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08-17 오후 04:16: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우리의 미래 청소년이 행복한 경주,청.. 경주시 기획 택지개발 과정 언제까지 ..
탈원전에 앞서 정부는 경주시민과의 ..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소 대책 더 심..
경주시 보건소, 폭염 속 쉬어가는 무.. 최병일 경북소방본부장, 119사랑봉사..
“화랑대기에서 연마한 기량 맘껏 펼.. 경주수협, 울산시티병원과 의료지원협..
불국성림원, 산내면 경로당 국수 50박.. 안태현 경주소방서장, 어린이집 고사..
현곡면체육회, 폭염 그늘막 설치 및 .. 경주시바르게살기운동, 짜장면 무료급..
동국대 한의과대학, 2018 하계 연합의.. 외동로타리클럽, 상생복지단과 양곡지..
청도에너지, 어르신과 취약계층에 수.. 경주수협 낙도벽지 어업인 도배 및 집..
[628] ▲ 끄어땡기다 ▲ 놀다 / 놀아.. [350] 어조사 어 於 농사 농 農
박물관 어린이 동반 가족 프로그램 ‘.. 국립경주박물관에서 만나는 북한 문화
신라를 꽃피운 ‘화랑’을 노래하다 렌즈로 바라본 천년궁성, 월성 사진으..
무더위도 잊는 꿈 찾고 행복 만드는 .. 경주시 꿈드림센터, 학교 밖 청소년 ..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신나는 여름현.. 2018 독서·문학 캠프 ‘오감충족 맛..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한·중 국제학..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교원 보직 인..
제9회 경상북도 유림서예대전 시상식 .. 한수원, 중소기업 좋은 일자리 만들기..
뉴스 > 연재중 > 서양화순례

[55] 파블로 피카소의 <우는 여인>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7월 26일
↑↑ 최 영 달
전 경주미협지부장
전 경북창작미술협회장
ⓒ 서라벌신문
이 그림은 피카소가 1937년에 도라 마르를 그린 그림이다. 이때는 그의 조국 스페인에 내란이 일어나 북부지방의 작은 도시 게르니카가 반군을 지원하는 독일군의 폭격을 당하여 쑥대밭이 되고 무고한 시민이 2000명이나 죽는 사건이 있었다. 이 소식을 들은 피카소는 그 분노와 슬픔을 <게르니카>(28회 참고)로 표현하는 중이었다. 도라 마르는 그가 그리고 있던 게르니카에 딱 맞는 모델이었다고 볼 수 있다. 도라 마르는 시인 폴 엘뤼아르의 소개로 1936년에 만났으며 피카소가 마리 테레즈(<꿈>의 모델)와의 관계를 끝내기 전이었다. 피카소는 1936년부터 1939년(내전 기간과 일치함)까지 그녀의 초상화를 많이 그렸다. 마리 테레즈에게 부족했던 지적인 면에 끌려 그녀를 애인으로 선택했지만 그녀는 신경질적이었고 잘 우는 여인이었다.
ⓒ 서라벌신문
그림을 보면, 푸른 꽃으로 장식한 붉은 모자를 예쁘게 쓴 여인이 모자에 어울리지 않게 슬프게 우는 모습인데 눈에 눈물이 홍건이 고인 걸 눈물에 젖은 눈알이 접시에 담긴 것처럼 강조하여 그렸다(그림 2참조). 또 입은 밝은 회색 손수건(?)을 짓씹으며 왼손으로 힘껏 잡아당기고 있는데 이 밝은 회색이 검은 머리카락과 대비를 이루고 있다. 얼굴은 노랑과 녹색으로, 배경은 노랑과 갈색으로, 바닥은 붉은 색으로 칠하였으며 옷은 검은색이다. 이 모든 색들이 강렬하게 대비되고 있는데 이는 보는 이에게 그녀가 처한 슬픔이 얼마나 강한지를 느끼게 한다. 피카소는 이 여인에 대해 “나에게 도라는 항상 우는 여인이었다. 수년 동안 그녀의 고통 받는 모습을 그렸다. 괴롭히기 위해서도 즐기기 위해서도 아니었다. 다만 나의 마음에 전해지는 느낌에 충실하기 위해서였다.”
그녀는 피카소를 만나 7년 동안 울면서 세월을 보내다가 결국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피카소의 연인들은 그의 그림에 큰 영향을 끼쳤다. “다른 사람들이 글로 자서전을 쓸 때 나는 그림으로 내 자서전을 쓴다”라고 했는데 그가 여인을 새로이 만날 때마다 그림이 크게 변한다는 것은 <꿈>(54회 참조)과 이 그림을 비교하면 확실히 알 수 있다.
↑↑ 그림2
ⓒ 서라벌신문
그의 여자이야기를 하자면, 많은 여자들과 만나서 사랑하고 헤어졌는데 그 가운데에서도 7명의 여자가 작업에 큰 영향을 주었다. 그들은 작품이 변해가는 시기적 주기와도 거의 일치한다. 페르낭드와 교제했던 1904년부터 1912년까지를 페르낭드 시대, 에바와 사귀었던 1912년부터 1915년까지를 에바시대, 올가와 함께 산 1917년부터 1924년까지를 올가시대, 비밀리에 마리 테레즈를 사귄 1924년부터 1935까지를 마리 테레즈시대, 그리고 이 그림의 모델이 된 도라 마르를 만난 1936부터 1943년까지를 도라시대, 그리고 1943년부터 1953까지 프랑스와즈시대, 그리고 1954년 만나 피카소가 죽은 1973까지 함께 한 재클린시대로 구분할 수 있다. (참고로 이 여인들 가운데 결혼한 부인은 올가와 프랑스와즈 뿐이다). 어떤 여인은 그가 싫어서 떠났고 어떤 여인은 그를 그리워했고 어떤 여인은 그를 죽도록 사랑했다.
마지막 여인 재클린은 피카소를 너무 그리워 한 나머지 피카소가 죽은 지 13년 후에 피카소에게로 가고 싶어 권총으로 저 세상으로 향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7월 26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콩밭 매는 아낙네야 !
외지 피서객들에게 이런 해수욕장 내놓아도 되나?
‘플라스틱 없는 하루’ 작은 실천으로 가능
계림국악예술원,‘신라에 녹아버린 국악콘서트’
원해연 유치 물 건너가나, 정부 원전관련 국책사업 내년 예산전액 삭감
경희학교, 연극 ‘이바가지, 똥바가지!’공연 관람
양남중, 교사동아리 역량강화 연수 실시
화랑마을, 10월 개원 앞두고 시범운영에 들어가
‘자원봉사자의 집’ 문패 전달식 가져
내남면새마을협의회, 주요 도로변 풀베기 작업 시행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28] ▲ 끄어땡기다 ▲ 놀다 / 놀아라 ..  
[350] 어조사 어 於 농사 농 農  
[349] 다스릴 치 治 근본 본 本  
▲ 강지리 / 광지리 ▲ 윗손 ▲ 자잔한..  
경주문화재탐방 [14] 천마총 발굴조사 ..  
경주 근대미술의 태동 [마지막회]  
[348] 어두울 묘 杳 어두울 명 冥  
[626] ▲ 가리도치 중 ▲ 곤죽이 되다 /..  
[55] 파블로 피카소의 <우는 여인>  
[625] ▲ 갑풀 / 깝풀 / 겁풀 / 껍풀 ▲..  
교육청소년
경희학교(교장 김경순)는 여름방학을 맞아 특수교육 대상 학생에게 지속적인 교육 기..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361
오늘 방문자 수 : 18,244
총 방문자 수 : 11,026,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