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취재수첩] 지역 이기주의 한계 여실히 드러낸 토론회
지난 24일 황남동주민센터에서는 황남초등학교 이전 후 부지 활용방안에 대한 발표 및 토론회가 열렸다. 이 토론회는 황남문화마을이 주최하고 동국대 마이스관광연구소가 주관한 것으로 황남초 이전에 따른 학교부지를 지역주민들이 주도해 지역의 새로운 관광자원과
조병준 기자   2016-11-30
[취재수첩] 책임지는 사람 없는 공공기관 부실공사
본지는 지난 달 ‘경주남산 일대 훼손심각’이라는 기사를 다뤘다. 내용인즉 경주국립공원사무소가 지난해 탐방객들의 안전을 위해 추락 사고가 우려되는 경주남산의 이무기능선, 용장사지 등 탐방로에 안전 데크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부실시공을 하고, 신선암은 경관
조병준 기자   2016-03-01
[취재수첩] 칭찬 받을 일을 해놓고도 욕 먹어
본지는 최근 1면 머리기사에서 ‘경주 남산 일대 훼손 심각’이란 제목으로 남산의 파손행위를 지적했으며, 기사가 나간 후 문화재청은 신선암의 시설물을 개선조치할 계획이며, 23일엔 관계자가 내려와 경주시와 공원사무소 관계자들과 함께 남산 현장을 둘러볼
조병준 기자   2016-02-23
[취재수첩] 뜨끈뜨끈한 국밥 한 그릇
한겨울 추위에 몸이 움츠러드는 지난 9일 토요일 12시 경주역 광장은 맛있는 소고기 국밥 냄새로 가득했다. 기차역을 나오던 관광객은 물론 따뜻한 밥 한 끼의 소중함을 아는 시민들까지 500여명이 모여들어 점심으로 뜨끈뜨끈한 소고기국밥을 먹었다.이날 국
조병준 기자   2016-01-13
[취재수첩] 그 많던 김치 어디로 갔을까?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니 며칠 전 무료급식소에서 만난 한 노인이 생각난다. 그는 “지금은 전기장판으로 버티지만 좀 더 추워지면 걱정”이라고 했다. 더 추워지면 어떻게 하느냐고 묻자 그는 “추워도 참고 견딜 수밖에 없다”고 했다.경주에는 독거노인 1만22
조병준 기자   2015-12-23
[취재수첩] 교통약자 배려하는 사회 돼야
지난 2005년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을 보장해 그들에게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 및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보장해 주기 위해 ‘교통약자법’이 제정됐다. 법이 제정된 지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다양한 이유로 장애인들의 저상버스 이용률은 현저히 낮은 수준이
조병준 기자   2015-11-17
[취재수첩] 문제의 출발을 어디에서 찾아야 할까?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양동마을의 외국인 관람객이 77.2% 감소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말 77.2%나 감소했을까 하는 의문이 들어 확인해봤다.경주에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석굴암·불국사, 양동마을, 경주역사유적지구가 있다. 이 가운데는 석굴암·불
조병준 기자   2015-10-28
[취재수첩] 통계가 다른데 어떻게 적절한 정책을 수립하나
학업중단은 자퇴, 퇴학, 유예, 면제의 사유로 학업을 중단한 경우를 말한다. 초등학교 및 중학교는 의무교육이라 고등학교와 달리 자퇴나 퇴학이 없고 유예 제도를 두고 있다.지난해 경주에서 학업을 중단한 학생 수는 297명이다. 초등학교 33명, 중학교
조병준 기자   2015-10-13
[취재수첩] 지역신문이 할 수 있는 것
지난 2일 한 통의 반가운 전화를 받았다. 6월23일자 신문에 소개된 국가유공자 황병규씨가 황남초등 학생들에게 10통의 감사편지를 받았다는 내용이었다.김용구 황남초 교장은 황병규씨와 아들 재련씨에 관한 기사를 보고 6월29일 학생들의 세대공감편지 쓰기
조병준 기자   2015-07-08
[취재수첩] 시민은 누구를 믿어야 하나
‘노점상’하면 시장 길바닥에 쪼그려 앉아 채소를 파는 할머니, 붕어빵 굽는 아주머니, 생선파는 아저씨가 떠오른다. 이들은 돈이 없고 배우지 못해 먹고 살기 위해 나온 생계형 상인들로 우리 지역사회가 보듬어야 한다고 생각한다.하지만 조직적으로 지역 행사
조병준 기자   2015-06-09
[취재수첩] “앞으로 시내버스 자주 타봐야겠다”
기자는 오토바이를 타고 다닌다. 그래서 경주에서는 시내버스를 거의 타본 적이 없다. 그런데 지금까지 취재를 하면서 만난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은 경주의 교통체계가 불편하고 불친절하다고 했다. 특히 이번 제7차 세계물포럼에서 만난 몰도바에서 온 게르만 베
조병준 기자   2015-04-29
 1 
발행인인사말신문사소개편집규약기사제보/독자투고광고안내/구독신청기타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전화 : 054-777-6556~7  |  팩스 : 054-777-6558  |  mail : press@srbsm.co.kr
등록번호 : 505-81-42580  |  발행인 : 김현관  |  편집인 : 김현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병준
Copyright © 2017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서라벌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