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3-14 오전 11:14: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19 경주문화단체 교류 및 정월대보.. 경주화랑마을·포항청소년재단 업무협..
제47회 신라문화제 콘텐츠 제안공모 .. 박물관과 함께 하는 3월의 다채로운 ..
경주향교 춘계 석전대제 봉행 제66기 경주어린이박물관학교 입학생 ..
경주시립도서관, ‘가나다라 세종대왕.. 경주여고, 2019학년도 신입생 진로비..
경주교육지원청 초등 수영실기교육 실.. 흥무초, 다문화 가정 학부모 연수
경북교육청, 올해 지방공무원 229명 .. 임종식 경북교육감 경북선관위 재정신..
외동도서관, ‘책! 읽어주세요’프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LINC+사업 추..
학교밖 청소년 꿈드림 청소년단 ‘톡.. 3‧1운동 100주년 그날의 정신을..
경북교육청, 올해 도내 모든 학교에 .. 한수원 정규직 전환 방식 자회사로 합..
전북 고창군의회 의원 일행 월성본부 .. 동국대학교경주병원 나득영교수 18대 ..
제9대 건축기술인회장 전상훈 교수 당.. 경주육상연맹회장 최병진 신임회장 취..
다스, 美 현대기아차에 5년간 3070억.. 월성원전 주변지역 홀몸어르신 목욕서..
원전 협력사와 소통·공감·협업을 통.. 한수원, 해외시장개척단 꾸려 중소기..
국회차원, 포퓰리즘 견제하고 경제활.. 황오지구주민협의체 본격 시작, 재생..
경주소방서, 해빙기 안전사고 주의 켐.. 2019년도 도시가스 배관망 구축사업 ..
뉴스 > 사회

신라금속공예테마파크조성 사업 6년간 뒤뚱뒤뚱

시의회, 사업 중단까지 거론, 활성화 방안강구 주문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3월 14일
↑↑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 계획도
ⓒ 서라벌신문
경주시가 신라문화의 우수한 금속공예를 현대적으로 접목하여 체험·전시공간을 조성하겠다는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사업이 6년 동안 뚜렷한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이로 인해 경주시의회 문화행정위원들의 부정적인 시각을 돌리려는 설득작업이 쉽지 않아 보인다.
경주시는 지난 8일 오전 경주시의회 문화행정위원회 간담회에서 지난 2013년부터 오는 2021년에 완공을 목표로 하는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2차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서 집행부는 해당 사업이 당초 국비 193억원, 도비 25억원, 시비 97억원 등 총 315억원의 사업비로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토지매입과 설계 및 용역 에 42억원이 이미 집행됐다고 보고했다.

-사업의 축소 등 난항 예고

하지만 이 과정에서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사업은 당초보다 국비 32억원, 도비4억원, 시비 14억원 등 총 50억원의 예산이 줄어들면서 사업규모도 대폭 축소됐다고 덧붙였다.
사업축소는 기간 내 사업 완료 및 사업비 절감측면도 있지만, 건축물을 미려하게 디자인하고 주변 조경 및 공원 확장으로 관광 상품성을 높이고 인근 공예촌과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사업은 총 3만4340㎡ 부지위에 건축면적 2900㎡ 지하1층 지상2층 건축물을 조성해 금속공예전시관, 공방 및 체험관, 조각공원, 공예품 판매점, 어린이 놀이터, 주차장 등의 시설물을 갖춘 신라 금속공예 테마파크를 조성해 경주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따라서 경주시는 예산확보 등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경주시의회에 보고하고 향후 3월 실시설계 및 경제성 검토, 6월 실시설계 인가고시 및 실시설계용역을 의뢰하고 오는 11월 기재부와 문체부 등에 총사업비 협의 및 등록을 완료하고 오는 12월에는 전시물 설계 및 제작설치 용역, 건설 사업관리 용역 발주 및 공사를 착공해 오는 2021년 12월 준공을 한다며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협조를 당부했다.
그런데 이 같은 집행부의 보고에 대해 경주시의회 문화행정위원회 위원들은 사업추진에 대한 걱정들을 쏟아냈다. 의원들은 이미 조성되어 수십년간 운영 중인 민속공예촌 운영이 어려워 문을 닫을 지경인데 또 새로운 금속공예촌을 추진한다는 것은 참으로 우려스러운 일로 차라리 현 시점에서 사업 중단 검토를 제안하는 등 난기류가 형성되기도 했다.
결국 이날 간담회는 난상토론을 거듭하다 최덕규 위원장이 기자들을 내보내고 비공개로 협의하는 등 난항이 예고된 가운데, 오는 4월에 다시 논의키로 하는 등 신라금속공예지국 조성은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3월 14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내버스 운행업체 새천년미소 주인이 바뀐다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안강읍 검단리에 경주 제4의 관광단지 들어선다
방폐물 반입 중지 장기화 될 듯, 원인진상조사 기간만 10개월 소요
경주시 공동주택 공급과잉에 따른 신규 주택건설 허가 제한
경주 지역사회 무기력증 만연, ‘발등의 불’ 현안사업 남의 일처럼 외면
경주시체육회 직무정지 가처분 피소 당해
경주출신 양태원 여사 ‘광주 3·1운동’ 주도해 대통령 표창
2019 제8회 경주국제민화포럼 ‘화원열전’ 개최
MB소유 논란 (주)다스 대출금 상환 독촉에 유동성 위기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56]▲ 단금 같이 / 당금 같이 / 당금 ..  
[378] 나무랄 기 譏 경계할 계 誡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5 Do (원..  
[655] ▲ 꺽다구 / 꺽치 ▲ 껀데기 / 껀..  
[377] 살필 성 省 몸 궁 躬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4 City to..  
경주문화재탐방[28] 안압지와 동궁과 월..  
[62] 앤드류 와이어스의 <헬가 시리즈>  
[110] 세상의 모든 사물은 컬러다  
[654] ▲ 긴말 / 긴말하다 ▲ 꼼꼼하다 ..  
교육청소년
경주여자고등학교(교장 서정우)는 지난 9일 오전 9시부터 1학년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065
오늘 방문자 수 : 4,445
총 방문자 수 : 17,118,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