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08-17 오후 04:16: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우리의 미래 청소년이 행복한 경주,청.. 경주시 기획 택지개발 과정 언제까지 ..
탈원전에 앞서 정부는 경주시민과의 ..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소 대책 더 심..
경주시 보건소, 폭염 속 쉬어가는 무.. 최병일 경북소방본부장, 119사랑봉사..
“화랑대기에서 연마한 기량 맘껏 펼.. 경주수협, 울산시티병원과 의료지원협..
불국성림원, 산내면 경로당 국수 50박.. 안태현 경주소방서장, 어린이집 고사..
현곡면체육회, 폭염 그늘막 설치 및 .. 경주시바르게살기운동, 짜장면 무료급..
동국대 한의과대학, 2018 하계 연합의.. 외동로타리클럽, 상생복지단과 양곡지..
청도에너지, 어르신과 취약계층에 수.. 경주수협 낙도벽지 어업인 도배 및 집..
[628] ▲ 끄어땡기다 ▲ 놀다 / 놀아.. [350] 어조사 어 於 농사 농 農
박물관 어린이 동반 가족 프로그램 ‘.. 국립경주박물관에서 만나는 북한 문화
신라를 꽃피운 ‘화랑’을 노래하다 렌즈로 바라본 천년궁성, 월성 사진으..
무더위도 잊는 꿈 찾고 행복 만드는 .. 경주시 꿈드림센터, 학교 밖 청소년 ..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신나는 여름현.. 2018 독서·문학 캠프 ‘오감충족 맛..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한·중 국제학..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교원 보직 인..
제9회 경상북도 유림서예대전 시상식 .. 한수원, 중소기업 좋은 일자리 만들기..
뉴스 > 연재중 >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348] 어두울 묘 杳 어두울 명 冥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7월 26일
↑↑   최 경 춘             서예가·문학박사·동국대 파라미타칼리지 교수 choisukcho@dongguk.ac.kr
ⓒ 서라벌신문
‘어두울 묘 杳’자는 부수이자 의미부인 ‘나무 목 木’자와 또 다른 의미부인 ‘날 일 日’자로 이루어진 회의(會意)자이다. ‘나무 목 木’자는 줄기를 중심으로 잘 뻗은 가지와 뿌리를 그렸으며, ‘수풀 림 林’자와 ‘나무 빽빽할 삼 森’자는 ‘나무 목 木’자를 중첩시켜 의미를 강화한 경우로 ‘나무’라는 원뜻이 그대로 담겨 있다. 나무는 인간 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었고 이를 이용해 위치나 방향을 표시하기도 했다. 그러므로 ‘나무 목 木’자 계열의 글자 중에는 ‘나무 목 木’자 위, 아래, 가운데 부위를 표시하는 부호를 붙여 글자를 만들었는데, ‘끝 말 末’자는 나무의 끝을, ‘근본 본 本’자는 나무의 뿌리를 말하며, ‘붉을 주 朱’자는 속이 붉은 적심송(赤心松)으로 ‘붉다’는 의미를 그렸다. ‘날 일 日’자는 당시 고대인들이 조자를 하면서 태양을 형상화한 둥근 원 속에 점을 하나 찍어 표현했는데, ‘날 일 日’자를 보는 그 견해는 대부분 비슷하다. 첫째 태양의 눈동자 해의 모양으로 꽉 찬 것이다. ‘口’자에 ‘一’자를 그려놓은 모양으로 해의 무리는 모두 ‘날 일 日’자를 따른다. 둘째 태양의 눈동자로 일그러지지 않는 모양으로 태양의 모양으로 원 안에 점이 있는데, 혹자는 분별하기 위함이요. 혹자는 원 안에 얼룩진 무늬를 표현한 것이라고 하였다. 이러한 내용에 부합하듯이 이후에 ‘날 일 日’자는 ‘빛날 경 冏’자의 형상과 ‘눈 목 目’자의 형상을 통한 변천과정을 거쳐서 오늘 날의 ‘날 일 日’자가 되었다. 이처럼 ‘날 일 日’자는 태양을 그렸는데 중간의 점이 있는 것이 그 특징이 되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태양의 흑점으로 보기도하였지만, 동북아시아 지역의 고대 신화에서는 태양에 산다는 다리가 셋 달린 까마귀, 즉 삼족오(三足烏)를 상징한다는 설이 전래된다.
‘어두울 묘 杳’자는 해(日)가 나무(木)의 아래쪽에 있는 모습으로부터, 해(日)가 나무(木) 밑으로 져 날이 ‘어두움’을 말했다.
ⓒ 서라벌신문
‘어두울 명 冥’자는 부수가 ‘덮을 멱 冖’자로 자궁과 아이 그리고 두 손으로 아이를 받아내는 모습을 그린 회의(會意)자이다. ‘덮을 멱 冖’자는 『설문해자』에서 덮다(覆)는 뜻이라고 했다. 소전체를 보면, 수건 같은 것으로 어떤 물건을 덮었고 양쪽 끝이 축 늘어진 모습이어서 『설문해자』의 해석이 정확함을 보여 준다. ‘쓰개 모 冃’자는 ‘덮을 멱 冖’자에 두 획이 더해져 어떤 물체를 덮고 있음을 형상화했다. 그래서 ‘덮을 멱 冖’자로 구성된 글자들은 모두 ‘덮다’나 ‘덮개’와 의미적 연관을 가진다. 예컨대, ‘갓 관 冠’자는 사람의 머리(元) 부분에 손(寸)으로 ‘갓’을 씌워 주는 모습을 그렸고, ‘덮어쓸 몽 冡’자는 돼지(豕)에다 풀이나 거적을 덮어 주는 모습이다. 또 ‘원통할 원 寃’자는 토끼(兎)가 덮개(冖)를 쓴 모양으로, 재빠른 토끼가 제대로 운신하지 못하는 모습에서 ‘억울함’을 그렸다고 한다.
‘어두울 명 冥’자는 갑골문에서 윗부분은 자궁을, 중간부분은 아이를, 아랫부분은 두 손을 그려, 자궁에서 나오는 아이를 두 손으로 받아내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잘 그렸다. 그래서 갑골문 당시에는 ‘아이를 낳다’는 뜻으로 쓰였는데, 이후 아이는 터인 공간이 아닌 밀폐된 캄캄한 곳에서 받았기에 ‘어둡다’는 뜻을 갖게 되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7월 26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계림국악예술원,‘신라에 녹아버린 국악콘서트’
원해연 유치 물 건너가나, 정부 원전관련 국책사업 내년 예산전액 삭감
따뜻한 철사로 그리는 행복의 잔상들
수출포장 물류기업 (주)동우에스엔제이
소박하지만 꿈과 열정으로 만든 한지공예의 특별함
경주시체육회 직원 공모절차 없이 특정인 특채 말썽
삶 속 인연과 관계, 폭신폭신한 서정으로 표현하다
역사·문화·자연·미술학습 한 곳에서 … 문화의 바다에 풍덩
‘신라최고 3비’로 본 6세기 신라사회
세계문화유산 학생해설사 역량 UP! 자신감 UP!!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28] ▲ 끄어땡기다 ▲ 놀다 / 놀아라 ..  
[350] 어조사 어 於 농사 농 農  
[349] 다스릴 치 治 근본 본 本  
▲ 강지리 / 광지리 ▲ 윗손 ▲ 자잔한..  
경주문화재탐방 [14] 천마총 발굴조사 ..  
경주 근대미술의 태동 [마지막회]  
[348] 어두울 묘 杳 어두울 명 冥  
[626] ▲ 가리도치 중 ▲ 곤죽이 되다 /..  
[55] 파블로 피카소의 <우는 여인>  
[625] ▲ 갑풀 / 깝풀 / 겁풀 / 껍풀 ▲..  
교육청소년
경희학교(교장 김경순)는 여름방학을 맞아 특수교육 대상 학생에게 지속적인 교육 기..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123
오늘 방문자 수 : 5,492
총 방문자 수 : 11,071,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