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4-18 오전 11:43: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국립공원 주니어레인저 “우리가 경주.. “아이가 보내는 신호와 부모역할”
‘요리조리 살펴보는 성덕대왕신종의 .. 청정박물관 키덜트뮤지엄에서 즐기는 ..
(사)신라문화원 개원 26주년 기념식 .. “경주솔거미술관 카페테리아의 예쁜 ..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한국문인협회, 목월백일장 성황리에 ..
대한민국의 선두주자 경주대학교에서 .. 동국대 경주캠퍼스, ‘2019학년도 1학..
문화에너지로 경주를 채우다 ‘한수원.. 경북문화관광공사, ‘내고장 바로알기..
한국문화재돌봄사업단 전국23개 문화..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 월성본부 ..
경북도의회, 2019년 청소년의회교실 .. 경북도, 추경예산 8185억원 편성, 지..
경북도, 자원개발 공모사업 선정으로 .. 청와대는 답하라! 포항 시민의 염원에..
쥐노래미 치어 6만 마리 무상방류 주낙영 경주시장, 농림부 공모사업 추..
성숙된 모습 보여줄 문경 찻사발 축제.. 불법배관 설치해 수돗물 빼돌린 축산..
노인 건강을 위해 경로당 공기청정기 .. 2019~2023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
한수원, 원전해체기술연구소 업무협약 경주시의회 뿔났다. 중수로 원해연 가..
보행자 인도에 악취모니터링 전광판 .. 경주소방서, 화재시 ‘피난 우선’ 집..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안) 열람 및 .. 경주시축구종합센터 범시민 유치위원..
뉴스 > 연재중 > 경주토박이말

▲ 달삭ː하다 / 달싹ː하다 ▲ 디디미 / 디딤이 ▲ 바늘당시기 / 바느질당시기 ▲ 삘구 / 삘기 / 삘기밭 ▲ 피래미 / 피리

<속담> 접시 밥도 담을 탓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17일
↑↑ 한기철 작가문학박사
sarahann@hanmir.com
전 부산 경성대학교 초빙교수
ⓒ 서라벌신문
▲ 달삭ː하다 / 달싹ː하다

[형] 달달하다. 감칠맛이 들 정도로 단맛이 있다. 거센말은 ‘달콤하다’이다.
<용례> 여기 음식 만든 데에다 마지막으로 달싹ː한 거를 쫌(좀) 여어면(넣으면) 한 맛이 더 나지.

▲ 디디미 / 디딤이
[명] ‘신. 신발’의 심마니말.
<용례> 거 와(왜) 예전에 주먹쟁이 형님들이 ‘예전에 우리 한창 잘 나갈 때 고도방(Cordovan : 스페인의 고르도바에서 나는 가죽으로 만든 구두) 디디미 신고서, 어쩌구……’하는 얘기를 들었는데 이제 보니 그 ‘디디미’란 말이 바로 이 말이었구만.

▲ 바늘당시기 / 바느질당시기
[명] 바느질고리. 바늘, 실, 가위, 골무, 헝겊 따위의 바느질에 쓰이는 물건들을 담아 두는 그릇. 준말은 ‘반짇고리’이다.
<용례> 요새 애들에게 ‘바늘당시기’라 카믄(하면) 당연히 ‘그게 뭔데요?’라고 할끼다(할거다) 아매(아마).

▲ 삘구 / 삘기 / 삘기밭
[명]<식> 삘기. 띠. 볏과의 다년초. 산야에 떼지어 자람. 키는 50㎝쯤이며 뿌리줄기는 ‘백모근’이라 하여 이뇨, 지혈, 발한제 따위로 쓰임. 긴 칼 모양의 잎은 끝이 뾰죽함. 5월 쯤 나오는 어린 꽃이삭은 ‘삘기’라 하여 아이들이 뽑아 먹는다. 모초(茅草). 백모(白茅).
[명] 삘기밭. 띠밭. 띠가 잡초와 함께 무성한 언덕배기 따위의 땅. 봄이면 여기서 삘기가 많이 난다.
<용례> 할머니한테 할머니 어렸을 적 삘기 뽑아 먹은 얘기를 하도 많이 들어 놔서 이센 내가 꼭 삘기를 뽑아 먹은 기분이 드는데?

▲ 피래미 / 피리
[명]<동> 피라미. 잉엇과의 민물고기. 몸길이 10~14㎝로, 몸은 길고 납작하며 주둥이는 뾰죽하며 몸빛은 등은 푸르고 배와 옆구리는 은백색임. 조어(鰷魚). 흑조어(黑條魚).

<속담> 접시 밥도 담을 탓이다
무슨 일이나 머리를 써서 솜씨 있게 하기 나름이라는 말.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17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방폐장 유치 13년, 한수원 직원사택은 아직도?
경주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시의원 평균 재산 6억6700만원
불법 노점상 단체에 독점영업 허가 벚꽃행사 특혜 의혹 난무
경주가 문무대왕 및 호국성지를 욕되게 하고 있다
경주경찰서 이전 문제, 시의회 부지 교환 승인 난항 예고
천년고도 경주의 소멸위기 현실진단 대토론회 열려
명활성에서 진평왕릉까지 벚꽃길 걸어요
노점상 불법행위 방관하다 이제는 독점적 허가까지 내줘 특혜의혹(?)
봄빛과 봄바람, 그리고 흙 내음
경주시차량등록사업소 천북 신당리 신청사로 이전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61]▲ 가무치 / 가뭇치 / 가모치 / 감..  
[383] 수풀 림 林 언덕 고 皐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20 어디 출..  
경주문화재탐방[31]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60] ▲ 갈 데가 한군데밖에 없다 ▲ ..  
[382] 가까울 근 近 부끄러워할 치 恥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9 우리 영..  
[659]▲ 누지르다 / 누지리다 / 누질다 ..  
[381]위태할 태 殆 욕볼 욕 辱  
교육청소년
경주시사립어린이집연합회(회장 엄필란)는 지난 15일 오전 10시30분 경주시청 알천홀..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3,775
오늘 방문자 수 : 9,115
총 방문자 수 : 17,586,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