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3-21 오전 11:22: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연재중 > 경주토박이말

[648] ▲ 너구리를 잡다 ▲ 달매 / 달메 / 달뫼 ▲ 벌집을 / 벌찝을 건드리다 ▲ 비ː게 / 비겟머리송사 ▲ 열무가시 / 열무까시 / 옐무까시 ▲ 푸죽끼 / 푸줍끼 / 푸줏기 / 푸줏끼

<속담> 엎어진 김에 쉬어 간다고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10일
↑↑ 한기철 작가문학박사
sarahann@hanmir.com
전 부산 경성대학교 초빙교수
ⓒ 서라벌신문
▲ 너구리를 잡다

[관용] 닫힌 공간에서 불을 피우거나 또는 담배를 피우다.
<용례> 아이고, 둘이 방에 들앉아 너구리를 잡나? 대체 이 담배 연기 쫌(좀) 봐라!

▲ 달매 / 달메 / 달뫼
[명] 달무리. 달 언저리에 둥그렇게 둘리어 구름같이 보이는 허연 테. 월훈(月暈).
<용례> 밤에 달매 지는 거 보이(보니) 새벽에는 비가 올지도 모리겠는거로(모르겠는걸)?

▲ 벌집을 / 벌찝을 건드리다
[관용] 말썽을 일으키다. 또는 섣불리 건드려서 큰 골칫거리를 만드는 경우를 가리키는 말.
<용례> 그렇잖아도 정씨와 송씨는 사이가 안 좋았는데 정씨 어른이 옛날에 머슴을 살았다는 한 마디에 그만 벌집을 건드려 놓은 꼴이 되어 버렸지.

▲ 비ː게 / 비겟머리송사
[명] 베개. 누울 때 머리를 괴는 물건.
[명] 베갯머리송사. 잠자리에서 아내가 남편에게 여러 가지 말을 하여 남편의 마음을 제 뜻대로 움직이려 하는 일.

▲ 열무가시 / 열무까시 / 옐무까시
[명]<동> 사마귀. 사마귓과의 곤충. 앞다리가 길고 크며, 그 끝에 낫처럼 생긴 돌기가 있어 벌레를 잡아먹기에 편리함. 성질이 사나운데 한국·일본·중국 등지에 분포함. 당랑(螳螂). 버마재비.

▲ 푸죽끼 / 푸줍끼 / 푸줏기 / 푸줏끼
[명] 손가락끝으로 바둑돌이나 또는 어떤 물체를 집었을 때 그 물체가 매끄러워 손 끝에 달라붙는 기운이 없어 툭 떨어지는 것을 두고 곧 ‘푸줏끼가 없다’라고 말한다. 이 ‘푸줏기’는 이렇게 어떤 물체가 손에 일시적으로 달라붙어 있게 하는 풀기 같은 성질을 말하는데 이는 대개 수분과 관련이 있어서 손에 수분이 없어 메마를 때, 집은 물체가 매끄러워서 잘 떨어지는 것이다.
<용례> 내 손이 말라서 그렇나? 손에 푸줏끼가 없어 바둑돌이 자꾸 떨어지네?

<속담> 엎어진 김에 쉬어 간다고
뜻하지 않던 기회를 타서 자기가 하려고 하던 일을 이룬다는 뜻.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10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내버스 운행업체 새천년미소 주인이 바뀐다
안강읍 검단리에 경주 제4의 관광단지 들어선다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방폐물 반입 중지 장기화 될 듯, 원인진상조사 기간만 10개월 소요
경주시 공동주택 공급과잉에 따른 신규 주택건설 허가 제한
경주시체육회 직무정지 가처분 피소 당해
MB소유 논란 (주)다스 대출금 상환 독촉에 유동성 위기
경주출신 양태원 여사 ‘광주 3·1운동’ 주도해 대통령 표창
경주가 문무대왕 및 호국성지를 욕되게 하고 있다
경북도, 원해연 경주 유치에 마지막 총력전 전개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57] ▲ 간직다 / 감직다 / 감직쿳다 ..  
[379] 사랑할 총 寵 불을 증 增  
법률상식 [6] 현대판 집사 ‘성년후견인..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6 길을 잃..  
경주문화재탐방[29]고선사지 발굴조사  
[656]▲ 단금 같이 / 당금 같이 / 당금 ..  
[378] 나무랄 기 譏 경계할 계 誡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5 Do (원..  
[655] ▲ 꺽다구 / 꺽치 ▲ 껀데기 / 껀..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교육청소년
경주시립도서관(단석도서관)은 아화소망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4월 4일부..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520
오늘 방문자 수 : 12,001
총 방문자 수 : 17,207,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