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1-15 오후 05:13: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집중취재

특집-2017 경주시 관광실태조사 보고서

‘볼거리 즐길거리 많은’ 경주 여행, ‘열명 중 여덟은’ 만족 … 대표 이미지는 불국사
김정희 기자 / papaerbug@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23일
내외국인 4745명 대상 면접 및 설문조사 통해 관광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내국인 74.9%, 외국인 91.8% 경주여행 만족
외국인 73.6% 1년 이내 경주 재방문 의향
‘독특한 문화유산’ 인상 깊고, 경주 연상 이미지 1위는 불국사


↑↑ 경주시 관광실태조사 보고서
ⓒ 서라벌신문
최근 국내 관광은 기존의 수동적인 관광에서 틀을 깨는 창의적인 관광 트렌드로 변화하고 있다. 이에 경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패턴과 변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경주시가 지난해 2월부터 12월까지 11개월간 경주를 찾은 내국인 3960명, 외국인 785명을 대상으로 직접 설문조사를 실시한 ‘2017년 경주시 관광실태조사 보고서’를 최근 발간했다. 이번 조사는 동궁원, 교촌한옥마을, 불국사, 동궁과 월지, 양동마을을 방문한 국내 여행객과, 불국사를 찾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경주 연상 이미지, 방문동기, 여행만족도 등에 대해 조사원 면접조사와 여행객이 직접 설문지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경주를 찾는 관광객의 열명 중 여덟명 가량은 경주 여행에 대해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경주하면 연상되는 이미지를 묻는 물음에는 ‘불국사’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경주를 방문하는 동기는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부’한 것으로 인식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주하면 떠오르는 이미지 ‘불국사’ 1위, ‘볼거리 즐길거리 풍부해’ 경주 방문

경주를 찾은 국내외 관광객들은 경주시를 대표하는 이미지로 ‘불국사’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여행객들은 경주시에 대한 복수의 연상이미지를 묻는 질문에 불국사라고 응답한 비율이 70.7%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첨성대(27.2%), 석굴암(26.7%), 동궁과월지(10.6%), 보문관광단지(10.4%) 등의 순이었다.
지난 조사와 비교해서는 첨성대가 15.5%에서 27.2%로 크게 늘어났으며, 연령이 높을수록 석굴암을 연상하는 비율이 높고, 연령이 낮을수록 황남빵과 경주빵, 찰보리빵 등 빵류에 대한 연상비율이 높게 나왔다.
외국인들도 경주의 대표이미지로 불국사를 떠올렸다. 불국사가 51%로 1위를 기록했으며, 신라고도(39%), 문화유산과 유적(27.1%) 순이었다. 3년 전과 비교해 신라고도가 26.3%에서 39%로 가장 크게 증가한 반면 불국사를 제외한 석굴암, 첨성대 등 특정문화유산은 31.8%에서 18.5%로 가장 크게 감소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방문지에서도 내국인 26.8%로 불국사를 먼저 손꼽았으며, 이어 동궁과월지(20.5%), 동궁원(7.8%), 첨성대(7.4%) 순으로, 지난 조사에 비해 동궁원이 0.3%에서 7.8%로, 교촌한옥마을이 1%에서 5.1%로 크게 증가했다. 외국인의 경우에는 75.9%가 불국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답했으며, 다음으로 경주월드 5.7%, 석굴암과 동궁과월지가 각각 4.5%로 뒤따랐다.

↑↑ 경주여행 대표이미지 '불국사'
ⓒ 서라벌신문

여행정보는 인터넷, 앱, SNS 대부분 습득

↑↑ 경주여행, 외국인관광객
ⓒ 서라벌신문

내국인 74.6% 자가용 이용, 평균 1.9~1.8일 관광여행정보는 주로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습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은 36.9%, 외국인은 61.9%가 인터넷과 앱, SNS를 통해 습득한다고 응답했으며, 그밖에 가족, 친구, 직장동료 등 주변사람(내국인 21.9%, 외국인 37.5%)이라고 답했다. 외국인의 경우 여행가이드북이나 팜플렛을 통한 정보습득이 34.9%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내국인 관광객의 경우 93.7%가 경주를 방문한 적이 있으며, 처음 방문한 관광객은 6.3%에 불과했다. 동반인원은 3~5명이 44.6%로 가장 많았으며, 가족 및 친지(57.2%), 친구 및 연인(28.5%)과 함께 여행왔다. 응답자의 74.6%는 자가용을 이용해 경주를 방문했으며, 대중교통 이용관광객은 18.2%에 불과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일반버스 이용이 48.2%로 가장 많았으며, 관광버스 23.2%, 자가용·렌트카 16.3% 등의 순이었다.
내국인은 숙박시설로 콘도미니엄(25.4%), 펜션(22.6%), 호텔(21.3%) 순으로 이용했으며, 평균 1.9일, 1박2일(42.5%) 여행기간 동안 5개 정도의 관광지를 방문하며, 10명 중 9명은 ‘개별여행’ 형태로 1인당 평균 127,624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도 평균 1.8일을 관광하며 숙박관광객 중 47.9%는 호텔에서 머무르며, 2인(36.4%). 3~5인(30.8%) 동반으로 평균 3.6개 관광지를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음식으로 내국인은
한정식(32.9%), 두부와 순두부(15%), 떡갈비(6.4%), 김밥(6.4%) 등의 순으로, 외국인은 불고기(20.8%), 떡갈비와 한정식(19.4%), 비빔밥(15.2%) 순으로 응답했다.

경주 여행, ‘열명 중 여덟’ 만족, 식당과 음식.특산품 및 기념품 불만족 높아

↑↑ 신라고분 관광중인 외국인 관광객들
ⓒ 서라벌신문
내국인 관광객 74.9%, 외국인 관광객 91.8%가 전반적으로 만족을 표할 정도로 여행 만족도는 상당히 높게 나왔으며, 불만족은 각각 1.4%, 0.6%에 그쳤다.
관광객의 만족 비율이 가장 높은 분야는 볼거리와 즐길거리, 숙박, 지역주민과 종사자의 친절 순으로 나타났으며, 낮은 분야로는 내국인은 식당과 음식(6.9%)을, 외국인은 특산품과 기념품(72.8%)을 꼽았다. 이와 함께 불만족 비율이 높은 분야는 식당과 음식, 교통시설로 10% 미만대로 나타났다.
경주 여행의 가장 인상 깊었던 점은 내외국인 모두 ‘독특한 문화유산’을 꼽았다. 내국인의 56.0%, 외국
인의 91%가 독특한 문화유산을 가장 인상깊었다고 말했으며, 내국인 32,4%, 외국인 65.1%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이라고 대답했다.
주위사람들에게 경주여행을 추천할 의사는 내국인 응답자의 87.1%, 외국인의 98%가 있다고 응답했으며, 73.6%의 외국인이 1년 이내 경주를 다시 방문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여행 중 불편함을 느낀 부분으로는 내국인은 다양하지 못한 쇼핑품목(18.5%), 비싼 물가(14.1%), 교통혼잡(8.7%) 순으로, 외국인은 언어소통(54.5%), 안내표지판(19.7%), 대중교통 이용(12.7%) 순으로 나타났다.
경주관광 발전을 위해 중점적으로 개선 추진해야 할 사업은 내외국인 모두 역사 전통문화관광자원 활성화에 각각 26.0%, 51.8%로 특산, 기념품 및 유명 먹거리 활성화, 자연생태관광자원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주낙영 시장은 “이번 보고서에서 나타나듯 경주 관광의 활로는 2천년이 넘는 역사의 흔적이 켜켜이 쌓인 역사문화도시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는 데 있다”며, “천년고도 경주를 시민과 관광객이 다니기 편한 대중교통중심 도시, 신라왕경복원정비사업을 비롯한 문화유산 보존 및 개발과 시민의 삶이 조화를 이루는 ‘한국의 로마’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3년과 2014년에 이어 세 번째 보고서를 발간한 경주시는 향후 3년마다 관광객의 여행 행태와 만족도 등 관광실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해 관광객 유치 증대와 관광정책 수립 및 집행 등 다양한 관광활성화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 경주의 대표 이미지 ‘불국사’
ⓒ 서라벌신문
김정희 기자 / papaerbug@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23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경찰서 이전부지 선정, 경주시민 치안확보에 용이한 지역 선정돼야
얼굴무늬 수막새의 재평가
‘비리 유치원’ 근절할 재발 방지책 세워야
미래유권자 대상 투.개표체험
탈원전에 앞장선 한수원, 원전 생태계도 붕괴될 듯(?)
만국기 펄럭이는 가을 운동회
시민들 희생 강요하는 관광시책 및 축제성 행사 개선책 찾아야
급변하는 정세 속 예술로 화합하는 친선교류전
‘신라 왕들의 축제’첨성대 동부사적지 일원서 펼쳐져
안민(安民) 노래한 충담의 맑은 차향과 뜻 기리다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39] ▲ 개래 놓다 / 개레 놓다 / 게래..  
[361] 맏 맹 孟. 굴대 가 軻.  
경주문화재탐방 [20] 황남대총 발굴조..  
[58] 피에르 보나르의 대표작 2점과 보..  
[638] ▲ 꺼시름 / 끄지럼 / 꺼지름 / ..  
[360] 물리칠 출 黜. 오를 척 陟.  
[106] 사진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하여  
[637] ▲ 아ː직답 / 아ː직땁 ▲ 여내 ..  
권할 권 勸 상줄 상 賞  
경주문화재탐방 [19] 황남대총 발굴조사..  
교육청소년
금장초등학교(교장 고재갑)에서는 지난달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2018학년도 2학기 본..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434
오늘 방문자 수 : 41,388
총 방문자 수 : 15,26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