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4-22 오후 02:04: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1004 섬 신안, 형형색색 유럽풍 튤.. 국립공원 주니어레인저 “우리가 경주..
“아이가 보내는 신호와 부모역할” ‘요리조리 살펴보는 성덕대왕신종의 ..
청정박물관 키덜트뮤지엄에서 즐기는 .. (사)신라문화원 개원 26주년 기념식 ..
“경주솔거미술관 카페테리아의 예쁜 ..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한국문인협회, 목월백일장 성황리에 .. 대한민국의 선두주자 경주대학교에서 ..
동국대 경주캠퍼스, ‘2019학년도 1학.. 문화에너지로 경주를 채우다 ‘한수원..
경북문화관광공사, ‘내고장 바로알기.. 한국문화재돌봄사업단 전국23개 문화..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 월성본부 .. 경북도의회, 2019년 청소년의회교실 ..
경북도, 추경예산 8185억원 편성, 지.. 경북도, 자원개발 공모사업 선정으로 ..
청와대는 답하라! 포항 시민의 염원에.. 쥐노래미 치어 6만 마리 무상방류
주낙영 경주시장, 농림부 공모사업 추.. 성숙된 모습 보여줄 문경 찻사발 축제..
불법배관 설치해 수돗물 빼돌린 축산.. 노인 건강을 위해 경로당 공기청정기 ..
2019~2023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 한수원, 원전해체기술연구소 업무협약
경주시의회 뿔났다. 중수로 원해연 가.. 보행자 인도에 악취모니터링 전광판 ..
경주소방서, 화재시 ‘피난 우선’ 집..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안) 열람 및 ..
뉴스 > 편집국에서

노점상 불법행위 방관하다 이제는 독점적 허가까지 내줘 특혜의혹(?)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3월 28일
↑↑ 손 석 진
편집국장
ⓒ 서라벌신문
깊어가는 춘삼월 봄향기가 짙어간다. 산천에는 진달래와 개나리 그리고 벚꽃이 노랑, 빨강, 화사한 흰색의 꽃망울을 한꺼번에 터트려 이를 보기위해 관광객들이 몰려들고 있다.
그런데 경주는 이들 관광객을 맞이하는 자세가 결여돼 모처럼 가족들과 함께 꽃놀이에 나선 관광객들의 이맛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경주는 현재 동궁과 월지 그리고 반월성 입구와 동부사적지 일원 등 시내 곳곳에는 숫자도 파악하기 어려울 만큼의 노점상들이 판을 쳐 부끄러운 경주의 얼굴을 노출하고 있다. 이들은 인도에 좌판을 펴고 위생상태도 검증 되지 않은 각종 음식물을 판매하는 난장판이다.
경주시는 이들을 단속하기에는 반발이 거세다며 사실상 포기하는 답변으로 일관해 듣는 이의 귀를 의심케 한다. 죽음의 공포라는 미세먼지는 좌판에서 조리하는 각종 음식물에 그대로 노출돼 관광객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상태인데 공직자들의 답변은 한심하기까지 하다는 생각이 든다.
향후 3~4일 후면 경주는 보문단지와 벚꽃나무 가로수길, 동부사적지 등에서 총 3만1856본의 벚꽃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돼 눈앞에서 장관이 펼쳐질 전망이다.
그런데 관광객들 맞이한다는 관광대책 중의 하나가 아무리 말려도 말을 듣지 않는다는 노점상이라니 한심한 답변이다. 경주시는 말려도 안 된다며 이들 노점상들의 노점상협회라는 단체 이름으로 벚꽃 단지로 각광받고 있는 김유신 장군 묘 입구 인도에 천막을 설치하고 영업을 하도록 허가를 내주었다는 것이다.
정말 어이가 없는 일인데 이를 허가받은 노점상협회라는 단체는 이곳에 몽골 천막 52개 설치하고 천막을 개당 100여만원씩을 받고 대구, 울산, 부산 등지 상인들에게 임대해 주고 수천만원에 달하는 불로소득을 취하게 했다며 경주시의회서도 난리가 났다.
이들 단체는 막무가내 단체라는 소문이다. 지난해는 경주시가 사전에 차량 진입 등을 못하도록 설치한 인위적 장애물을 마음대로 걷어내고 국가하천인 서천둔치에 100여개의 천막을 설치하고 영업을 감행했으나 경주시는 속수무책이라며 바라만보고 있다가 여론에 밀려 뒤늦게 검찰에 고발했으나 불과 얼마의 벌금으로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져, 경주시의 무능함에 질타의 소리가 높았다.
골치 아프니까 그 대책이 올해는 아예 도로를 점령하고 독점적인 영업을 하도록 허가해주자는 방안이 경주시의 허가 대책이다. 지난 20일부터 오는 4월8일까지 20일간 도로를 사용하는 사용료가 7만원이다. 아예 그냥 주면 주지 7만원이 뭐꼬 하는 비판의 소리가 시민들 사이에 나오고 있다.
이는 특혜라는 논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도로 점용료 7만원에 수천만원의 불로소득을 취하게 했으니 특혜 중에 특혜라고 볼 수 있다. 경주시는 결국 이들을 감당할 수 없어 허가했다는 나약함을 그대로 노출시켰다.
나약한 공권력도 문제이지만 감당하지 못해 어쩔 수 없다는 한심한 설명에 시민들의 분노가 커지는 양산이다. 이들 단체들은 시내 곳곳에 노점상을 관리하고 영리를 취한다는 소리가 파다하다. 경주는 관광지인데 1000만명이 넘는 관광객들에게 경주의 얼굴은 어떻게 비춰질 것이지를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꼬리 내리는 경주시, 펄펄 뛰는 노점상 경주관광을 망치고 있다. 노점상 연합회는 천막 1개당 임대료가 50만원이라고 하지만 시민들을 믿지 않은 분위기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3월 28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방폐장 유치 13년, 한수원 직원사택은 아직도?
경주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시의원 평균 재산 6억6700만원
불법 노점상 단체에 독점영업 허가 벚꽃행사 특혜 의혹 난무
경주경찰서 이전 문제, 시의회 부지 교환 승인 난항 예고
천년고도 경주의 소멸위기 현실진단 대토론회 열려
명활성에서 진평왕릉까지 벚꽃길 걸어요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노점상 불법행위 방관하다 이제는 독점적 허가까지 내줘 특혜의혹(?)
경주시차량등록사업소 천북 신당리 신청사로 이전
“보문단지 유원지 내 건축물 건폐율 상향조정하라” 반발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61]▲ 가무치 / 가뭇치 / 가모치 / 감..  
[383] 수풀 림 林 언덕 고 皐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20 어디 출..  
경주문화재탐방[31]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60] ▲ 갈 데가 한군데밖에 없다 ▲ ..  
[382] 가까울 근 近 부끄러워할 치 恥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9 우리 영..  
[659]▲ 누지르다 / 누지리다 / 누질다 ..  
[381]위태할 태 殆 욕볼 욕 辱  
교육청소년
경주시사립어린이집연합회(회장 엄필란)는 지난 15일 오전 10시30분 경주시청 알천홀..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3,651
오늘 방문자 수 : 7,827
총 방문자 수 : 17,64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