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08 오전 10:34: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근화여고, 인권동아리 “의심에서 안.. 2019 SILLA K-POP 커버댄스 참가자 모..
‘2019 관광콘텐츠 페스타’ 참가업체.. 경주엑스포-서초구 교류협력 손잡아
경주 읍성(邑城) 5구간 학술발굴조사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고환경 조사..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한국문화체험에 .. 선덕여고, 2019 몽골에서의 글로벌 비..
2019학년도 여름 경주특수교육지원센.. 경북교육청,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용황초, 엄마품처럼 따뜻한 돌봄교실 과학과 영어가 함께한 양남 English C..
동국대 경주캠퍼스 의과대학, 청송에.. 경북교육청, 말로하는 안전보다 실천..
도 교육청, 종합감사 사전 준비 자료 .. 동부사적지 고분군 예초작업 실시하고..
경북문화관광공사, 싱가포르 개별관광.. 경주 여긴 안가봤지? 동해안 포토스탬..
한수원, IAEA 공동으로 동유럽 원전관.. 월성본부,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
원자력환경공단 신입직원 장애인종합.. 한국수력원자력, ‘안전점검의 날 행..
도민들의 아이디어가 경북을 이끌고 .. 경북도 폭염 장기화에 따른 선제적 대..
추석 명절 중소기업 특별자금 1500억 .. 서울청년들 새로운 자신 찾아 경북에..
경북도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
해외여행 취소 인증하면 사적지 무료.. 건강한 한우송아지 생산을 위한 ‘초..
뉴스 > 시론

한여름 밤, 황룡사지 별빛 아래에서…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8월 08일
↑↑ 최 병 섭
수필가
ⓒ 서라벌신문
불볕더위가 연일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당분간 비 소식도 없으니 뜨거운 태양의 위력 아래 심리적 체감 더위는 절정을 치닫고 있다. 그래도 대자연의 생명들은 태양이 뿜어내는 강한 에너지를 받고 무성한 잎, 아름다운 꽃, 그리고 온갖 여름 과일들 하루하루 다르게 풍성하게 영글어가는 계절이다.
여름휴가가 시작된 요즘 전국의 고속도로는 차량들로 가득하고 관광지와 여름 휴양지에는 젊은 피서 인파들로 활기가 넘친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직사광선에 노출된 현장 노동자들의 하루나기는 말할 것도 없고, 종일 실내 에어컨 바람 마시며 더위에 맞서 일하는 사람들도 힘겹기는 마찬가지고, 활동 반경이 제한된 도심(都心)의 노인들이나 소외계층 사람들의 여름 하루하루 보내기가 만만찮은 계절이라 건강에 각별한 신경을 써야할 것 같고, 또한 몸과 마음에 가득 찬 불(火)의 기운을 스스로 잘 다스리는 지혜도 필요하지 싶다.
며칠 전, 서울서 온 손주들을 데리고 계곡 물놀이 간 친구가 문자를 보내왔는데, 휴가철인데도 사람들이 크게 많지 않아 참 좋다고 했다. 요즘 젊은 세대들이나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계곡이나 바닷가 백사장 같은 야외보다는 최신 물놀이 시설을 갖춘 실내 피서를 즐기는 편이라 그렇지 않겠느냐고 답을 보냈다. 각자의 형편과 취향에 따라 더위를 피하고 즐기는 방법은 참 다양하다는 생각이다.
이글거리는 태양이 진 여름밤은 에너지가 충만한 또 다른 아름다움이 있다. 어린 시절 마당에 모깃불 피워 놓고 가족끼리 평상이나 멍석에 둘러 앉아 여름 음식을 먹던 추억과 새까맣게 탄 벌거숭이 몸으로 어둠 속 냇가에서 멱을 감으며 천진하게 놀던 여름밤도 새삼 그립고, 캠프파이어에서 넘치는 열정을 발산하던 젊은 한 때도 생각난다.
청춘 남녀들은 뜨거운 여름밤을 오히려 로맨틱한 분위기로 즐기는 편이며, 실내외 문화·예술 공간에서의 각종 공연 열기 또한 뜨겁다. 섹스피어의 희곡 ‘한여름 밤의 꿈’의 극(劇) 중 맨델스죤의 서곡(序曲)은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고 있다. 작품의 줄거리와 곡을 잘 모르는 사람들도 제목만으로도 한여름 밤의 낭만적이고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공감하며 막연한 기대감을 가지기도 한다.
경주의 여름밤은 역사 유적을 이곳저곳 찾아 거닐기에 참 좋다. 어제 밤에는 별빛이 쏟아져 내리고 사방이 확 트인 황룡사지(皇龍寺址)에 가서 쉬엄쉬엄 걸으며 낮 동안 달궈진 더위를 식혔다. 몽고군에 의해 불타버리고 금당 터와 회랑(回廊)에 커다란 초석(礎石)들만 남아있는 아픈 역사의 흔적을 보면서 유한무상(有限無常)한 권력과 국가의 흥망성쇠(興亡盛衰)를 생각해 봤다.
말 탄 몽고 기마병들은 무자비한 살육과 잔악한 방화(放火)로 세계사에 악명이 높았으니, 우리 고려사에도 몽고족에 의한 치욕적인 굴욕과 잔악한 상흔(傷痕)은 곳곳마다 서려 있고 이곳 호국사찰 황룡사도 불길에 휩싸여 허무한 잿더미로 변하고 말았다.
밤이 깊어가면서 더위를 피해 이쪽저쪽에서 모여든 몇 노인들이 저쪽 금당 터 둘러 앉아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들로 시끌시끌하다. 바람결에 들려오는 난상토론의 주제는 남북관계, 적폐청산, 국내 경제상황, 한·미·중·일 간의 외교, 최근 일본과의 극한 갈등으로 시작된 경제전쟁(?) 등 국내·외 복잡한 상황과, 그 와중에 여·야 정치인들의 극한 대립에 대한 각자의 생각들을 쏟아 내고 있었다.
겉으로는 수더분하고 어수룩한 나든 시골 노인의 모습들인데, 세상 바라보는 균형감과 현실을 짚어가는 예리한 통찰력과 판단력은 TV 화면에서 갑론을박(甲論乙駁)하는 논객들 보다 훨씬 명료하여 참 신선하게 들린다.
국내·외 현안들의 향방(向方)과 갈등은 휘몰아치는 불길처럼 불안하기만 하다. 황량한 황룡사지에 누워 하늘을 쳐다본다. 수많은 별들이 여름밤을 수놓고 있다. 위대한 정치 지도자들은 힘들고 어려울 때 혼자 하늘을 쳐다보았을 거라고 상상해 본다. 하늘을 보고, 별을 보고, 산을 보고, 물을 보면서 우주의 이치와 자연의 순리를 깨닫고 싶지 않았을까?
밤이 늦어 자리를 털고 일어나는데, 노인들 중 한 한 분이 필자를 향해 들으란 듯이 말을 던졌다. 누구를 겨냥한 말인지 모를 애매한 그 말은 모기 소리처럼 황량한 황룡사지에 허망하게 흩어졌지만, 필자에게는 금당터 거대한 초석(礎石)만큼이나 무겁게 들려온다.
‘이 노무 자슥들 도대체 우짤라고 이러는지 몰따!!!.’

※사외(社外) 기고는 서라벌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8월 08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특별회계 조항 삭제된 신라왕경특별법 문광위 통과 두고 논란 가열
시의원의 추태, 술 취해 돈 봉투 분실 신고 경찰 출동
제발 경주시민들 걱정 좀 덜어줘요
이대로면 월성 2~4호기도 세워야 할 판, 전면에 나서야 할 한수원 태양광에 올인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민간감시기구 이런저런 말썽, 방폐물 반입은 언제나?
한수원, 새만금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본격 추진
한여름 밤, 황룡사지 별빛 아래에서…
무더위 속 떠나는 이색 문화 바캉스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2019’
2019년 경주시 독후감 공모…8월말까지 응모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77] ▲ 구당 수박 / 구당 외  
[399] 근심할 척 慼 사례할 사 ..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6 It is v..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76]▲ 깬목 / 깻목 / 깨묵 / 깬묵 / ..  
[398] 묶을 루 累 보낼 견 遣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5 May I u..  
경주문화재탐방[39] 감은사지 발굴조사 ..  
[675] ▲ 깎듯이 / 깍드시 / 깍뜨시 ▲ ..  
[397]기뻐할 흔 欣 아뢸 주 奏  
교육청소년
지난달 21일 근화여자고등학교 사제동행 인권동아리 학생들과 담당 교사 총 26명은 경..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979
오늘 방문자 수 : 3,191
총 방문자 수 : 20,20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