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2-25 오전 11:04:04
기사제보/독자투고
  최종편집 : 2021-02-25 오전 11:04:04
출력 :
대장 건강을 지키는 생활습관, 대장내시경 검사는 왜 하나?
국내 대장암 환자 수는 해마다 증가 추세인데, 지난 2019년도 국립암센터 중앙암등록본부의 자료에 따르면 23만2255건의 암이 새로이 발생했는데, 그중 대장암은 2만8111건으로 전체의 12.1%로 2위를 차지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2월 25일
건강관리협회, 올해부터 신장비뇨기 정밀검진 시행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채종일, 이하“건협”)는 올해 1월부터 ‘신장비뇨기 정밀건강검진’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1년 01월 28일
장기능까지 망가뜨리는 만성콩팥병
콩팥에 이상이 생기는 질환인 만성콩팥병. 만성신부전이라는 병명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고혈압과 당뇨가 가장 중요하고 흔한 원인이기에, 정기검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12월 31일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하여 화재피해 예방하자!
좀처럼 잡히지 않는 코로나19바이러스로 인해 국민들은 이전보다 많은 시간을 개인의 주거공간에서 보내고 있다. 한편, 가정 내 활동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크고 작은 실내안전사고 역시 증가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9월 24일
[기고] 가정폭력 재발을 막으려면 가해자 교정프로그램 병행해야
1994년 세계가정의 해를 맞아 가정폭력방지법 제정의 필요성이 대두되었고 각계각층의 노력 끝에 지난 1997년 ‘가정폭력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 생겨났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1월 23일
<투 고> 임란의사 위패 봉안소(가칭 호국사) 건립 서둘러야
들도 산도 탈 수 있는 것은 모조리 태워버리고 흰옷을 입은 사람이 눈에 띄면 남녀 노약 없이 베어 죽이고 부모와 자식이 서로 찾고 부르며 울부짖는 그 모습은 지옥도(地獄圖)에도 그려져 있지 않은 참혹한 것이었..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0월 24일
[기고] 경주고용복지센터,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실업급여 구직자 재취업 활성화
고용보험 실업급여 제도는 1996년 7월 처음 도입 이후 2017년도에 전국적으로 457만명에게 5조원 이상 지급되는 등 수급 규모가 꾸준히 늘어 왔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0월 17일
투고 ˝ 한수원의 소상한 해명을 요구한다 ˝
10월 9일자 조선일보 A5면에 게재된 월성1호기 매출 850억원 줄여 ‘경제성 없다’ 왜곡 의혹 보도를 보고, 한수원(주)에 이의 사실여부에 대하여 월성1호기를 폐쇄함으로써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보고 있는 경주시..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0월 10일
[기고] 휴가철 물놀이 안전수칙 및 대처법
장마는 끝났고 더위가 맹렬하다. 바야흐로 휴가철이다. 모두들 무더위를 피해 시원한 계곡과 바다로 향한다. 하지만 신나고 즐거운 휴가가 크고 작은 사고로 엉망이 되거나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되기도 한다. ‘..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7월 11일
기고문
문재인 케어정책이 의료계의 반발에 부딪히고 있다. 건강보험 비급여 항목의 급여화를 통해 공적보험의 건강보험 보장률을 OECD 수준으로 높여, 국민이 병원비 걱정없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것이 바로 문재인 케어이..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6월 26일
국민건강관리공단 투고
갑상선암 생존자 중 갑상선호르몬 억제치료를 받고 있는 폐경 후 여성은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폐경 후 여성의 경우 갑상선암 수술 후에 갑상선호르몬 억제치료 전 골밀도 검사..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5월 16일
경주의 탈원전 피해, 엄청나게 클 것 같다!
정부가 10월 24일 제45차 국무회의에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건의를 받아들여 신고리5·6호기 건설 재개 방침을 확정하고 탈원전정책을 공식화 했다. 정부의 탈원전정책에 대해서 에너지 전문가들, 원자..
서라벌신문 기자 : 2017년 11월 14일
1
집중취재
오피니언
문화관광
명품 보문카라반파크 캠핑장으로 놀러오세요!
(재)경주문화재단,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 국비 ..
‘경주 최부자댁 근현대기록물 학술심포지엄’ 개최
‘탄생과 함께 책과 성장해요’
제호 : 서라벌신문 / 대표전화 : 054-777-6556~7 / 팩스 : 054-777-6558 / mail : press@srbsm.co.kr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등록일 : 서비스 / 발행인 : 김현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서라벌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