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9-17 오후 12:20:39
특별기고
  최종편집 : 2020-09-17 오후 12:20:39
출력 :
◈ 기 고 ◈ 자매결연 50년 역사를 먼저 이해해야 한다
얼마 전 지역 신문사에서 한통의 전화를 받았다. 사연인즉 경주시가 자매도시 일본 나라시에 방역물품을 지원한 것을 두고 논란이 많다는 것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6월 04일
셀프주유소라고 고객의 안전마저 셀프인가?
바야흐로 셀프(SELP)가 유행이다. 셀프세차장, 셀프빨래방 등 다양한 업종에 걸쳐 셀프의 방식이 적용되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02일
동해안시대를 열어야 경북이 살고 대한민국이 산다
국회의원 시절부터 경북의 미래 먹을거리는 동해안에서 나온다고 생각했다. 동해안 시대를 열어야 경북이 살고 대한민국이 국민소득 5만 달러 시대를 달성할 수 있다는 주장도 했다. 도지사 취임 이후 동해안 5개 시..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25일
저출생과 지방소멸 극복
경북도청에서는 아이를 낳은 공무원들이 전 직원들 앞에 나가 축하를 받은 일이 있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6월 13일
소방차 길터주기는 우리들의 작은 배려에서 시작
골든타임이란 화재나 응급 환자 발생시 피해를 최소화하고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초기 재난대응 목표시간을 뜻하는 말로 소방에서는 ‘5분’이내에 재난현장에 도착하는 것을 최대의 관건으로 보고 이를 달성하기 ..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2월 27일
[기고] 휴가철 인터넷 사기가 활개친다
1년에 한번 즐거운 휴가, 모두 들뜬 마음이지만 한번쯤은 체크를 해야 할 것이 있다. 휴가철만 되면 덩달아 폭증하는 인터넷 사기, 더불어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지인 사칭 카카오톡 피싱, 페이스북 피싱은 조금만 ..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7월 19일
우리가족 응급상황 119와 영상통화로 해결 합시다
경북도내 구급출동 건수는 매년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그중에서도 여름의 초입 5월은 많은 편이다. 따뜻해진 날씨와 활동량 증가로 사람들의 경계심이 흐릿해진 탓일까. 5월에는 사소한 부주의가 안전사고..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5월 23일
이순신 장군에게 배우는 청렴
이순신 장군은 아시아 동북해를 제패한 바다의 신이라 불리는 동시에 조선의 대표적인 청렴한 인물로 유명하다. 이순신은 “장군으로 세상에 태어나 나라에 쓰인다면 죽기로써 최선을 다 할 것이며, 쓰이지 않으면 ..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1월 03일
따뜻한 보훈, 현장에서 사람중심으로
연일 아침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한겨울 추위가 절로 옷깃을 여미게 한다. 설상가상으로 포항지역에서는 지난 11월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주택피해를 입고 아직도 많은 분들이 흥해실내체육관 등 대피소에서 이재..
편집부 기자 : 2017년 12월 28일
(마지막회)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석굴암의 본원적 정체성은 단 하나이다. 조석으로 예불과 공양을 올리고 수행과 참선을 행하는 불교도량이라는 사실이다. 신라인은 불교도량으로 석굴암을 세운 것이다.
편집부 기자 : 2017년 12월 28일
(20)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사료라는 것은 존재만으로 의의를 갖기도 하고, 새로운 해석을 통해 그 가치가 더 높아지기도 한다. 그러나 모든 사료가 학계에서 환영을 받는 건 아니다. 학자들이 자신들의 입장에 따라 내용을 침소봉대하거나 원..
편집부 기자 : 2017년 12월 22일
(19)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겸양은 하나의 미덕이다. 부모가 자신의 자식을 “아돈(兒豚)”이라거나 “제 아이가 불민하여”라거나 하는 것이 좋은 예이다. 그렇다고 자기 자식이 돼지 같다거나 어리석다고 그 부모가 인정했다고 곡해하는 이는..
편집부 기자 : 2017년 12월 14일
(18)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탁상공론(卓上空論)이라는 말이 있다. 실질의 문제를 탁상머리에 앉아 함부로 재단하고 허황된 생각을 그럴 듯하게 포장해 세상을 속이고, 역사의 퇴행을 야기하는 지식인들의 말장난을 야유하는 말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7년 12월 06일
(17)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잘 아는 바와 같이, 1964년 7월 1일 중수공사가 끝난 후, 석굴은 온갖 논란에 휘말린다. 1969년에 남천우가 촉발시킨 소위 ‘원형논쟁’의 여러 쟁점이 마치 석굴암연구의 전부인 양 비쳐지면서 블랙홀처럼 석굴암의..
편집부 기자 : 2017년 11월 29일
특별기고 (16)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진리는 다수결로 결정될 수 없다. 한 사람의 견해도 얼마든지 진리일 수 있다. 요컨대 학문의 세계에서 대세는 무의미하다. 학자라면 오직 진리에만 복무해야 한다. 대세에 부역하는 것은 학자 본연의 존재 의의를 ..
편집부 기자 : 2017년 11월 21일
⑮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현재 간송박물관에는 겸재 정선이 청하현감으로 있을 때 남긴 『교남명승첩(嶠南名勝帖)』이라는 화첩이 전해온다. 거기에 묶인 그림 중에 1960년대 석굴암 공사 와중에 갑자기 유명세를 탄 작품이 한 점 있다.
편집부 기자 : 2017년 11월 15일
마지막회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불가(佛家)에서 건찰이나 건탑, 조불 등의 불사를 일으킨 사람은 길이 칭송의 대상이 되곤 한다. 멀리 갈 것도 없이 재가신자로서 석굴암(석불사)과 불국사 양찰을 창건(751)한 김대성이 좋은 예이다. 일찍이 고운 ..
편집부 기자 : 2017년 11월 01일
특별기고⑬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토함산석굴중수상동문>이 전하는 역사적 진실은 오직 하나다. 500년 전쯤 건립된 이전의 전실 전각이 풍우에 퇴락했고, 그것을 울산병사 조순상(趙巡相)의 주도로 1891년에 다시 지었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앞의 ..
편집부 기자 : 2017년 10월 25일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전문가를 자처하는 이들의 못된 습성이 하나 있다. 간단한 문제는 복잡하게 비틀고 명쾌한 문제는 어렵게 꼬아놓는다. 이때 그들이 즐겨 사용하는 수법은 현학(衒學)의 과시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7년 10월 18일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인간사회에서 행해지는 모든 의식(儀式)에는 핵심이 있다. 왕의 대관식은 당연히 그가 즉위하는 것이, 또 결혼식은 남녀 두 사람이 혼인하는 것이 핵심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7년 10월 11일
   [1]  [2] [3] [4] [5] [6] [7] [8] [9] [10]       
집중취재
오피니언
문화관광
경주엑스포 플라잉 배우들, 태풍피해 복구에 팔 걷어 ..
경북문화관광공사, 청렴문화 확산 위한 청렴주간 운영
경주문화재단과 한수원,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공연..
황남동 120-2호분에서...신라 왕족이 장착한 금동관, ..
제호 : 서라벌신문 / 대표전화 : 054-777-6556~7 / 팩스 : 054-777-6558 / mail : press@srbsm.co.kr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등록일 : 서비스 / 발행인 : 김현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서라벌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