) ! 그 거룩한 덕목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10월 17일
↑↑ 최 병 섭
수필가
ⓒ 서라벌신문
하늘은 높고 바람은 선선하며 오곡백과(五穀百果) 풍성하다. 우리네 마음 또한 절로 넉넉하여, 산과 들에 핀 청초한 가을꽃과 바람에 흔들리는 억새와 함께 신라의 역사를 넘나들며 그림이 되고, 노래가 되고, 시가 되고, 춤이 되어 발길 닫는 곳마다 축제로 들뜬 계절이다.
올 여름, 그 극심한 무더위를 견디어 오면서 심신이 많이 시달렸는지, 이 좋은 계절에 몸살이 심하다. 이달 초부터 조짐이 좋지 않더니 한 주 내내 꼼짝도 못하고 방에만 박혀 엄살을 피우고 있다. 사실은 신라문화제 행사에 부지런히 발품 팔고 다니며 좋은 시간을 보낼 요량으로 이른 아침마다 농장에 나가 미리 일 좀 하였더니, 환절기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한 어리석음의 대가를 톡톡히 치르고 있다.
방구석에 드러누워 이 시간 고향 들녘을 떠올리며 어릴 적 이런저런 추념(追念)에 잠겨본다. 지금 장․노년층의 사람들은 어릴 적부터 농사일이 얼마나 힘든 것인가는 몸소 체험하고 자랐다. 나의 경우도 어릴 때 기억이 생생하다.
극심한 가뭄에 동네 집집마다 온 식구가 나서서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바가지와 양푼이로 강바닥이나 웅덩이에서 물을 퍼 올려 논에 물을 대던 처절한 몸부림을 보았다. 태풍에 넘어진 벼를 베어 묶어놓은 나락 단을 햇볕에 말리고 바람에 거풍(擧風) 시키기 위해 몇 차례나 뒤집고, 그러다 빗방울 떨어지면 밤을 새워 쌓아 덮었다가는 다시 널기를 반복하는 그 힘든 일을 하면서 곡식 한 톨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가를 알았던 것이다.
어른들이 하시는 일을 잠깐 씩 도운 정도이지만, 농사일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님을 뼈저리게 느꼈다. 어린 마음이었지만 그래도 그러한 경험 속에서 세상의 이치와 물리를 자연스럽게 터득하였던 것이다.
과거 농부들의 그 고된 노동의 대가를 지금의 손익 계산법으로는 도저히 수지가 맞아들지 않지만, 우리 할아버지 아버지들은 그 일을 해서 부모를 봉양하고 자식을 교육시켰고, 여력이 있으면 인간의 기본 도리를 먼저 생각하면서 그것이 삶의 전부로 생각하며 살아왔다. 그러나 이제 농사는 나라 전체의 경제 구조로 볼 때는 관심 밖으로 밀려난 형편이다.
유럽에서 18세기 후반에 시작된 산업혁명이 19세기 후반에 동아시아 쪽으로 이동하였으나, 우리나라는 20세기 중·후반에야 겨우 2차 산업에 눈을 뜨게 되었다. 다행히 과거 그 혹독한 보릿고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동해안 포항 바닷가 모래밭에 국가 기간산업의 상징 포항종합제철소의 뜨거운 쇳물을 기반으로 3차 산업사회에서는 선진국 반열에 올랐으나, 이제 4차 산업사회의 치열한 국제 경쟁이라는 새로운 운명이 우리의 눈앞에 닥쳐있다.
그런 면에서 농업과 농민에 대한 관심과 기대는 상대적으로 급감되어 있지만 예로부터 ‘농사가 하늘 아래 가장 근본(農者天下之大本)’이라 한 말은, 쟁기로 이랑 만들어 씨 뿌린 때나, 트랙터로 파종하여 수확하던 때나 드론(Drone)으로 씨 뿌리는 지금도 농사는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인간생활의 가장 근간이 되는 산업임에 틀림없다.
사실 ‘농사’의 의미를 확장하면 인간생활에 필요한 모든 ‘생산’ 행위를 함의(含意)하고 있기에 기업경영이든 국가경영이든 농심(農心)이 천심(天心)이라는 덕목이 우리 삶의 기본 정신이기를 바란다.
2019년 이 가을 !
온 나라 백성들이 사분오열 찢어져 극심한 갈등의 소용돌이 속에 빠져있다. 슬기로운 지도자라면, 몸과 마음을 가다듬어 천지신명(天地神明)께 겸허하게 무릎 꿇고 국태민안(國泰民安)의 답을 구할 일이다.

※사외(社外) 기고는 서라벌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10월 17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보문관광단지 중심상가 민간에 매각…관광 활성화 ‘청신호’
경주시 시내버스 보조금 부당집행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나
취연 손원조 민화작품전 개최
2019경주엑스포 ‘새로운 시작’ 북적이는 나들이객과 힘찬 도약
‘제100회 전국체전’ 경주시선수단 저력 발휘해 ‘경북 종합3위’
‘신라 행렬도’ 새겨진 1500여 년 전 토기 발견
경북교육청, 경주지역 수학여행단 유치 위해 적극 힘써
인사 발령 (10월 21일자)
경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 동해안에서 찾는다!
농심(農心) ! 그 거룩한 덕목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88] ▲ 떠수ː다 / 떠숫타 ▲ 마음장 ..  
[410] 맡길 위 委 일산 예 翳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47 Will th..  
경주문화재탐방[45] 월정교지 발굴조사 ..  
[687]▲ 가사리 / 가상자리 / 가생이 / ..  
[409] 늘어놓을 진 陳 뿌리 근 根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46 I am so..  
[70] 앙리 루소의 <이국풍경>  
[686] ▲ 꽁알 만하다 ▲ 나ː줴 / 나중..  
[408] 아침 조 早 시들 조 凋  
교육청소년
흥무초등학교(교장 엄명자)는 꿈끼탐색주간을 맞이하여 10월 28일~11월 1일까지 국경..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049
오늘 방문자 수 : 13,071
총 방문자 수 : 21,695,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