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3-21 오전 11:22: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시론

송구영신(送舊迎新)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03일
↑↑ 이 종 래
경주중부교회 목사
ⓒ 서라벌신문
인터넷에 이런 글이 올라온 것을 보았다. 제목은 ‘내가 차버린 걸(girl)을 보셨나요?’였다. “내가 차버린 걸(girl)을 보셨나요? 제 곁에 있을 때는 소중한 것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꼭 붙잡아야 되는 것도 몰랐습니다. 결국은 그냥 보내게 되었습니다. 제가 이런 말을 할 입장은 아니지만, 혹시 제가 버린 여인을 만나게 되면 꼭 붙잡으시기 바랍니다. 좋은 사람입니다. 다 나 잘되라고 바른 말 해주던 사람입니다. 지난날의 잘못을 반성하면서 그녀들의 이름을 공개하겠습니다.”
여기까지만 읽으면 어떤 바람둥이가 자신의 과오를 뉘우치면서 하는 말 같다. 그런데 그 다음 글을 읽어보면 매우 재미있다. “그녀들의 이름을 공개하겠습니다. 좀 더 열심히 공부할 걸, 좀 더 부지런히 일할 걸, 텔레비전을 조금만 덜 볼 걸, 술 좀 적게 마실 걸, 진작 담배를 끊을 걸, 내가 가진 것들을 남에게 나누어 줄 걸, 좀 더 부모님의 말씀을 잘 들을 걸...” 이것들이 걸걸걸(girl girl girl)들의 이름들이다.
우리는 2018년도 한 해를 보내며, 2019년도 새해를 맞이하는 시점에 서 있다. 송구영신(送舊迎新)이라고 한다. 옛 것을 보내고 새로운 것을 맞이한다는 뜻이다. 이렇게 한 해를 보낼 때 마다 느끼는 것은 후회할 일들이 많다는 것이다. ‘좀 더 잘할 걸, 그렇게 하지 말 걸, 그때 내가 도와줄 걸...’하면서 우리에게도 걸(girl)들이 참 많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인생을 한 해 한 해 끊어서 새로운 기회를 주신다. 이것이 우리에게는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지 모른다.
새해를 맞이한다는 것을 나는 우리 인간들이 하나님께로부터 새로운 도화지를 받은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만일 우리가 하나님께로부터 우리 인생의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도화지를 한 장씩만 받았다고 생각해 보자. 그 그림이 어떻게 되었겠는가? 잘못 그려진 것을 감추기 위해 그 위에 덧칠하고 또 덧칠하고 또 덧칠하게 될 것이다. 그러면 인생의 반의반도 살지 않았는데 우리 인생의 도화지는 시커멓게 난장판이 되어버리고 말았을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매 해마다 지난해에 잘못 살아온 것을 반성하고, 새로운 도화지 위에다 새로운 해의 새로운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다. 이것이 우리 인생에 있어서 얼마나 큰 은혜인지 모른다. 만일 우리가 앞에서 실수한 것들을 그대로 놓은 상태에서 연결하여 그림을 그려야 한다면 아마 우리는 벌써 포기해 버렸을 지도 모른다.
우리 인간들이 살아가면서 겪는 시험 가운데 가장 큰 시험은 이런 경우에 자괴감에 빠져서 자폭하고 싶은 마음이 일어나는 것이다. 지나온 한해를 돌이켜 볼 때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겨우 한두 번 정도이고, 헤아릴 수 없이 잘못하고 실수한 것들 밖에는 생각이 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만큼 우리의 삶에는 시행착오가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새해라는 새로운 도화지를 주셨다. 깨끗한 새 도화지 위에 새로운 인생의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주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2019년이라는 새로운 그림을 멋지게 그려 나가야 할 것이다.
사도 바울은 고린도후서 5장 17-19절(쉬운성경)에서 이렇게 말한다.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창조입니다. 이전 것들은 지나갔고, 보십시오. 새것들이 와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하나님께로부터 왔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를 자신과 화목 시키시고 또한 우리에게 화목의 직분을 맡기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 안에서 이 세상을 하나님 자신과 화목하게 하셨으며, 사람들의 죄를 묻지 않으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화목케 하는 말씀을 맡기셨습니다.”

※사외(社外) 기고는 서라벌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03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내버스 운행업체 새천년미소 주인이 바뀐다
안강읍 검단리에 경주 제4의 관광단지 들어선다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방폐물 반입 중지 장기화 될 듯, 원인진상조사 기간만 10개월 소요
경주시 공동주택 공급과잉에 따른 신규 주택건설 허가 제한
경주시체육회 직무정지 가처분 피소 당해
MB소유 논란 (주)다스 대출금 상환 독촉에 유동성 위기
경주출신 양태원 여사 ‘광주 3·1운동’ 주도해 대통령 표창
경주가 문무대왕 및 호국성지를 욕되게 하고 있다
경북도, 원해연 경주 유치에 마지막 총력전 전개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57] ▲ 간직다 / 감직다 / 감직쿳다 ..  
[379] 사랑할 총 寵 불을 증 增  
법률상식 [6] 현대판 집사 ‘성년후견인..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6 길을 잃..  
경주문화재탐방[29]고선사지 발굴조사  
[656]▲ 단금 같이 / 당금 같이 / 당금 ..  
[378] 나무랄 기 譏 경계할 계 誡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5 Do (원..  
[655] ▲ 꺽다구 / 꺽치 ▲ 껀데기 / 껀..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교육청소년
경주시립도서관(단석도서관)은 아화소망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4월 4일부..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520
오늘 방문자 수 : 11,412
총 방문자 수 : 17,207,0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