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4-22 오후 02:04: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1004 섬 신안, 형형색색 유럽풍 튤.. 국립공원 주니어레인저 “우리가 경주..
“아이가 보내는 신호와 부모역할” ‘요리조리 살펴보는 성덕대왕신종의 ..
청정박물관 키덜트뮤지엄에서 즐기는 .. (사)신라문화원 개원 26주년 기념식 ..
“경주솔거미술관 카페테리아의 예쁜 ..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한국문인협회, 목월백일장 성황리에 .. 대한민국의 선두주자 경주대학교에서 ..
동국대 경주캠퍼스, ‘2019학년도 1학.. 문화에너지로 경주를 채우다 ‘한수원..
경북문화관광공사, ‘내고장 바로알기.. 한국문화재돌봄사업단 전국23개 문화..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 월성본부 .. 경북도의회, 2019년 청소년의회교실 ..
경북도, 추경예산 8185억원 편성, 지.. 경북도, 자원개발 공모사업 선정으로 ..
청와대는 답하라! 포항 시민의 염원에.. 쥐노래미 치어 6만 마리 무상방류
주낙영 경주시장, 농림부 공모사업 추.. 성숙된 모습 보여줄 문경 찻사발 축제..
불법배관 설치해 수돗물 빼돌린 축산.. 노인 건강을 위해 경로당 공기청정기 ..
2019~2023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 한수원, 원전해체기술연구소 업무협약
경주시의회 뿔났다. 중수로 원해연 가.. 보행자 인도에 악취모니터링 전광판 ..
경주소방서, 화재시 ‘피난 우선’ 집..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안) 열람 및 ..
뉴스 > 시론

신문을 보다가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3월 28일
↑↑ 권 은 민
변호사
ⓒ 서라벌신문
나는 자주 신문을 본다. 매일 보는 신문도 있고 매주, 매월 단위로 보는 신문도 있다. 돈을 내고 구독하는 것도 있지만 소속한 단체에서 회원에게 보내는 것도 있고, 더러는 어떤 경로로 받게 되었는지 잊었지만 계속 보내주기에 보는 것도 있다.
지난달 대학신문을 넘겨보다가 제목 하나가 눈에 띄었다. 그래서 좀 더 자세히 살펴보았다. 정년을 맞은 교수들을 인터뷰한 기사였다. 내겐 10년쯤 선배들이다. 그들의 인생은 어떠했는가? 궁금해서 자세히 들여다보았다.

<선한 세상을 고민하다(불어불문학과 최권행)>
Q 학자와 교수로서 추구한 궁극적 목표는 무엇인가?
A 선하고 아름다운 세상을 향해 가려는 태도를 끊임없이 고집했다. 서양문학을 보면 그리스 사람들은 항상 ‘선하다’와 ‘아름답다’를 같이 쓴다. 인간은 대부분 어떤 사람이 선할 때 그 사람을 아름다웠다고 기억하기 때문이다. 인간 자체는 선한 존재가 아니지만 궁극적으로 우리 삶은 선한 것을 향해야 한다.

<15년 된 팬클럽이 있는 교수(윤리교육과 박찬구)>
Q 팬클럽이 있다고 들었다.
A 사실 수업이란 것도 텍스트를 빙자해서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한 일이다. 일주일에 한번뿐인 작은 강의라도 후학들과 만나 눈을 마주치고 기를 주고받는 시간은 매우 소중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어떤 만남이든 대화하고 교류하는 것이 인생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믿고 있다. 이런 마음가짐으로 수업에 임하다 보니 인연이 닿아 학생들이 내 강의가 좋다고 하면서 자기들끼리 팬클럽을 모집하게 된 것 같다. 1기 회장이 04학번인데 지금도 만나고 있다. 팬클럽 회원이 몇 안 되긴 하지만 분기별로 한 번씩 모여 같이 맥주를 마시곤 한다.
나는 매 학기 한 과목씩 대학원 강의를 한다. 강의하면서 가장 크게 성장하는 사람은 가르치는 나 자신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학생들의 뜬금없는 질문, 전문가들이라면 하지 않는 질문을 통해 문제의 본질에 다가서게 되고, 그들의 관심을 통해 현 시대의 문제의식을 알게 된다. 그들과 주고받는 대화를 통해 나를 되돌아보고 학생들 삶의 힘겨움을 느낀다. 강의를 통해 서로의 감정을 주고받는다. 내겐 팬클럽이 없지만 매 학기 내가 한 번씩 맥주를 사고, 종강 때 학생들이 나를 초대해서 맥주를 같이 마신다.

<생명을 구한 시간을 글로 남기다(의학과 김동규)>
Q 칼럼이나 에세이를 많이 쓰는데 글을 쓰게 된 이유가 있다면?
A 살다보면 내가 하는 일에 대해 회의가 들 때도, 보람을 느껴 가슴이 벅찰 때도 있다. 그런 감정들은 대개 찰나에 지나가 버릴 뿐 오래 기억되지 않는다. 그 순간들을 표현하고 싶어 처음에는 사진을 찍었다. 그러나 생각처럼 사진에 내 감정이 잘 드러나지 않았다. 그래서 다시 찾은 수단이 글이다. 글자로 생각을 기록해 두니 나중에 곱씹기도 편하고 다른 이들에게 내 생각을 더 쉽게 전할 수 있었다.
나도 어느 한 순간에 떠 오른 생각을 기록하고 싶었다. 처음엔 사진을 찍었다. 우연히 포착한 사람의 다양한 표정에서, 사람의 눈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 작은 꽃송이에서 새로운 기쁨을 느끼기도 했지만 사회생활과정에서 느낀 복잡 미묘한 감정을 사진으로 표현하기는 어려웠다. 그래서 에세이를 쓰게 되었고, 글을 쓰면서 생각이 깊어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 김동규 교수가 걸어간 길을 나도 따라가고 있다. 누군가 나의 후배도 나의 길을 따라 올 것이니 한 걸음 한 걸음 정성들여 걸어야겠다.
인터뷰는 학생기자들이 한 것이고, 기사의 제목도 그들이 뽑았을 것이다. 학생기자들은 한 시간 정도의 인터뷰를 마치고 글을 쓰면서 그 교수를 나타내는 한 마디를 찾았을 것이다. 만일 내게도 인터뷰를 할 기회가 온다면 내겐 어떤 한 마디가 주어질까? 나를 규정하는 그 한마디는 이미 형성되었을까, 아직도 형성중일까?
참고로, 대학신문은 서울대학교의 학보다. 1952년 2월 4일에 창간되었다. 당시는 부산에 전시 연합대학이 있던 시절이라 각 대학교 별로 신문을 내지 않고 대학신문이란 이름으로 하나의 신문을 내었다. 전후에는 국립대학교인 서울대학교가 그 이름을 이어 받아서 지금까지 학보명칭으로 사용하고 있다.

※사외(社外) 기고는 서라벌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3월 28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방폐장 유치 13년, 한수원 직원사택은 아직도?
경주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시의원 평균 재산 6억6700만원
불법 노점상 단체에 독점영업 허가 벚꽃행사 특혜 의혹 난무
경주경찰서 이전 문제, 시의회 부지 교환 승인 난항 예고
천년고도 경주의 소멸위기 현실진단 대토론회 열려
명활성에서 진평왕릉까지 벚꽃길 걸어요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노점상 불법행위 방관하다 이제는 독점적 허가까지 내줘 특혜의혹(?)
경주시차량등록사업소 천북 신당리 신청사로 이전
“보문단지 유원지 내 건축물 건폐율 상향조정하라” 반발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61]▲ 가무치 / 가뭇치 / 가모치 / 감..  
[383] 수풀 림 林 언덕 고 皐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20 어디 출..  
경주문화재탐방[31]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60] ▲ 갈 데가 한군데밖에 없다 ▲ ..  
[382] 가까울 근 近 부끄러워할 치 恥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9 우리 영..  
[659]▲ 누지르다 / 누지리다 / 누질다 ..  
[381]위태할 태 殆 욕볼 욕 辱  
교육청소년
경주시사립어린이집연합회(회장 엄필란)는 지난 15일 오전 10시30분 경주시청 알천홀..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3,651
오늘 방문자 수 : 7,808
총 방문자 수 : 17,640,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