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1 오전 11:21: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국립경주박물관, 어린이박물관 교육프.. 경주시립도서관, 하반기 독서·문화프..
제13회 신라학 국제학술대회 - ‘신라.. 국립경주박물관, ‘한가위 민속놀이 ..
김슬비의 ‘INNER(안에서)-위안의 감.. 경주문화재단, 지역 예술인들이 준비..
추석연휴 미술관 옆 콘서트 경주엑스.. 경북교육청, 교육공무직 장애인근로자..
계림고, 제11회 경상북도 고등학생 심.. “행복한 경주를 위한 작은 나눔의 실..
동국대 경주캠퍼스 정창열 교수, 대한.. 경주정보고, 제1회 3D프린팅 창의경진..
근화여고, 사제동행 인권동아리 ‘섬.. 사방초, 찾아오는 야생화를 만나다
불국사초, 제19회 불조심 어린이마당 .. 경주교육청, 하반기 유치원 알리미 정..
직업계고 실습실 안전매뉴얼 제작·보.. 경북문화관광공사, 가을 관광객 유치 ..
중국 시안시(西安市) 경제교류단 경주.. 한수원, 부품·장비 국산화 T/F 발족
신월성 2호기 발전 재개 13시간 만에 .. 제5회 블루원 통합 서클챔피언십, 디..
여성 과학인 육성 위한 2019 K-걸스데.. 한수원, ‘추석맞이 명절선물 특판전..
경북도, 올 벤처기업 육성자금 200% .. 배진석 도의원, 경주시립노인전문요양..
최병준 도의원, 추석 맞아 사회복지시..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동정
이철우 경북도지사 추석인사 영덕 장사상륙작전 전승기념 기념식 ..
뉴스 > 사회

전국 의료폐기물 1일 최대 150톤 안강에서 소각된다

(주)이에스지 소각장 증설 추진 … 주민 반대로 공청회 무산
안강주민들 “의료폐기물 소각장 증설 절대로 안 돼”

이종협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4월 04일
↑↑ 안강읍민들이 지난달 27일 열린 두류공단 의료폐기물업체 소각시설 증설을 반대하며 공청회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 서라벌신문
안강 두류공단 내 의료폐기물 처리업체인 ㈜이에스지(구 원에코)가 지난달 27일 소각시설 증설을 위한 공청회를 열었지만 안강읍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이날 오후 2시부터 북경주행정복지센터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공청회는 환경영향평가(초안) 용역업체 관계자의 설명이 시작되자 10분만에 주민들은 소각장 증설을 반대하며 업체측의 설명을 듣는 것은 주민들이 사업추진에 들러리를 서는 꼴이 된다며 공청회장을 빠져나가 버렸다.
안강 주민들은 “두류공단에서 발생하는 각종 오염물질이 대거 유입되어 악취로 인한 불편한 것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며 “가뜩이나 의료폐기물 처리업체가 두류공단에 있다는 사실에 주민들은 화가 치밀어 오르는데 업체가 소각장을 증설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처사”라며 분노했다.
또한 “의료폐기물은 일반 생활폐기물이나 사업장 폐기물과는 달리 폴리염화비닐(PVC) 재질이 많아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많이 발생한다”며 “안강읍 전체에 심각한 대기오염을 유발하는 소각로 증설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력 반발했다.
지난해 사업자명을 변경한 ㈜이에스지(구 원에코)는 2010년 의료폐기물 중간처리업(소각) 허가를 받고 전국의 의료폐기물을 수집해 소각해왔다.
이번 환경영향평가는 업체가 의료폐기물 하루 처리량을 1시간당 4톤씩, 1일 96톤에서 120톤까지 처리할 수 있도록 설비를 증설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관련법에 따라 하루 처리량이 100톤을 넘어서면 환경영향평가를 해야 한다. 해당업체는 2016년부터 하루처리량 100톤을 넘어섰지만, 폐기물관리법상 허가받은 처리용량의 130%까지 변경허가 없이 처리가 가능하며 환경영향평가를 거쳐 하루 120톤 처리 허가를 받으면 하루 약 150톤 이상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이에 안강지역 참소리 시민모임과 경주환경운동연합은 경북지역은 전국 의료폐기물 발생량의 4% 내외를 차지하는데 비해 전체의 30% 가량을 처리하고 있어 경북으로 의료폐기물 쏠림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서 의료폐기물에 대한 장거리 이동을 제한해 감염과 전염 확산의 위험을 최소화할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음에도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의료폐기물이 지역 안에서 제대로 처리되지 않고 수백 킬로미터 운송되어 소각처리 되는 구조는 하루빨리 개선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안강읍의 의료폐기물 처리업체는 전국 14곳 중 소각용량이 가장 큰 시설인데 여기에 또다시 의료폐기물 소각장까지 증설한다니 주민들이 울분을 토하고 거세게 저항할 수밖에 없다며 공해유발업체 입지를 제한하는 지난해 개정한 ‘경주시도시계획 조례’를 제정해 놓고도 소극적인 입장만 취하고 있는 경주시에 적극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개정된 조례는 칠평천으로부터 200m 이내 지역에는 개발제한을 할 수 있어 두류공단 내에 신규 건축허가 및 개발행위는 불가능하다. 하지만 경주시는 업체의 소각장 증설을 제지할 수단은 없고 승인기관인 대구지방환경청의 권한이라는 입장이다.
이처럼 안강주민들은 소각로 증설 등 두류공단 내 환경오염시설 추가 설치를 반대하는 입장이어서 소각로 증설을 고수하는 ㈜이에스지와의 갈등이 쉽사리 해결되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1980년대 조성된 두류공단에는 현재 ㈜이에스지를 포함해 폐기물관련업체 32개를 비롯해 총 57개의 각종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체가 입주해 있다.
뿐만 아니라 페인트공장 화재, 폐가스통 폭발 등 크고 작은 사고들이 끊이질 않아 주민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이에 경주시는 2005년부터 2010년까지 경주시 예산 135억원을 들여 안강읍 옥산리에 이주단지를 조성해 59세대, 115명의 주민이 이주하기도 했다. 특히 해당업체는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감염자가 발생한 서울 삼성병원의 의료폐기물 전량을 받아 처리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주민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이종협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4월 04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순옥 시의원 경주 여성의 역량 강화를 위한 조례발의
내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현재 5명 출사표 물밑 활동
“대한민국이 거덜 날 것 같습니다. 경주시민들이 뭉쳐 이 나라를 구합시다”
경주 읍성복원 뒤바뀐 추진에 시가지는 산만하고 효과는 반감
독립운동의 성지 경북도,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가져
애틋하고 지혜로운 ‘밀땅’
천북 화물자동차 공영주차장 규모 너무 작아 실효성에 의문
또 불법 폐기물…빈 공장과 야산에 각종 폐기물 수천톤 불법투기
해월 최시형家에 전래된 매월당集
경주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완료율 ‘46.3%’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81]▲ 골고리 / 고리고리 ▲ 말이 빠..  
[403] 동산 원 園 우거질 망 莽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40 I’d li..  
해월 최시형家에 전래된 매월당集  
[680]▲ 궁시렁거리다 / 군정거리다 / ..  
[402]과녁 적 的 지낼 력 歷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39 What is..  
경주문화탐방[41] 월성 발굴조사 Ⅰ  
[679] ▲ 구케 / 구퀘 / 국개흘 / 국해 ..  
[401] 도랑 거 渠 연 하 荷  
교육청소년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올해 교육공무직 장애인근로자(희망일자리실무원) 70명..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320
오늘 방문자 수 : 8,066
총 방문자 수 : 20,733,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