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08 오전 10:34: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근화여고, 인권동아리 “의심에서 안.. 2019 SILLA K-POP 커버댄스 참가자 모..
‘2019 관광콘텐츠 페스타’ 참가업체.. 경주엑스포-서초구 교류협력 손잡아
경주 읍성(邑城) 5구간 학술발굴조사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고환경 조사..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한국문화체험에 .. 선덕여고, 2019 몽골에서의 글로벌 비..
2019학년도 여름 경주특수교육지원센.. 경북교육청,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용황초, 엄마품처럼 따뜻한 돌봄교실 과학과 영어가 함께한 양남 English C..
동국대 경주캠퍼스 의과대학, 청송에.. 경북교육청, 말로하는 안전보다 실천..
도 교육청, 종합감사 사전 준비 자료 .. 동부사적지 고분군 예초작업 실시하고..
경북문화관광공사, 싱가포르 개별관광.. 경주 여긴 안가봤지? 동해안 포토스탬..
한수원, IAEA 공동으로 동유럽 원전관.. 월성본부,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
원자력환경공단 신입직원 장애인종합.. 한국수력원자력, ‘안전점검의 날 행..
도민들의 아이디어가 경북을 이끌고 .. 경북도 폭염 장기화에 따른 선제적 대..
추석 명절 중소기업 특별자금 1500억 .. 서울청년들 새로운 자신 찾아 경북에..
경북도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
해외여행 취소 인증하면 사적지 무료.. 건강한 한우송아지 생산을 위한 ‘초..
뉴스 > 사설

정체성 혼란과 학업, 이중고 겪는 다문화 학생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7월 25일
지난 5월 경북도교육청이 30억원을 들여 성건동 흥무초등학교 일부 부지에 8개 학급 120명 규모로 도내 첫 한국어교육센터를 건립해 내년 6월 문을 연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어교육센터 건립 계획이 알려지자 인근 일부 주민들이 반발하며 센터가 들어서면 성건동 일대에 다문화 가족과 외국인이 더욱 밀집될 것으로 우려했다. 경북도교육청은 현재 경북지역 초·중·고 다문화 학생 수는 9천66명으로 전체 학생의 3.4%를 차지한다. 다문화 학생이 가장 많은 곳은 포항(1천107명)과 경주(1천94명)다. 이 가운데 국내에서 태어나지 않아 한국어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가정 학생이나 중도 입국 학생은 포항(87명)보다 경주(310명)에 3배 이상 많아 이들 학생들에게 전문적인 한국어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어교육센터 건립의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또, 일부 주민들의 걱정은 이해하지만 다문화는 사회적 흐름으로 다문화 교육 지원체계가 더욱 필요하며 다른 지역 다문화 학생 지원을 위해 필요하면 권역별 센터 등을 확대·검토하고 있다. 또한 주민들의 걱정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학습프로그램 개발과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해 충분한 논의와 시간을 두고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다문화 학생들을 위한 제도는 미흡하고, 사회의 시선은 여전히 차갑다. 다문화 가족이라는 이유만으로 차별 받는 일이 우리 사회에는 최근 들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학생들의 공교육 탈락률만 봐도 초등학생의 경우 일반 학생은 0.06%인데 반해 다문화 가족 학생은 10%에 달하고 취업이나 직장생활, 결혼 등에서 지금도 다문화 가족 차별이 존재하고 있다.
‘다문화’라는 말이 우리 사회에서 이미 낯설지 않은 단어가 됐다. 인구 감소, 노동력 부족 등의 여러 문제로 인해 우리와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진 이들의 유입이 가속되고 있다. 또한 국제결혼과 외국인 유입이 늘면서 국내 다문화 가족은 90만명이고 체류외국인도 200만명을 넘어서면서 우리 사회의 주요한 구성원이 됐다.
하지만 현재까지 우리 사회 내에서 ‘다문화와 다문화가족’은 ‘우리’라는 중심 문화와 그것에 동화되고 통합되어야 하는 이질적 문화들이라고 총칭되고 있어 아쉬움이 남는다. 사회구성원이 공동의 삶을 영유하는 공동체가 ‘우리’라고 한다면 지금의 ‘다문화’는 편입의 대상이 아니라 자신들의 민족, 인종, 혈연, 피부색 등의 동일한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공동체 안에서 함께 살아가야 하는 존재가 아닌가 싶다.
다문화사회로서의 프랑스는 계급, 종교 등 특권적 권력이 아닌 시민의 계약에 의해 구성되는 공화국으로 정의되고, 미국은 “그 어떤 제약에도 제한되지 않는 자유로운 시민의 나라”라는 것으로 자신의 정체성을 유지하고 있다.
지금까지 다문화 정책이 이주여성과 이주 노동자에 초점을 뒀다면 이제는 정체성 혼란과 함께 학업, 자립에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학생들을 체계적이고 더욱 세심하게 돌봐야 한다. 유아기와 사춘기를 지나 사회 적응, 진로 상담 등 성장 단계에 따른 상담과 함께 학업에 뒤처지지 않도록 단계별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다문화 학생들을 우리 사회의 울타리 밖으로 구분 짓는 시선을 거둬내야 한다. 이미 다문화 학생들은 학교와 놀이터에서 뒤섞여 사회의 한 축으로 성장하고 있다. 다문화 학생들이 ‘다문화’라는 이유로 차별과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지역사회의 관심이 더욱 요구되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7월 25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특별회계 조항 삭제된 신라왕경특별법 문광위 통과 두고 논란 가열
시의원의 추태, 술 취해 돈 봉투 분실 신고 경찰 출동
제발 경주시민들 걱정 좀 덜어줘요
이대로면 월성 2~4호기도 세워야 할 판, 전면에 나서야 할 한수원 태양광에 올인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민간감시기구 이런저런 말썽, 방폐물 반입은 언제나?
한수원, 새만금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본격 추진
한여름 밤, 황룡사지 별빛 아래에서…
무더위 속 떠나는 이색 문화 바캉스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2019’
2019년 경주시 독후감 공모…8월말까지 응모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77] ▲ 구당 수박 / 구당 외  
[399] 근심할 척 慼 사례할 사 ..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6 It is v..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76]▲ 깬목 / 깻목 / 깨묵 / 깬묵 / ..  
[398] 묶을 루 累 보낼 견 遣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5 May I u..  
경주문화재탐방[39] 감은사지 발굴조사 ..  
[675] ▲ 깎듯이 / 깍드시 / 깍뜨시 ▲ ..  
[397]기뻐할 흔 欣 아뢸 주 奏  
교육청소년
지난달 21일 근화여자고등학교 사제동행 인권동아리 학생들과 담당 교사 총 26명은 경..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979
오늘 방문자 수 : 3,318
총 방문자 수 : 20,200,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