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1 오전 11:11: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단위농협 유기질비료 공급 수수료 .. 코로나19 피해 무급휴직 근로자 등 2..
제21대 총선 낙선자 공약도 시정에 적..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등 월성원전 맥..
황남동일원 교통체증 해소 위한 도로 .. 경주시의회 2020년 행정사무감사 대비
한수원 노동조합 연대… 경주 해양레저시설 재개장 할인행사 ..
경주시, 북경주 체육문화센터 임시 개.. 경주시 코로나 안정세 지속, 한 달 이..
경주시 경주천지 꽃으로 단장한 아름.. “생계에 성별없다” 임금차별타파의..
경주소방서, 구급대원 역량 강화 위한.. 경주시, 아동친화도시 우수지자체 벤..
공원 및 녹지대 등 잔디 깎기로 깨끗.. 경주시, ‘청년정책위원회’ 출범
경주시, 2020년도 해적생물 구제사업 .. 경주시, 양북·양남 청정해역에 어린 ..
경주농협 최준식 조합장 ‘우수조합.. 경주시, 20MW급 수익형 태양광 발전사..
시립도서관, 황성공원 내 ‘숲 속 책 .. 경북농촌관광자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
경주 벼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신청 접.. 경주상의,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
경북도,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확충 신혼부부 전세자금 이자는 경북도가 ..
경북도, 2012년도 하수도사업 국비예.. 경북도, 품앗이 운동으로 농촌 일손부..
농업분야도 벤처시대, 경북1호 농식품.. 이철우 도지사, 광주 5·18 기념식 및..
뉴스 > 집중취재

사스와 지진여파 이겨내고 경주 관광객 증가세 회복

외국인 관광객 감소, 세계적인 관광도시 도약 제동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7년 12월 19일
경주를 찾은 관광객 숫자가 지난 4년 만에 최고를 기록해 사스와 지진에 의한 여파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매년 신장세를 보여야 할 외국인 관광객 숫자는 감소해 세계유산도시총회 유치 등으로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부상할 것으로 고무되었으나 실속없는 속빈 강정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지난 2015년도에 발생한 사스와 지난해 발생한 5.8규모의 경주지진 여파로 경주관광이 거덜났다는 우려의 한숨 소리가 높았다.
그 많았던 관광버스는 찾아볼 수도 없었고 수학여행으로 북적이던 각 사적지와 숙박업소에는 파리만 날리는 상황이 전개돼 미래의 경주가 상당한 어려움에 봉착할 것으로 예상돼 걱정하는 시민들이 많다.
더욱이 지난 2012년 1100만명의 관광객이 경주를 찾아 향후 수년 내 2000만명 관광시대를 기대했던 경주시가 메르스와 세월호, 지진의 여파로 관광객들의 감소가 두드러져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최근 6년간 경주를 찾는 관광객 추의를 살펴보면 관광객의 숫자가 증가는 하고 있지만 한계점에 도달했다는 지적이 나와 시책변화가 시급히 요구되는 실정이다.
경주시는 지난 2012년도 총 1173만7463명의 관광객이 경주를 찾았으며 그 중에는 외국인 관광객도 67만3330명에 이르러 한해에 외국인들이 차지하는 비중이 17.45%로 나타났다.
또 지난 2013년도는 전체 관광객 숫자가 전년도에 반해 155만50명이 불어난 1328만7513명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에서 외국인 관광객 수도 전년 대비 1만7930명이 증가한 69만1260명으로 집계됐다.
더욱이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지난 2014년에도 전년대비 53만5938명이 증가한 1382만3451명이 경주를 찾았으며 외국인 관광객은 전년 대비 4만5263명이 불어난 73만6529명에 이르렀다.
그런데 2015년에는 메르스 여파로 경주 관광객은 1136만9482명으로 나타나 전년대비 숫자가 대폭 감소했으며 외국인 관광객 숫자도 60만명선이 붕괴되는 감소추세가 수직으로 떨어져 경주관광 최대 위기를 맞는 듯했다.
↑↑ 최대 10일간의 지난 추석연휴기간 동안 관광객이 몰려 경주시가지 일대가 교통혼잡으로 장사진을 이뤘다.
ⓒ 서라벌신문
특히 지난 2016년도는 경주에서 5.8규모의 강진이 발생해 회복세를 보이던 관광객 숫자가 1100만명선이 무너지는 경주관광산업의 최대 위기 속에서도 1095만1227명의 관광객이 찾아들었으나 외국인 관광객 수는 56만5593명으로 나타나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여 경주시의 관광시책의 한계점이 드러났다는 평가가 나왔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 지진의 여파가 잦아들면서 각 사적지에는 관광객이 넘쳐나 지난 11월 말 현재 관광객 숫자는 총 1217만7509명에 이르러 경주시민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으나 회복되지 않은 외국인 관광객 숫자는 올 한해 총 49만8556명에 그쳐 다변화된 관광객 시책이 절실한 실정이다.
때문에 경주시는 관광활성화를 위한 시책을 다시 점검해 실질적으로 경주가 살아날 수 있는 관광시책 변화가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7년 12월 19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문화재탐방[65] 신당리 고분 발굴조사
(재)경주문화재단 오기현 대표이사 제32회 한국PD대상 특별상 수상
경주시 기수연합회, 어버이날 꽃바구니 나눔행사
‘4분음표’ 문체부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공모 선정
경주문화재탐방[65] 용강동고분 발굴조사와 복원 정비
Dialog 68 It was a hassle.
경주여고 34회 동기회, 7년째 신입생들에게 선물
경주교육지원청, 학원·교습소 3차 감염예방물품 지원
[433] 옛 고 故 옛 구 舊
생활방역으로 전환, 코로나 방심은 금물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714] ▲ 꺼시럼 / 끄시럼 / 끄시름 ▲..  
[435] 다를 이 異 양식 량 糧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70 It’s B..  
경주문화재탐방[66] 오릉북편 교량지 발..  
현대 사진과 경주 문화[124] 드론에 고..  
[713] ▲ 머슴날 / 일꾼날 ▲ 아지배미 ..  
[434] 늙을 로 老 적을 소 少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69 Can I g..  
경주문화재탐방[65] 신당리 고분 발굴조..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교육청소년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6..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404
오늘 방문자 수 : 19,043
총 방문자 수 : 25,45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