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08-17 오후 04:16: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우리의 미래 청소년이 행복한 경주,청.. 경주시 기획 택지개발 과정 언제까지 ..
탈원전에 앞서 정부는 경주시민과의 ..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소 대책 더 심..
경주시 보건소, 폭염 속 쉬어가는 무.. 최병일 경북소방본부장, 119사랑봉사..
“화랑대기에서 연마한 기량 맘껏 펼.. 경주수협, 울산시티병원과 의료지원협..
불국성림원, 산내면 경로당 국수 50박.. 안태현 경주소방서장, 어린이집 고사..
현곡면체육회, 폭염 그늘막 설치 및 .. 경주시바르게살기운동, 짜장면 무료급..
동국대 한의과대학, 2018 하계 연합의.. 외동로타리클럽, 상생복지단과 양곡지..
청도에너지, 어르신과 취약계층에 수.. 경주수협 낙도벽지 어업인 도배 및 집..
[628] ▲ 끄어땡기다 ▲ 놀다 / 놀아.. [350] 어조사 어 於 농사 농 農
박물관 어린이 동반 가족 프로그램 ‘.. 국립경주박물관에서 만나는 북한 문화
신라를 꽃피운 ‘화랑’을 노래하다 렌즈로 바라본 천년궁성, 월성 사진으..
무더위도 잊는 꿈 찾고 행복 만드는 .. 경주시 꿈드림센터, 학교 밖 청소년 ..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신나는 여름현.. 2018 독서·문학 캠프 ‘오감충족 맛..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한·중 국제학..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교원 보직 인..
제9회 경상북도 유림서예대전 시상식 .. 한수원, 중소기업 좋은 일자리 만들기..
뉴스 > 자치행정

원해연 유치 물 건너가나, 정부 원전관련 국책사업 내년 예산전액 삭감

경주 에너지과학단지 부지 마련해두고 기다리는데 정부는 딴 생각?
경주시, 경주시의회 대책 없는 듯, 시민 뜻 모아 적극대처 나서야
방폐장 가져가라 시민불만 팽배, 월성1호기 폐쇄는 지역경제 타격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7월 25일
ⓒ 서라벌신문
경주시민들이 위험을 감수하면서 잘살아보겠다고 유치한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장(방폐장)을 유치했지만 결과는 실망으로 나타나 후회하는 소리가 높다.
월성원전 내 임시 저장된 고준위폐기물은 다른 지역으로 옮겨야 한다고 특별법까지 제정됐지만 정부는 이를 이행하지 않고 배 째라는 식으로 그대로 두고 있다. 오히려 정부는 이 시설이 포화상태에 이르자 저장시설을 늘리려고 준비해 경주시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탈핵정책에 따라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은 경주시 세수감소와 원전주변지역지원사업 감소는 물론 일자리까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 속에 경주지역경제에 어려움이 예상돼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들까지 정부의 일방적 월성1호기 조기폐쇄는 받아들일 수 없다, 며 월성1호기 가동을 요구하는 시위를 펼치는 등 반발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주시민들은 “방폐장 유치 이후 제대로 되는 것이 없는 조급함에서 묻어나는 절박감이 팽배한 실정이다.
특히 경주시는 한수원 본사가 경주로 내려오면서 지역발전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이 역시 탈핵정책 발표이후 자체적인 홍보조차 마음대로 하지 못하는 한수원의 나약함이 나타나 시민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상황이다.
때문에 경주시는 꿩 아니면 닭이라도 하는 심정으로 지난 2014년도부터 원자력해체연구소(원해연) 경주유치를 시민운동으로 전개하고 있지만 현 정부의 탈핵정책이 추진되면서 이마저 어려운 분위기가 감지돼 결과에 따라 시민들의 반발이 예상되는 실정이다.
정부가 내년도 예산편성 과정에서 경북도와 경주시가 추진하는 원자력에너지연구단지 설치 등 원자력 관련 국책사업 추진을 위한 내년도 국비지원을 요청했지만 전액 삭감된 것으로 나타나 경북도와 경주시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또 원해연을 원자력에너지연구단지에 포함시키지 말고 별도 사업으로 빼낼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부가 원해연 유치가 울산 또는 부산 쪽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돼 결과에 따라 경주시민들의 반발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이 같은 상황에서 경북도가 요청한 원전사업추진을 위한 국비요청 전액삭감 상황도 경주시는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본지기자와의 통화에서 “예산전액 삭감 조치는 알지 못하고 있다”며 도에 확인해보겠다고 했다.
손석진 기자 / press@srbsm.co.kr입력 : 2018년 07월 25일
- Copyrights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콩밭 매는 아낙네야 !
외지 피서객들에게 이런 해수욕장 내놓아도 되나?
‘플라스틱 없는 하루’ 작은 실천으로 가능
계림국악예술원,‘신라에 녹아버린 국악콘서트’
원해연 유치 물 건너가나, 정부 원전관련 국책사업 내년 예산전액 삭감
경희학교, 연극 ‘이바가지, 똥바가지!’공연 관람
양남중, 교사동아리 역량강화 연수 실시
화랑마을, 10월 개원 앞두고 시범운영에 들어가
‘자원봉사자의 집’ 문패 전달식 가져
내남면새마을협의회, 주요 도로변 풀베기 작업 시행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28] ▲ 끄어땡기다 ▲ 놀다 / 놀아라 ..  
[350] 어조사 어 於 농사 농 農  
[349] 다스릴 치 治 근본 본 本  
▲ 강지리 / 광지리 ▲ 윗손 ▲ 자잔한..  
경주문화재탐방 [14] 천마총 발굴조사 ..  
경주 근대미술의 태동 [마지막회]  
[348] 어두울 묘 杳 어두울 명 冥  
[626] ▲ 가리도치 중 ▲ 곤죽이 되다 /..  
[55] 파블로 피카소의 <우는 여인>  
[625] ▲ 갑풀 / 깝풀 / 겁풀 / 껍풀 ▲..  
교육청소년
경희학교(교장 김경순)는 여름방학을 맞아 특수교육 대상 학생에게 지속적인 교육 기..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361
오늘 방문자 수 : 18,240
총 방문자 수 : 11,026,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