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1-17 오후 12:47: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호텔현대 경주, 5성 기념 패키지 ‘럭.. 국립경주박물관 ‘동글동글 빛나는 황..
경주엑스포 ‘또봇 정크아트뮤지엄’ .. 뮤지컬계의 그랜드 슬램 ‘젠틀맨스 ..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2실 월지.. 경북대, 영남대 등 향토생활관 입사생..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지역 학교 ‘.. 경북교육청, ‘공공도서관 인문학 아..
겨울방학 청소년 인성교육 개강 황남초, 신설대체 이전공사 예비준공..
황남초에 전국청소년 ‘발명체험교육.. 삶의 힘을 키우는 ‘따뜻한 경북교육..
“지역상생과 주요 현안에 대한 소통 .. ‘원자력 60년, 새로운 역할과 책임’..
한수원 조직개편 단행 … 안전성 강화.. ‘2019년도 사업자지원사업’ 공모 결..
원안위, 온수매트 부적합 제품 행정조.. 경주컵 2019동계클럽 유소년 축구대회..
대한민국축구종합센터 경주유치로 ‘.. 경북도, 국내‧외 글로벌 기업과..
경북도, 신년업무보고 토론소통 중심 .. 경북도의회, 올해 화두는 첫째도, 둘..
경북도내 홍역 2명 확진, 확산방지 총.. ‘선도동네 나눔, 사랑 꽃 피우다’
‘젊고 스마트한 경주농업’ 새해 농.. 경주시 동해안권 해양레저관광도시 도..
중부동 주민자치위원회 위원 위촉 설 명절 선물은 경주 농특산물이 ‘최..
설 연휴 환경오염 예방을 위한 특별감.. “자동차세 연납으로 감면 받으세요”..
뉴스 > 시론

송구영신(送舊迎新)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03일
↑↑ 이 종 래
경주중부교회 목사
ⓒ 서라벌신문
인터넷에 이런 글이 올라온 것을 보았다. 제목은 ‘내가 차버린 걸(girl)을 보셨나요?’였다. “내가 차버린 걸(girl)을 보셨나요? 제 곁에 있을 때는 소중한 것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꼭 붙잡아야 되는 것도 몰랐습니다. 결국은 그냥 보내게 되었습니다. 제가 이런 말을 할 입장은 아니지만, 혹시 제가 버린 여인을 만나게 되면 꼭 붙잡으시기 바랍니다. 좋은 사람입니다. 다 나 잘되라고 바른 말 해주던 사람입니다. 지난날의 잘못을 반성하면서 그녀들의 이름을 공개하겠습니다.”
여기까지만 읽으면 어떤 바람둥이가 자신의 과오를 뉘우치면서 하는 말 같다. 그런데 그 다음 글을 읽어보면 매우 재미있다. “그녀들의 이름을 공개하겠습니다. 좀 더 열심히 공부할 걸, 좀 더 부지런히 일할 걸, 텔레비전을 조금만 덜 볼 걸, 술 좀 적게 마실 걸, 진작 담배를 끊을 걸, 내가 가진 것들을 남에게 나누어 줄 걸, 좀 더 부모님의 말씀을 잘 들을 걸...” 이것들이 걸걸걸(girl girl girl)들의 이름들이다.
우리는 2018년도 한 해를 보내며, 2019년도 새해를 맞이하는 시점에 서 있다. 송구영신(送舊迎新)이라고 한다. 옛 것을 보내고 새로운 것을 맞이한다는 뜻이다. 이렇게 한 해를 보낼 때 마다 느끼는 것은 후회할 일들이 많다는 것이다. ‘좀 더 잘할 걸, 그렇게 하지 말 걸, 그때 내가 도와줄 걸...’하면서 우리에게도 걸(girl)들이 참 많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인생을 한 해 한 해 끊어서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이것이 우리에게는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지 모른다.
새해를 맞이한다는 것을 나는 우리 인간들이 하나님께로부터 새로운 도화지를 받은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만일 우리가 하나님께로부터 우리 인생의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도화지를 한 장씩만 받았다고 생각해 보자. 그 그림이 어떻게 되었겠는가? 잘못 그려진 것을 감추기 위해 그 위에 덧칠하고 또 덧칠하고 또 덧칠하게 될 것이다. 그러면 인생의 반의반도 살지 않았는데 우리 인생의 도화지는 시커멓게 난장판이 되어버리고 말았을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매 해마다 지난해에 잘못 살아온 것을 반성하고, 새로운 도화지 위에다 새로운 해의 새로운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다. 이것이 우리 인생에 있어서 얼마나 큰 은혜인지 모른다. 만일 우리가 앞에서 실수한 것들을 그대로 놓은 상태에서 연결하여 그림을 그려야 한다면 아마 우리는 벌써 포기해 버렸을 지도 모른다.
우리 인간들이 살아가면서 겪는 시험 가운데 가장 큰 시험은 이런 경우에 자괴감에 빠져서 자폭하고 싶은 마음이 일어나는 것이다. 지나온 한해를 돌이켜 볼 때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겨우 한두 번 정도이고, 헤아릴 수 없이 잘못하고 실수한 것들 밖에는 생각이 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만큼 우리의 삶에는 시행착오가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새해라는 새로운 도화지를 주셨다. 깨끗한 새 도화지 위에 새로운 인생의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주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2019년이라는 새로운 그림을 멋지게 그려 나가야 할 것이다.
사도 바울은 고린도후서 5장 17-19절(쉬운성경)에서 이렇게 말한다.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창조입니다. 이전 것들은 지나갔고, 보십시오. 새것들이 와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하나님께로부터 왔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를 자신과 화목 시키시고 또한 우리에게 화목의 직분을 맡기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 안에서 이 세상을 하나님 자신과 화목하게 하셨으며, 사람들의 죄를 묻지 않으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화목케 하는 말씀을 맡기셨습니다.”

※사외(社外) 기고는 서라벌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03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개헌에 힘을 보태고 협치문화 정착에 힘 쏟을 것”
이진락 전 경북도의원, 공직선거법위반 ‘무혐의’
경주시 인사 발령 명단 (2019년 1월 8일자)
“원자력과 신재생에너지가 함께 하는 융복합단지를 만들자는 것”
동국대 경주캠퍼스, 관산학 협력 지역사회 문제 해결형 교육 운영 성과 발표 및 시상식 개최
“시장실 문턱 없앴다면서, 소통은 없고 불통만 보인다 반발”
‘분황사지’와 ‘구황동 원지 유적 일원’ 사적 지정 예고
경주시의회 올 마지막 회의 종료, 의원들 열띤 시정 질문
현암 최정간 원장, 국정심포지엄 학술세미나 강연
라우갤러리 오인섭 초대 개인전 열려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 달삭ː하다 / 달싹ː하다 ▲ 디디미 ..  
거울 감 鑑 모양 모 貌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8 병원 진..  
경주문화재탐방[25] 동궁과 월지 발굴조..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48] ▲ 너구리를 잡다 ▲ 달매 / 달메..  
[370]살필 찰 察 다스릴 리 理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7 새해 계..  
[647]▲ 낯을 내다 ▲ 생각이 꿀떡 같다..  
[369] 들을 령 聆 소리 음 音  
교육청소년
경주시는 경북대, 영남대, 대구대, 계명대에 소재하고 있는 향토생활관 입사 신청을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464
오늘 방문자 수 : 528
총 방문자 수 : 16,328,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