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1-17 오후 12:47: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호텔현대 경주, 5성 기념 패키지 ‘럭.. 국립경주박물관 ‘동글동글 빛나는 황..
경주엑스포 ‘또봇 정크아트뮤지엄’ .. 뮤지컬계의 그랜드 슬램 ‘젠틀맨스 ..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2실 월지.. 경북대, 영남대 등 향토생활관 입사생..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지역 학교 ‘.. 경북교육청, ‘공공도서관 인문학 아..
겨울방학 청소년 인성교육 개강 황남초, 신설대체 이전공사 예비준공..
황남초에 전국청소년 ‘발명체험교육.. 삶의 힘을 키우는 ‘따뜻한 경북교육..
“지역상생과 주요 현안에 대한 소통 .. ‘원자력 60년, 새로운 역할과 책임’..
한수원 조직개편 단행 … 안전성 강화.. ‘2019년도 사업자지원사업’ 공모 결..
원안위, 온수매트 부적합 제품 행정조.. 경주컵 2019동계클럽 유소년 축구대회..
대한민국축구종합센터 경주유치로 ‘.. 경북도, 국내‧외 글로벌 기업과..
경북도, 신년업무보고 토론소통 중심 .. 경북도의회, 올해 화두는 첫째도, 둘..
경북도내 홍역 2명 확진, 확산방지 총.. ‘선도동네 나눔, 사랑 꽃 피우다’
‘젊고 스마트한 경주농업’ 새해 농.. 경주시 동해안권 해양레저관광도시 도..
중부동 주민자치위원회 위원 위촉 설 명절 선물은 경주 농특산물이 ‘최..
설 연휴 환경오염 예방을 위한 특별감.. “자동차세 연납으로 감면 받으세요”..
뉴스 > 사회

올해 관광객 경주 전체인구의 48배 1243만2502명 경주 찾아

외국인 관광객 1.07% 증가, 중국인 관광객도 7000여명 늘어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03일
관광객, 숙박, 음식, 레저, 관광 4대 소비에 총 5386억원 추정

경주시 인구는 줄어드는 반면 관광객은 해마다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대가 크다. 지난해 경주를 찾은 관광객은 경주시민 전체인구 대비 48배에 이르러 인구 감소세에 따른 지역분위기를 높이는 계기가 되고 있다.
메르스와 지진 등으로 감소세를 이어오던 경주관광객 숫자가 지난해부터 뚜렷한 증가세로 돌아서 경주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총 1243만2502명의 관광객이 경주를 찾아 총 5386억원을 소비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 같이 관광객 소비분석은 지난해 처음 경주시로부터 용역을 의뢰받은 KT가 BC카드 사용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것으로 연간 관광객 전체 소비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인다. 다만 경주시는 매년 관광객 1000만 또는 1200만명 돌파 운운하며 숫자 나열에 열을 올렸으나 일부분이기는 하지만 관광객 소비 경비를 처음으로 조사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한해 경주를 찾은 관광객은 2017년도 11월 대비 1만3539명이 증가한 1243만2502명으로 나타나 경주시 전체 인구 25만6868명의 48배가 넘는 방문객들이 신라천년 유적과 동해안 자연경관을 둘러보기 위해 경주를 찾아 지역 곳곳이 북적였다.
지난해 내국인 관광객은 1192만0407명이며, 외국인 관광객은 51만2095명으로 지난 2017년 11월 말 대비 1만3539명이 증가했다. 사드 문제로 중단됐던 중국인 관광객도 15만2649명이나 경주를 찾아 양국 간 껄끄러운 상황이 진정국면으로 접어든 것으로 분석되면서 올해 중국인 관광객 증가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반면 일본인 관광객은 지난 한해 2038명이 불어난 13만8858명으로 나타나 양국 간의 정치적인 문제가 영향을 받은 것으로 예상되는 실정이다.
또 동남아 지역인 베트남과 태국, 인도와 미국, 유럽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지난 한해 동안 총 23만2294명의 관광객이 찾아들어 지난 2017년 대비 5962명이 증가 했다.
이 같은 관광객 증가세는 경주서 발생한 유례없는 지진여파가 진정국면에 접어들었을 뿐 아니라 경주시의 적극적인 관광 마케팅이 탄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경주시 관계자는 “경주는 관광객 숫자가 1200만명이 넘고 있지만 이들이 경주서 소비한 경제적 효과에 대해선 아직 명확한 통계가 없다”고 말하고 “앞으로는 숫자에만 연연할 것이 아니라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의 구체적인 대안이 필요하다”고 했다.
따라서 경주시는 지난해 처음 조사한 관광경영 분석을 토대로 향후 면밀한 데이터 분석에 의한 관광정책 추진에 역점을 두겠다는 계획이다.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9년 01월 03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개헌에 힘을 보태고 협치문화 정착에 힘 쏟을 것”
이진락 전 경북도의원, 공직선거법위반 ‘무혐의’
경주시 인사 발령 명단 (2019년 1월 8일자)
“원자력과 신재생에너지가 함께 하는 융복합단지를 만들자는 것”
동국대 경주캠퍼스, 관산학 협력 지역사회 문제 해결형 교육 운영 성과 발표 및 시상식 개최
“시장실 문턱 없앴다면서, 소통은 없고 불통만 보인다 반발”
‘분황사지’와 ‘구황동 원지 유적 일원’ 사적 지정 예고
경주시의회 올 마지막 회의 종료, 의원들 열띤 시정 질문
현암 최정간 원장, 국정심포지엄 학술세미나 강연
라우갤러리 오인섭 초대 개인전 열려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 달삭ː하다 / 달싹ː하다 ▲ 디디미 ..  
거울 감 鑑 모양 모 貌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8 병원 진..  
경주문화재탐방[25] 동궁과 월지 발굴조..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648] ▲ 너구리를 잡다 ▲ 달매 / 달메..  
[370]살필 찰 察 다스릴 리 理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7 새해 계..  
[647]▲ 낯을 내다 ▲ 생각이 꿀떡 같다..  
[369] 들을 령 聆 소리 음 音  
교육청소년
경주시는 경북대, 영남대, 대구대, 계명대에 소재하고 있는 향토생활관 입사 신청을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464
오늘 방문자 수 : 550
총 방문자 수 : 16,328,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