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1-17 오후 12:47: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호텔현대 경주, 5성 기념 패키지 ‘럭.. 국립경주박물관 ‘동글동글 빛나는 황..
경주엑스포 ‘또봇 정크아트뮤지엄’ .. 뮤지컬계의 그랜드 슬램 ‘젠틀맨스 ..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2실 월지.. 경북대, 영남대 등 향토생활관 입사생..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지역 학교 ‘.. 경북교육청, ‘공공도서관 인문학 아..
겨울방학 청소년 인성교육 개강 황남초, 신설대체 이전공사 예비준공..
황남초에 전국청소년 ‘발명체험교육.. 삶의 힘을 키우는 ‘따뜻한 경북교육..
“지역상생과 주요 현안에 대한 소통 .. ‘원자력 60년, 새로운 역할과 책임’..
한수원 조직개편 단행 … 안전성 강화.. ‘2019년도 사업자지원사업’ 공모 결..
원안위, 온수매트 부적합 제품 행정조.. 경주컵 2019동계클럽 유소년 축구대회..
대한민국축구종합센터 경주유치로 ‘.. 경북도, 국내‧외 글로벌 기업과..
경북도, 신년업무보고 토론소통 중심 .. 경북도의회, 올해 화두는 첫째도, 둘..
경북도내 홍역 2명 확진, 확산방지 총.. ‘선도동네 나눔, 사랑 꽃 피우다’
‘젊고 스마트한 경주농업’ 새해 농.. 경주시 동해안권 해양레저관광도시 도..
중부동 주민자치위원회 위원 위촉 설 명절 선물은 경주 농특산물이 ‘최..
설 연휴 환경오염 예방을 위한 특별감.. “자동차세 연납으로 감면 받으세요”..
뉴스 > 연재중 > 경주토박이말

[647]▲ 낯을 내다 ▲ 생각이 꿀떡 같다 ▲ 졸가지 / 졸가리 / 줄그리 / 쫄가리 / 쭐거리 / 쭐그리 / 쫄가지 / 쭐거지 ▲ 지렁 ▲ 천동지동 ▲ 태바가지 / 테백이 / 퇴배기 / 퇴백이

<속담> 봄 사돈은 꿈에 보기도 무섭다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03일
↑↑ 한기철 작가문학박사
sarahann@hanmir.com
전 부산 경성대학교 초빙교수
ⓒ 서라벌신문
▲ 낯을 내다

[관용] 어떤 일을 생색이 나게 하여 체면이 서게 하다.
<용례> 와(왜) 우리 속담에 ‘초상 술로 지(제) 낯 낸다’라는 말도 있잖아?

▲ 생각이 꿀떡 같다
[관용] 무엇을 할 생각이 매우 간절하다.
<용례> 명절 연휴 땐 나도 집에 가고 싶은 생각이 꿀떡 같지만 회사의 근무표가 그렇게 짜여졌으니 우짜겠노(어떻게 하겠나)?
 
▲ 졸가지 / 졸가리 / 줄그리 / 쫄가리 / 쭐거리 / 쭐그리 / 쫄가지 / 쭐거지
[명] 졸가리. 잎이 다 떨어진 가지. 큰말은 ‘줄거리’이다.
<용례> 오늘은 전부 손을 모아 어제 사과나무 전지(剪枝)한 거 쫄가지 좀 주어라.

▲ 지렁
[명] 음식의 간을 맞추는 데에 쓰는 검붉고 짠맛이 나는 액체. 메주를 소금물에 담가 충분히 우러난 뒤에 국물만 떠내어 달인 것. 표준어는 간장. 장유(醬油).
<용례> 장독간에 가서 여기에다 지렁 쫌(좀) 떠 오너라.
 
▲ 천동지동
[부] 천둥지둥. →허겁지겁. 조급한 마음으로 어쩔 줄을 몰라 몹시 허둥거리는 모양.
<용례> 너 아버지가 일하시다가 다쳤다는 말을 듣고 내가 천동지동 정신 없이 뛰어갔더니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아서 얼른 병원으로 모시고 갔지.
 
▲ 태바가지 / 테백이 / 퇴배기 / 퇴백이
[명] 더버기. 한군데에 무더기로 많이 쌓이거나, 덕지덕지 붙은 것. 또는 그런 상태.
<용례> 내가 석동댁(石洞宅 : 석동(石洞) 돌곶이(石串). 경주 내남 비지리에 있는 지명)이에게 감자씨를 좀 달라고 했다가 지난해 가져 간 씨앗값도 그대로 있는데 올해도 또 달라고 한다고 욕을 태바가지 얻어먹었구마는.
 
<속담> 봄 사돈은 꿈에 보기도 무섭다
대접하기 가장 어려운 사돈을, 한참 궁한 봄에 맞게 되는 것을 꺼려하여 이르는 말.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03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개헌에 힘을 보태고 협치문화 정착에 힘 쏟을 것”
이진락 전 경북도의원, 공직선거법위반 ‘무혐의’
경주시 인사 발령 명단 (2019년 1월 8일자)
“원자력과 신재생에너지가 함께 하는 융복합단지를 만들자는 것”
동국대 경주캠퍼스, 관산학 협력 지역사회 문제 해결형 교육 운영 성과 발표 및 시상식 개최
“시장실 문턱 없앴다면서, 소통은 없고 불통만 보인다 반발”
‘분황사지’와 ‘구황동 원지 유적 일원’ 사적 지정 예고
경주시의회 올 마지막 회의 종료, 의원들 열띤 시정 질문
현암 최정간 원장, 국정심포지엄 학술세미나 강연
라우갤러리 오인섭 초대 개인전 열려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 달삭ː하다 / 달싹ː하다 ▲ 디디미 ..  
거울 감 鑑 모양 모 貌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8 병원 진..  
경주문화재탐방[25] 동궁과 월지 발굴조..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48] ▲ 너구리를 잡다 ▲ 달매 / 달메..  
[370]살필 찰 察 다스릴 리 理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7 새해 계..  
[647]▲ 낯을 내다 ▲ 생각이 꿀떡 같다..  
[369] 들을 령 聆 소리 음 音  
교육청소년
경주시는 경북대, 영남대, 대구대, 계명대에 소재하고 있는 향토생활관 입사 신청을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464
오늘 방문자 수 : 719
총 방문자 수 : 16,328,3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