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08-17 오후 04:16: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우리의 미래 청소년이 행복한 경주,청.. 경주시 기획 택지개발 과정 언제까지 ..
탈원전에 앞서 정부는 경주시민과의 ..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소 대책 더 심..
경주시 보건소, 폭염 속 쉬어가는 무.. 최병일 경북소방본부장, 119사랑봉사..
“화랑대기에서 연마한 기량 맘껏 펼.. 경주수협, 울산시티병원과 의료지원협..
불국성림원, 산내면 경로당 국수 50박.. 안태현 경주소방서장, 어린이집 고사..
현곡면체육회, 폭염 그늘막 설치 및 .. 경주시바르게살기운동, 짜장면 무료급..
동국대 한의과대학, 2018 하계 연합의.. 외동로타리클럽, 상생복지단과 양곡지..
청도에너지, 어르신과 취약계층에 수.. 경주수협 낙도벽지 어업인 도배 및 집..
[628] ▲ 끄어땡기다 ▲ 놀다 / 놀아.. [350] 어조사 어 於 농사 농 農
박물관 어린이 동반 가족 프로그램 ‘.. 국립경주박물관에서 만나는 북한 문화
신라를 꽃피운 ‘화랑’을 노래하다 렌즈로 바라본 천년궁성, 월성 사진으..
무더위도 잊는 꿈 찾고 행복 만드는 .. 경주시 꿈드림센터, 학교 밖 청소년 ..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신나는 여름현.. 2018 독서·문학 캠프 ‘오감충족 맛..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한·중 국제학..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교원 보직 인..
제9회 경상북도 유림서예대전 시상식 .. 한수원, 중소기업 좋은 일자리 만들기..
뉴스 > 연재중 > 경주토박이말

[625] ▲ 갑풀 / 깝풀 / 겁풀 / 껍풀 ▲ 미지게짜지게 ▲ 볼태기 / 볼태긔 / 볼탱이 ▲ 빌세 보다 / 빌세 보지도 않다 ▲ 잔줏코 / 지춘코 ▲ 천은구바닥 / 천은바닥 / 천왕구바닥 / 천왕바닥

<속담> 고생 끝에 낙이 있다꼬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7월 19일
↑↑ 한기철 작가·문학박사 sarahann@hanmir.com
전 부산 경성대학교 초빙교수
ⓒ 서라벌신문
▲ 갑풀 / 깝풀 / 겁풀 / 껍풀

[명] 거풀. 꺼풀. 가풀. 거죽을 싸고 있는 껍질의 켜. 작은말은 ‘까풀’
<용례> 어제 일을 좀 했다고 그렇나 아침에 입서버리(입술)에 갑풀이 다 끼네.
▲ 미지게짜지게
[명] 아이들이 담벼락이나 벽 같은 데에 기대어서 어깨로 상대편을 밀어내는 놀이. ‘밀배기’라고도 함.(『한국구비문학대계』7-2, 경주·월성 편, P.713.)
▲ 볼태기 / 볼태긔 / 볼탱이 / 볼텡이 / 볼떼기 / 뽈때긔 / 볼따구니 / 볼팅이 / 뽈떼기 / 뽈태기 / 뽈탱이 / 뽈따구 / 뽈따구니 / 뽈따ː
[명] 볼때기. ‘볼’의 낮은말. 볼 : 뺨의 가운데 부분. 뺨의 가운데를 이루고 있는 살집.
[명] 뽈따ː→볼때기에.
<용례> 찐쌀은 입에다가 한 뽈때기 가득 넣고 씹어 먹어야 진짜 맛이 나지. 이거(이것) 삼치 찌진(지진) 거 한 볼태기 해 보소. 우리 손지(손주)는 우예(어떻게) 된 게 뽈따구만 땅(방바닥)에 댔다 하면 자고, 자고 그라네?
▲ 빌세 보다 / 빌세 보지도 않다
[동] 비집어 보다. 비집다 : 맞붙은 데를 벌리어 틈이 나게 하다. 또는 좁은 틈을 헤쳐서 넓히다. 그러나 ‘빌세 보지도 않다’라고 하면 관용표현으로 ‘거들떠보지도 않다. 거만한 태도로 아는 체도 하지 않다’의 뜻이다.
<용례> 원골댁(院谷宅)이는 둘째 며느리가 결혼 때 예단을 해 왔는데 뭐가 마음에 안 들었는지 아예 빌세 보지도 않았다 카데(하데)?
▲ 잔줏코 / 지춘코
[부] 잠자코. 아무 말 없이.
<용례> 현수야, 어른이 무슨 말씀을 하실 때에는 그냥 잔줏코 듣기만 해야 한다 응?
▲ 천은구바닥 / 천은바닥 / 천왕구바닥 / 천왕바닥
[명] 아주 값진 보물이라는 뜻. ‘생금장’이라고도 함. 정말 귀한 보화를 말할 때 쓰는 상투어. ‘금은보화를 너를 주마 / 천은구바닥을 너를 주꾸마(줄게)…….’(『한국구비문학대계』7-2, 경주·월성 편, P.801. <감포(甘浦)읍 무가(巫歌) 중 ‘손님굿’마당.)
<속담> 고생 끝에 낙이 있다꼬
보람있는 고생을 한다면 그 뒤에는 반드시 좋은 일이 생긴다는 말. 고진감래(苦盡甘來).
서라벌신문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7월 19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콩밭 매는 아낙네야 !
외지 피서객들에게 이런 해수욕장 내놓아도 되나?
‘플라스틱 없는 하루’ 작은 실천으로 가능
계림국악예술원,‘신라에 녹아버린 국악콘서트’
원해연 유치 물 건너가나, 정부 원전관련 국책사업 내년 예산전액 삭감
경희학교, 연극 ‘이바가지, 똥바가지!’공연 관람
양남중, 교사동아리 역량강화 연수 실시
화랑마을, 10월 개원 앞두고 시범운영에 들어가
‘자원봉사자의 집’ 문패 전달식 가져
내남면새마을협의회, 주요 도로변 풀베기 작업 시행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28] ▲ 끄어땡기다 ▲ 놀다 / 놀아라 ..  
[350] 어조사 어 於 농사 농 農  
[349] 다스릴 치 治 근본 본 本  
▲ 강지리 / 광지리 ▲ 윗손 ▲ 자잔한..  
경주문화재탐방 [14] 천마총 발굴조사 ..  
경주 근대미술의 태동 [마지막회]  
[348] 어두울 묘 杳 어두울 명 冥  
[626] ▲ 가리도치 중 ▲ 곤죽이 되다 /..  
[55] 파블로 피카소의 <우는 여인>  
[625] ▲ 갑풀 / 깝풀 / 겁풀 / 껍풀 ▲..  
교육청소년
경희학교(교장 김경순)는 여름방학을 맞아 특수교육 대상 학생에게 지속적인 교육 기..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361
오늘 방문자 수 : 18,230
총 방문자 수 : 11,026,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