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2 오후 12:12: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20 경주벚꽃축제 경상북도 지정 우.. 동궁원, 설 연휴 한복입고 방문시 무..
경주박물관, 큐레이터의 전문해설로 .. 경주엑스포, 청년 서포터즈 모집
삼국유사 대서사시 시집 최초 탄생 설 연휴, 경주에서 국악버스킹 즐겨요..
경주엑스포, 설 연휴 맞이 풍성한 이.. 경주예술의전당 2020년 첫 ‘2시의 콘..
2019학년도 행복한 영어학교 수료식 ‘꿈찾기, 꿈성장으로 다함께 가는 계..
“행복한 경주를 위한 작은 나눔의 실.. 난치병 학생에게 꿈과 희망을 선물하..
경주교육지원청, ‘선배는 이끌고 후.. 경북교육청, 식중독 사고없는 안전한 ..
제5차 지역에너지 계획수립을 위한 상.. 월성본부, 양남면 “마을기업 양남(주..
고리원전, 방사선안전관리원 무기한 .. 한수원, 원전건설처 봉사단, 무료급식..
원자력환경공단, 반입 중단됐던 방폐.. 한수원, 장항 본사서 해피인사이드’..
원자력환경공단, 설맞이 사회적경제기.. 한수원, 이웃과 함께하는 행복한 설맞..
경북도, 경북형 스마트팜 모델 구축.. “만원으로 버스타고 대구경북 여행 ..
“일본은 독도영유권 억지주장 중지하.. 검단·명계3일반사업단지 진입도로 신..
경북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지원.. 2018년산 쌀 변동직불금 147억 지급
박차양 도의원, 경주 사회복지시설 위.. 이희범 전 산자부장관, 경북문화재단 ..
시론
출력 :
[시론] 걱정 덜하고 사는 한 해됐으면
삶이 너무 팍팍해 허겁지겁 살았어도 가는 세월이 너무 빨라 어느덧 서기 2000년 하고도 20년째인 2020년이 된지 한 참 됐다. 대부분의 백성들도 현재 자리에서 지난 한 해를 뒤돌아봤을 때는 화살처럼 빨리 가는 세..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22일
[시론] 청정(淸淨)한 기운 담은 키워드(Key-Word)
지난 연말 이른 아침, 혼자서 통도사로 달려갔다. 늘 그렇듯 산문(山門)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아름드리 솔숲과 계곡의 물소리는 필자를 넉넉하게 받아 안아주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15일
[시론] 새해 첫 날
경자년 새해를 맞았다. 이른 아침 외국으로 공부하러 떠나는 딸을 배웅하러 인천공항에 갔다. 공항으로 가는 도중에 일출이 있었지만 서쪽으로 달리는데다가 구름도 잔뜩 끼어 해를 보지는 못했다. 그래도 해가 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09일
[시론] 2020년 새해를 맞으며
21세기가 시작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 ‘밀레니엄 시대가 왔다’고 하면서 들떠 있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년의 세월이 흘렀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02일
[시론] 경주 2개 축구팀 K리그3 뛴다
올 한해 내내 나라가 시끄러운 원인으로 인해 경주시민들도 너무나 많은 걱정과 근심과 고난의 시간을 보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2월 26일
[시론] 사소한 실수
최근 여러 회의에 참석하면서, 사소한 일이 인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경우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2월 19일
[시론] 시래기 된장찌개와 두부김치
며칠 전부터 영하의 겨울 날씨가 시작 되었다. 지난 주 일기 예보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때맞춰 무와 배추를 뽑고 김장을 마쳤다, 남은 무와 배추는 바람 들지 않게 적절히 갈무리를 했고, 무청은 깨끗이 다듬어 바..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2월 12일
[시론] 아름다운 만년(晩年)
2003년 서울의 한 패스트푸드점에 특별한 아르바이트생이 들어왔다. 당시 나이가 일흔다섯 살인 임갑지라는 분이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2월 05일
[시론] 항일 독립운동가 현창시켜야
100여년전 일본에 국권이 침탈되면서 어질기만 하던 백성들이 식민지 주민의 피해자로 전락하자 전국 곳곳에서는 이름 없이 살아오던 인사들까지 분연히 일어나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행동들이 우리선조들의 지나온 ..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8일
[시론] 특강 행사를 진행하면서
대학원에서 <남북경협과 법제도>라는 이름으로 강의하는 중이다. 15주간의 수업에선 남북경협과 관련된 남한법, 북한법 그리고 남북한 사이의 합의서를 하나씩 공부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1일
[시론] 늦가을 황룡골 ‘왕의 길’을 걸으며...
덕동 호수 둘레 길을 굽이굽이 돌아 관해동 넘어 감포로 가는 좌우 함월산과 토함산의 경관은 사계절 절경이다. 추원마을에서 모차골 지나 수렛재를 넘어 기림사로 걷는 ‘왕의 길’은 최근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고..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4일
[시론] 추수감사절의 기원
추수감사절의 기원은 미국에 처음으로 건너갔던 청교도에 의해 시작되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07일
[시론] 감사원은 반드시 주도자 밝혀내야
한 나라의 에너지정책은 국가경영은 물론 모든 국민들에게도 아주 중요한 현안 사항임에 틀림없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31일
[시론] 수필잡지를 알게 된 후
격월간 수필잡지 <에세이스트>를 알게 된 지 5년쯤 되었는데, 그 사이에 많은 일이 있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24일
[시론] 농심(農心) ! 그 거룩한 덕목
하늘은 높고 바람은 선선하며 오곡백과(五穀百果) 풍성하다. 우리네 마음 또한 절로 넉넉하여, 산과 들에 핀 청초한 가을꽃과 바람에 흔들리는 억새와 함께 신라의 역사를 넘나들며 그림이 되고, 노래가 되고, 시가 ..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17일
[시론] 가깝고도 먼 나라(2)
어느 목사님이 일본의 어느 도시에서 집회를 하면서 그 도시에 있는 한 호텔에서 묵었습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10일
[시론] 기대되는 엑스포 ‘빛의 숨결로’
제10회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축제가 오는 11일 보문관광단지 남쪽 엑스포 공원에서 개막돼 11월 하순까지 모두 45일 동안 화려하게 펼쳐진다. 지난 1998년 가을 ‘제1회 경주세계문화엑스포’란 이름으로 첫 선을 보..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03일
[시론] 평요고성(平遥古城)에서
중국 산서성(山西省) 평요현(平遙縣)에는 고대 도시가 있다. 여름휴가 기간에 다산연구소가 주관하는 중국인문기행에 참가하였는데, 하룻밤을 고성 내의 객잔에서 묵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26일
[시론] 애틋하고 지혜로운 ‘밀땅’
『옛날에는 어머니께서 불쑥불쑥 전화 걸어/ 이렇게 물으셨다. “....애비가? 다 잘 있제?/ 애들도 잘 크고 있고 애 애미도 무탈하제?”//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11일
[시론] 가깝고도 먼 나라(1)
요즘 한일간의 갈등이 매우 심각한 정도로 악화되어 가고 있는 것을 보면서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 필자는 2005년부터 일본선교회의 이사로 활동을 해왔고, 2013년부터 4년간 이사장으로 일하면서 일본에..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05일
   [1]  [2] [3] [4] [5] [6] [7] [8] [9] [10]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4ᆞ15 총선 경주시 선거구 국회의원 후보 여론조사 결과
경주시청 허성욱 가축방역팀장 지방행정 달인 선정
경주시의회, 김동해 부의장 ‘지방의정봉사상’, 장동호 위원장 ‘경북의정봉사대상’ 수상
중앙시장 상인들 말 한마디에 수십년된 시내버스 승강장 없애
동ᆞ서 화합 ‘제야의 종 타종식’ 이원생중계로 펼쳐지다!
임기 3년 초대 경주시체육회장에 여준기씨 당선
김석기 국회의원 직무수행 평가 긍정 37.1%, 부정 44.9%
청정(淸淨)한 기운 담은 키워드(Key-Word)
경주시 새해 복지정책 이렇게 달라진다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후보에 김흥회·류완하·이영경 교수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99] ▲ 나쁘다 ▲ 무데기 / 무디기 / ..  
[421] 쉬울 이 易 가벼울 유 輶  
[73] 앙리 루소의 <뱀 마술사>  
[121] 다큐멘터리사진의 진수-③  
[698]▲ 쌈 좋아하는 여자는 딸 많이 낳..  
[420] 주머니 낭 囊 상자 상 箱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57 I am af..  
경주문화재탐방[51] 천관사지 발굴조사  
[697] ▲ 간(肝)을 보다 ▲ 다 살았다 ..  
[419] 머무를 우 寓 눈 목 目  
교육청소년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지난 17일 경주대학교 공학관에서 초등학교 3학년 114명..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8,422
오늘 방문자 수 : 3,615
총 방문자 수 : 23,040,929